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봉지의 마음 / 이현호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검은 봉지의 마음 / 이현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728회 작성일 15-07-10 06:15

본문

은 봉지의 마음

 

   이현호

 

 

말하지 않아도 검은 봉지에 담아주는 것이다

배려란 이런 것이라는 듯

검은 봉지 속 같은 밤을 걸어 타박타박 돌아가다 보면

유리의 몸들이 부딪는 맑은 울음소리 난다

혼자는 아니라는 듯이

 

혼자와 환자 사이에는 ㅏ라는 느낌씨 하나가 있을 뿐

아아, 속으로 삼켰다가 바닥에 쏟기도 하는

말라붙은 열, 형제자매의 소리

거리엔 늦은 약속에도 아직 도착하지 않은 게 있고

길목을 네 발로 뛰어다니며 꼬리 흔드는 마음이 있고

 

떨리는 손으로 끝내 쥐고 놓지 않을 게 남았다

끊을 거야, 비록 이것이 우리의 입버릇이지만

간판이 빛난다는 건 아직 빈자리가 남았다는 뜻

습벽이 있다는 점에서 우리는 같은 족속

너에겐 이파리를 찢는 버릇이 있었지

아무리 찢어발겨도 초록은 잎을 떠나지 않는데

 

검은 봉지 속 같은 방에 들어 자기 숨에 취하는 시간

어린것을 핥아주는 초식동물의 눈빛으로 빈 것을 바라보는

인사불성의 성주城主, 형제자매의 눈동자

누구라도 이 세상에 이토록 짙은 냄새 풍긴 적 있겠지

누군가는 이 행성의 자전을 위해 갈지자로 걸어야지

 

다시 또 검은 봉지같이 바스락거리는 시간을 건너가면

배려란 무엇인지 보여주려는 듯

자고 있는 염리마트와 대흥슈퍼, 되돌아오다 보면

두 귀를 꼭 묶은 검은 봉지를 들고 나오는 형제자매들

아아, 무사한 오늘에 대한 우리의 관습

 

말하지 않아도 검은 봉지에 담아 버리는

 

 

 

1983년 충남 연기 출생
2007년《현대시》로 등단
시집 『라이터 좀 빌립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33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95 07-19
143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65 11-25
143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67 12-29
143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88 07-07
142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71 08-22
142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06 07-22
142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8 01-18
14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3 07-09
14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4 09-11
14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2 07-09
14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8 07-07
14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72 08-08
142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4 03-07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9 07-10
14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9 07-31
14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2 12-09
14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5 08-24
14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7 07-07
14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8 07-14
14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3 07-25
14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1 09-22
14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1 07-15
14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2 07-24
14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9 08-10
14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1 08-28
14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9 07-17
14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3 02-29
14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6 07-22
14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8 08-10
14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3 09-22
14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8 07-13
14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7 12-10
14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2 08-21
14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9 08-26
13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6 08-17
13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2 07-23
13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3 07-28
13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4 10-02
13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0 09-21
13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3 12-16
13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1 09-25
13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8 09-10
13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6 07-24
13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5 07-14
13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3 08-27
13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0 09-03
13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5 08-20
13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5 08-07
13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1 08-28
13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0 07-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