부분은 전체보다 크다 / 임동확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부분은 전체보다 크다 / 임동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43회 작성일 18-09-19 10:02

본문

부분은 전체보다 크다

  

    임동확

 

 

한 마디 말이 천 냥 빚을 갚는다는 게 사실이라면,

한 개의 정자와 또 하나의 난자가 만나

한 아름다운 소녀와 한 튼튼한 소년의 몸과

정신으로 마침내 인류의 대열에 합류한다면

부분은 전체를 위한 합이 아니다

부분은 늘 전체보다 크다

연초록 느릅나무 이파리 하나가 보이지 않는,

흘러간 모든 시간의 흔적을 증명하는 것이라면,

철길 아래 깔린 무수한 포석(鋪石)의 하나가

더할 수 없는 쓸쓸함의 하중을 넉넉히 견뎌내며

시속 3km의 고속열차를 넉넉히 감당하는 중이라면,

때로 제지할 틈 없이 흘러내린 눈물 한 방울,

어떤 경우의 수에도 포함되지 않은 예외 하나가

문득 새로운 세계의 심장을 닿는다면

부분이 전체보다 먼저다, 악마도

천사도 이 부분 안에서만 날뛰거나 자유롭다면

부분은 전체의 합이다, 아니 부분이

그 모든 전체보다 무겁거나 거대하다

백 권의 역사서보다 김종삼의 민간인한 편이

더 깊고 슬픈 얘기를 들려주는 것이라면,

마침내 풀뿌리까지 누워버린 김수영의

하늘과 대지, 바람과 비의 합창을 부르고 있다면

모든 전체는 허구다,

모든 부분 그대로가 전체다

한 개의 조사(助詞), 한 구절의 문장이

혹은 한 편의 시가 단숨에 저 멀리

몇 백 광년의 우주로 달려갈 수 있다면,

한 시인의 눈이 여전히 광속보다 빨리 사라지는

영원의 어깨를 붙들고자 밤새 앞서 달려가고 있다면.

 

월간 현대시20187월호

 

 

임동확시인1.jpg

1959년 전남 광산 출생

서강대 국문학과 대학원 박사

1987년 시집 매장시편으로 등단

시집 살아 있는 날들의 비망록』 『운주사 가는 길』 『벽을 문으로

처음 사랑을 느꼈다』 『나는 오래전에도 여기 있었다』 『태초에 사랑이 있었다

길은 한사코 길을 그리워한다

시화집 내 애인은 왼손잡이,

산문집 들키고 싶은 비밀시론집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운 이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69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56 07-19
14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9:05
146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08:54
146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08:50
146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2-17
146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2-17
146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2-17
146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2-14
146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2-14
146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2-14
145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2-13
145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2-13
145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2-12
145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2-12
145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 12-11
145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2-11
145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12-07
145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2-07
145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4 12-05
145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12-05
144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 12-04
144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2-04
144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12-03
144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2-03
144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 11-30
144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9 11-30
144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11-29
144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1-29
144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11-27
144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11-27
143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1-27
143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11-26
143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11-26
143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1-26
143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11-23
143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1-23
143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11-22
143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11-22
143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 11-21
143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 11-21
142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11-20
142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11-20
142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11-19
14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1-19
14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11-19
14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3 11-16
14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11-16
14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1-16
142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5 11-15
14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11-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