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수록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나이 들수록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72회 작성일 18-10-10 06:25

본문

* 나이 들수록 *

                                    우심 안국훈

  

젊어선 나의 향기 짙어

남의 향기 맡을 수 없었고

내 밥그릇 가득 차서

남 밥그릇 빈 줄 몰랐다

 

사랑은 받기만 해서

사랑을 주는 줄 모른 채

막상 나이 들고 보니

지나온 길은 후회의 길이다

 

세월 흘러 머리숱 줄고 서리 내리니

향기 옅어진 국화향기 좋아지고

밥그릇 비어져서 배곯는 소리 들리고

목마른 마른기침이 영혼의 갈증인 줄 알겠다

 

편안함만 추구하는 몸은 망가지나니

자기 몸 적당히 움직이고

스스로 자신을 귀히 여겨 아끼노라면

결국 절제하는 당신의 삶은 아름답게 발광한다


댓글목록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은 깊어가면서 점점 잎새들이
진하게 물들이고 있습니다.
어제 고궁에도 가을이 물들이며
많은 사람들이 가을을 줄기고 있네요.
귀한 시 나이들수록 감명 깊게 감상하였습니다.
시인님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아침입니다 김덕성 시인님!
깊어가는 가을날에
어느새 감나무 잎새도 하나 둘 떨어지며 붉은 감의 모습이
선명하니 가을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오늘도 고운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하영순님의 댓글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렇습니다
자기몸 가장 소중한 시기
나이를 먹는 다는 것
좋은 아침 좋은 시에 쉬어갑니다
안국훈 시인님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운 아침입니다 하영순 시인님!
비소식 있더니 몇 방울 떨어지고 나니
서늘해진 아침 공기에
문득 가을도 더 깊어진 듯 싶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Total 2,811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4 01-16
28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5:35
2809
가을 마음 새글 댓글+ 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0-21
2808
창밖의 가을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0-21
2807
사랑이라면 새글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0-21
2806
偶像 새글 댓글+ 1
安熙善3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21
280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1
2804
가을 역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20
2803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20
280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20
2801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0
2800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20
2799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0
2798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20
2797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0
2796
낙엽의 사랑 새글 댓글+ 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0
2795 김철다니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0-20
2794
하늘이여 댓글+ 2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20
2793
외로운 사랑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9
2792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9
279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0-19
2790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9
2789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9
2788
가을 연가 댓글+ 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9
2787
새벽이 좋다 댓글+ 4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9
2786
끈기 댓글+ 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19
278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8
2784
아가의 가을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18
2783
가을 장미꽃 댓글+ 2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0-18
2782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8
2781 권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18
2780
낙엽의 길 댓글+ 2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18
2779
가을비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8
2778
여정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8
2777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8
277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8
277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17
2774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17
2773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17
2772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17
2771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0-17
277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17
2769
가을의 숨결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0-17
276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0-17
2767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0-17
2766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17
2765
개똥이 댓글+ 1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0-16
2764
전환점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6
2763
하늘 몫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6
2762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