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고 파란 / 김이강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마르고 파란 / 김이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169회 작성일 16-08-22 08:33

본문

 

마르고 파란

 

김이강

 

아무튼 간에 너의 목소리가 나직나직하게 귀에 걸려 있다

우동 먹다 말았어


자동차도 고치고 담배도 피우고 그러던

마르고 파란 셔츠를 입은 사람이라니,

이런 묘사는 너무 외로워


처음엔 모든 게 크고 멋진 일이지만

나중엔 그런 것들도 그저 무심하게 흘러가는 거라고

쓸쓸히 말하던 사람이 있었지

그러니, 부디 잘 살아달라고 당부하던

마르고 파란 셔츠를 입은 사람을 묘사하는 너에게

그 말을 전해야겠다고 생각했어

헤어진 애인처럼 전활 받지 않는 너에게


우리 사이에 남겨진 말들이 지나치게 문학적이라고 생각해

쓰지 않는 그것들을 살아가는 것으로 대신할 줄 아는 너를,


너를

당장에 찾아가려 했어

그렇지만 잠깐 멈춰서

조금 마음을 가다듬고

달려가고 있다, 너에게


자동차도 고치고

담배도 피우고 그러던

마르고 파란 셔츠를 입은 사람을 알고 있는

어떤 당신들에게

 


kimikang-150.jpg

 

1982년 여수 출생

2006년 겨울 시와 세계로 등단

시집당신 집에서 잘 수 있나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17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78 07-19
14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64 11-25
14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64 12-29
14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82 07-07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70 08-22
14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04 07-22
14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35 01-18
14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98 07-09
14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34 09-11
14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38 07-09
14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7 07-07
14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8 08-08
14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4 03-07
14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28 07-10
14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17 07-31
14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92 12-09
14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2 08-24
14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15 07-07
13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7 07-14
13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1 07-25
13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01 09-22
13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8 07-15
13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72 07-24
13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9 08-10
13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91 08-28
13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8 07-17
13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1 02-29
13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5 07-22
13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36 08-10
13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3 09-22
13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6 12-10
13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4 07-13
13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0 08-21
13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7 08-26
13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6 08-17
13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30 07-23
13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2 07-28
13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3 10-02
13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00 09-21
13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1 12-16
13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0 09-25
13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7 09-10
13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5 07-24
13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43 07-14
13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9 08-27
13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8 09-03
13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5 08-20
137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5 08-07
136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1 08-28
136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9 07-1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