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얼굴 / 김중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우리의 얼굴 / 김중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2회 작성일 18-09-25 23:01

본문

우리의 얼굴 / 김중일

 

 

 

 

     우리의 얼굴을 이야기하려면 / 등을 이야기 안 할 수 없겠습니다. / 뒤돌아서서 멀어져 가는 상대의 등을 / 응시할 때, / 우리의 얼굴은 비로소 완전히 / 정직해지기 때문입니다. / 우리의 얼굴이 이 계절 한 장의 잎이라면 / 그 뿌리는 두 다리도 배꼽도 가슴도 아니라 / 등에 묻혀 있습니다. / 등에 뿌리내리고 있습니다. 언제나 나는 / 돌아가는 내 등을 바라보는 너의 솔직한 얼굴이 / 궁금했습니다. 너의 첫 눈빛은 / 내 등 위로 홀씨처럼 날아와 / 내 등속에 뿌리내리고 / 내 목을 곧게 뻗어 올려 / 내 얼굴을 피우고 표정을 뿜어냈지요. / 내 얼굴 위에 벌과 나비와 / 마땅한 이름 없는 날벌레처럼 / 눈 코 입 귀가 날아와 앉았습니다. / 그리고 잠시, 사람의 시간으로는 평생을 / 앉았다가 날아갑니다. / 눈 코 입 귀가 날아가는 곳은 / 길섶 철쭉 같은 불길 속입니다. / 내 얕은 얼굴로는 다 못 받은 너의 슬픔이 / 번번이 넘칠 때마다 / 우리는 등을 맞대고 울었습니다. / 울컥 흘러넘친 얼굴을 들키고 싶지 않아 / 대신 등을 얼굴처럼 맞대고 비비며 울었습니다. / 사월이 지나면 / 너의 눈빛이 피운 내 얼굴도 어둡게 저물 것입니다.

 

 

 

鵲巢感想文

     나이 들면 등 긁어 주는 사람이 최고라고 합니다. 저는 매일 등을 긁고 있지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그렇다고 바람이 불어도 긁고 긁습니다. 등을 긁음으로써 비로소 솔직한 것은 우리의 얼굴이 보이고 힘들고 어렵고 난처한 것까지 어느 정도는 수용하여 온화한 낯빛을 띄우기까지 합니다. 다만 긁은 것은 긁은 것으로 그쳐야 할 일이다만, 승리의 깃발이라도 꽂듯 내세우는 일은 참 부끄러운 일입니다. 그러나 내면의 안식을 누가 알기나 하겠습니까? 모양이 반듯하고 반듯하지 않으면 반듯하자고 노력하는 자세는 필요합니다. 어찌 보면 반듯하지 못한 등과 긁어 부스럼까지 생기게 하는지도 모릅니다만 사월이 지나면 내 얼굴은 어둡고 저물어 잊힙니다. 등을 맞대고 울어 보았습니까? 무엇을 더 숨기고 싶으십니까? 등을 보세요. 인간은 상대의 등을 보고 다시 한번 더 등을 긁고 벌과 나비가 날아오듯 눈과 코와 입과 귀가 바르고 곧게 그려지길 바랍니다. 얕고 아주 천박하고 볼품없기까지 한 나의 때, 등을 밀면서 긁어 나아갈 때 순간 빛이었다가 사라질지언정 오늘도 치료책 없는 백신처럼 환자는 시원스럽게 웃고 말 것입니다. 하얗게 핀 병균만이 지배합니다.

     우리 모두 등 긁어 봅시다. 우리의 병은 생각보다 빨리 낫습니다. 하얗게 핀 저 병균을 받아들일 때입니다.

 

     煙雨只應埋六竅

     一雙如月眼看書

 

     영재 이건창의 가락입니다. 추금秋琴(강위, 조선말기 학자 개화사상가)을 처음 보고 지은 시입니다. 안개비로 다만 여섯 구멍을 메워놓고서 달 같은 한 쌍의 눈으로 책만 보네. 책 읽는 선비 강위의 강직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등 긁는다는 것은 굳이 어떤 물건이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달 같은 눈으로 책을 볼 때 문장은 절로 쓰이는 것입니다.

 

=============================

     김중일 1977년 서울 출생 2002년 동아일본 신춘문예 등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43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18 07-07
1442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20:20
14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4:44
14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3:05
1439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22
1438 문정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22
143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0-22
1436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22
143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22
14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1
14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20
143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20
143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0-19
14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19
142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0-18
14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7
142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7
14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0-17
142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0-15
1424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15
142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14
142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0-11
14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0-10
142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0-08
1419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0-08
141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08
141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0-05
141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0-03
14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0-03
141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02
141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0-02
141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01
1411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0-01
141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09-30
1409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9-27
140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9-27
140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9-26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9-25
140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9-24
140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09-24
140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09-22
140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9-20
140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9-18
140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9-18
1399
추석/ 유용주 댓글+ 1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09-17
139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09-17
139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9-17
1396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09-15
139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9-14
139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9-1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