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자르 본주 / 이병철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나자르 본주 / 이병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337회 작성일 16-01-18 08:53

본문

 

나자르 본주

 

이병철

 

 

   죽어본 적 없는 네가 죽음의 온도를 내게 내밀 때 발가락부터 턱밑까지 얼음이 얼었지 뺨을 바닥에 대고 눈꺼풀로 헤엄치면 오직 한 가지 병(病)만 앓을 수 있었네 약속을 구걸하는 얼굴, 마두금처럼 팽팽하게 당겨진 통증의 동심원으로 저녁을 빨아들였어​

 

   갈 수도 올 수도 없는 것들이 내일의 바다를 미리 끌어와 더럽힌다 푸른 홍채에 소용돌이치는 낯선 조류를 어떻게 감당하지? 시선을 고정시키면 하나의 상(像)만 볼 수 있는데, 동공에서 심해의 물소리가 난다​

 

   누워서 너를 지켜본다

   지구에 떨어진 최초의 빗방울 같은 각막으로


   어떤 날카로운 빛도 나를 통과해 네게로 굴절될 수 없다 깜빡이고 나면 네가 없을까 봐 오랫동안 악귀의 몸을 빌려야 했던 나의 불치(不治), 죽지 않을 만큼의 병명들로 서로를 부르던 어제의 착란

 
   눈을 떴는데 네가 보이지 않아

   오늘은 아무 것도 보지 않기로 한다

 

 

  ​* ‘악마의 눈’을 뜻하는 이슬람 신앙의 부적. 터키인 등 무슬림들은 나자르 본주가 지닌 강력한 힘이 액운을 막아준다고 믿는다


 

 

377513_784463_1656_99_20160309020232.jpg


1984년 서울 출생

한양대 대학원 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

2014시인수첩시 등단

2014작가세계평론 등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33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95 07-19
143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65 11-25
143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67 12-29
143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88 07-07
142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71 08-22
142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06 07-22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8 01-18
14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3 07-09
14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4 09-11
14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42 07-09
14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8 07-07
14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72 08-08
142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4 03-07
14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8 07-10
14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9 07-31
14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2 12-09
14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5 08-24
14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7 07-07
14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8 07-14
14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3 07-25
14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1 09-22
14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81 07-15
14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2 07-24
14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9 08-10
14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1 08-28
14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9 07-17
14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3 02-29
14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6 07-22
14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8 08-10
14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3 09-22
14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8 07-13
14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6 12-10
14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2 08-21
14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9 08-26
13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6 08-17
13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2 07-23
13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3 07-28
13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4 10-02
13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0 09-21
13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3 12-16
13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1 09-25
13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8 09-10
13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6 07-24
13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5 07-14
13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3 08-27
13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0 09-03
13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5 08-20
13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5 08-07
13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1 08-28
13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0 07-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