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상자 > 시인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인의 향기

  • HOME
  • 문학가 산책
  • 시인의 향기

(운영자: 김선근,이혜우,전진표)

 ☞ 舊. 작가의 시   ♨ 맞춤법검사기

 

등단시인 전용 게시판입니다(미등단작가는 '창작의 향기' 코너를 이용해주세요)

저작권 소지 등을 감안,반드시 본인의 작품에 한하며,텍스트 위주로 올려주세요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작품은 따로 저장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또는 음악은 올리지 마시기 바라며, 게시물은 하루 한 편으로 제한합니다

반드시 작가명으로 올려주세요

 

행복상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31회 작성일 18-10-11 06:15

본문

* 행복상자 *

                                          우심 안국훈

  

누구나 알게 모르게

내용물이 파손되지 않도록

고난이란 단단한 껍데기로 포장되어

좀체 뜯기 어려운 마음의 상자 갖고 산다

 

혼자 짐이 무겁다고 내려놓거나

막상 질긴 포장 끈을 자르지 못하고

고난만 붙잡고 어쩔 줄 모른 채

소중한 세월만 죽이며 산다

 

불평이란 자물쇠로 채워져

그냥 열어볼 수 없는 행복상자이기에

두려워하거나 귀찮아하지 말고

감사의 열쇠로 열어라

 

짐이 될지 선물이 될지 결정하라

행복은 선택이고

사랑은 집중이나니

늘 감사하며 살 일이다

 


댓글목록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늘 좋은 가을 아침인데
갑자기 북풍이 불어와서 그런지 온도가
하강하여 겨울같은 추위가 온 아침입니다.
너무 심한 일기 변화 세상 요란스럽습니다.
늘 감사하면서 살려고 행복상자 안고 갑니다.
급변한 날끼로 건강 유념하셔서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세요 김덕성 시인님!
깊어지는 가을날에 문득 서늘해진 날씨에
중부 내륙지방엔 앞당겨 서리까지 내렸다고 합니다
불안하니 시끄러워지는 세상
아름다운 단풍으로 위로하라고 그런가 봅니다 ~^^

백원기님의 댓글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내가 지닌 행복상자속에 아름다운 미소 하나 넣어두고 생각날때마다 열어보는 아름다운 삶 살기를 소원해 봅니다.

안국훈님의 댓글의 댓글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고맙습니다 백원기 시인님!
행복 상자 속에 추억 쌓아두었다가
하나씩 꺼내보는 재미
제법 솔솔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늘도 고운 하루 보내시길 빕니다~^^

Total 2,811건 1 페이지
시인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시향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4 01-16
281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5:35
2809
가을 마음 새글 댓글+ 1
노정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21
2808
창밖의 가을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0-21
2807
사랑이라면 새글 댓글+ 1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0-21
2806
偶像 새글 댓글+ 1
安熙善3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21
2805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21
2804
가을 역 새글 댓글+ 1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20
2803 성백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20
2802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20
2801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0
2800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20
2799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0
2798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20
2797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0
2796
낙엽의 사랑 새글 댓글+ 8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20
2795 김철다니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0-20
2794
하늘이여 댓글+ 2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20
2793
외로운 사랑 댓글+ 2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9
2792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9
2791 손계 차영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0-19
2790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9
2789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9
2788
가을 연가 댓글+ 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19
2787
새벽이 좋다 댓글+ 4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9
2786
끈기 댓글+ 6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9
2785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8
2784
아가의 가을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18
2783
가을 장미꽃 댓글+ 2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0-18
2782 시앓이(김정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8
2781 권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18
2780
낙엽의 길 댓글+ 2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18
2779
가을비 댓글+ 4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8
2778
여정 댓글+ 4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8
2777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8
277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8
2775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17
2774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17
2773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17
2772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17
2771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0-17
277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17
2769
가을의 숨결 댓글+ 2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0-17
2768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0-17
2767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0-17
2766 정이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0-17
2765
개똥이 댓글+ 1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0-16
2764
전환점 댓글+ 4
백원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6
2763
하늘 몫 댓글+ 3
이원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6
2762 임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