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 서안나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 서안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097회 작성일 15-07-13 09:50

본문

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서안나

 

 

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두 손을 씻으면

위로할 수 없는 손이 자란다

고통은 유일하다

 

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젖은 배를 끌고 황금의 도시로 가는 자들아

나의 인간과 당신의 인간은 무엇이 다른가

 

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울면 지는 것이다

홀로 남겨진 것은 우리다

 

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물속은 폭풍우와 풍랑이다

소년과 소녀는 물의 안쪽 높은 곳에서

비루한 지상을 위로한다

 

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인간은 인간을 이해하려는 방식이다

 

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물에 찔리고 물에 부딪히고 물의

이마에 이마를 맞댄

소년과 소녀들, 나는 한 잔의 물을 마신다

물에 젖은 눈과 손과 청춘을

물에 젖은 눈과 손과 청춘으로 닦아주마

 

나는 물을 이렇게 고쳐 쓴다

바다나 읽는 나는 무력한 배경이다

이 이야기는 끝나지 않는 견고한 악몽이다

 

 

 

1965년 제주 출생
1990년《문학과 비평》으로 등단
시집 『푸른 수첩을 찢다』『플롯 속의 그녀들』』『립스틱 발달사』
동시집 『엄마는 외계인』
평론집『현대시와 속도의 사유』등.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31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93 07-19
143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65 11-25
142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67 12-29
142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87 07-07
142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71 08-22
14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06 07-22
14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7 01-18
14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3 07-09
14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4 09-11
14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2 07-09
142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8 07-07
14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72 08-08
14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4 03-07
14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8 07-10
14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9 07-31
14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2 12-09
14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5 08-24
14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7 07-07
14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8 07-14
14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3 07-25
14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1 09-22
14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1 07-15
14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2 07-24
14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9 08-10
14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1 08-28
14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9 07-17
14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3 02-29
14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6 07-22
14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8 08-10
14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3 09-22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8 07-13
14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6 12-10
13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2 08-21
13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9 08-26
13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6 08-17
13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1 07-23
13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3 07-28
13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4 10-02
13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0 09-21
13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3 12-16
13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1 09-25
13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8 09-10
13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6 07-24
13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5 07-14
13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3 08-27
13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9 09-03
13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5 08-20
13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5 08-07
13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1 08-28
13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0 07-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