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음이 타는 가을강 - 박재삼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울음이 타는 가을강 - 박재삼

페이지 정보

작성자 安熙善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9회 작성일 18-11-03 19:44

본문


울음이 타는 가을江

                                 박 재 삼


마음도 한자리 못 앉아 있는 마음일 때,

친구의 서러운 사랑 이야기를

가을 햇볕으로나 동무 삼아 따라가면,

어느새 등성이에 이르러 눈물나고나.


제삿날 큰집에 모이는 불빛도 불빛이지만,

해질녘 울음이 타는 가을江을 보겠네.


저것 봐, 저것 봐,

너보다도 나보다도

그 기쁜 첫사랑 산골 물소리가 사라지고

그 다음 사랑 끝에 생긴 울음까지 녹아나고

이제는 미칠 일 하나로 바다에 다 와 가는

소리 죽은 가을江을 처음 보겠네.


--------------------------------------------


박재삼 시인을 대표하는 절창의 시 한 편이다


이 시는 한국 전통시의 서정적 음색을 재현하면서

소박한 일상 생활과 자연의 소재 (가을강)을 접목하여

가장 한국적 정한이라는 근원적 정서에 절제된 가락으로

삶의 예지와 감동을 자연스럽게 전하고 있다


평생에 걸쳐 처절하도록 빈곤했고 그악한 질병에 시달렸던 그의 삶에서

어떻게 이런 서정적 절창의 가을시가 나올 수 있었던 것일까


요즘의 소위, 한 詩 한다는 첨단의 잘난 시인들의 시에서는

찾을 길 없는 독특한 우리 말 구어체 어조와 무리없이 조율된

율격은 한국시가 드러내는 완벽한 아름다움과

자연스러움을 전하고 있다


내가 시인을 일컬어,

한국 최후의 서정시인이라 말하는 소이(所以)도

그 같은 생각에 기인한다



                                                                             - 희선,





 

시인, 朴在森 / 안희선 외로운 사랑 하나 척박한 땅에 묻어, 대지의 新綠은 정녕 당신의 푸른 영혼 눈들어 하얀 空中엔 당신의 붉은 꽃 피어, 영겁의 하늘로 이어진 비애로운 님의 安息 그래도 남은 세상엔 아직 고단한 사람들 살아가기에, 울음이 타는 가을江에서 다시 그리움으로 손 내미는 당신이 따뜻합니다 <詩作 Memo> 이 황량한 時代의 마지막 抒情이셨던, 故 박재삼(朴在森) 시인. 부디, 하늘나라에선 가난과 질병의 고통 없이 평안하시길... 이미지 검색결과 朴在森 (1933.4.10 ∼1997.6.8) 고려대학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고, 1953년 《문예》지에 《강물에서》가, 1955년 《현대문학》에 《섭리(攝理)》 《정적(靜寂)》이 추천되어 문단에 등단하였다. 그 뒤 《조요(照耀)》 《구름 곁에》 등을 발표했으며, 《60년대사화집》의 동인으로 활동하였다. 한(恨)의 서정을 유장한 언어로 노래함으로써, 한국시의 전통적 서정을 가장 가까이 계승한 시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김소월에게서 발원해 김영랑 · 서정주로 이어지는 한국 전통 서정시의 맥을 이은 시인이었다. 박재삼의 유년시절은 시련의 연속이었다. 사천 앞바다의 품팔이꾼 아버지와 생선장수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중학교 진학도 못하는 절대궁핍을 경험해야 했다. 어렵게 삼천포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수학했고, 1953년 〈문예〉에 시조 〈강가에서〉를 추천받은 후 1955년 〈현대문학〉에 시,〈섭리〉·〈정적〉 등이 추천되어 등단했다. 그의 시는 당시 서정주와 유치환이 서로 반해 추천을 다툴 만큼 출중했다. 시 작품의 탁월함은 무엇보다도 가락에서 두드러졌다. 우리말을 의미 · 개념에만 맞추어 쓰는 것이 아니라, 운율에 맞추어 리드미컬하게 구사하는, 리듬의 중요성을 태생적으로 알아차린 시인이었다. 전통적 가락에 향토적 서정과 서민생활의 고단함을 실은 시세계를 구축했으며, '恨을 가장 아름답게 성취한 시인', '슬픔의 연금술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때로 그의 시들은 '퇴영적인 한에 머물러 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지만, 절창(絶唱) 〈울음이 타는 가을강〉 등에서 드러나듯 '생활과 직결된 눈물을 재료로 한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여 주었다. 박재삼은 모더니즘 · 민중주의 등과 같은 경향이 유행처럼 번지던 시대에도 어떤 계파에 몸을 두지 않고 자신의 영역을 지켰다. 그리고 그 안에서 고향 바다의 비린내가 묻어나는 서정과 비극적 사랑,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한 그리움 등을 노래했다. 슬픔을 아는 시인이었으며 평생을 가난하고 고달프게 살았다. 1955년부터 〈현대문학〉 등에 근무하다 1968년 고혈압으로 쓰러져 반신마비가 된 이후 일정한 직업을 갖지 않았으며 위장병과 당뇨병 등 병치레를 하기도 했다. 시작(詩作)과 함께 약 25년간 요석자(樂石子)라는 필명으로 바둑 관전평을 집필해 생계를 해결했으며 바둑계에선 '박국수'(朴國手)로도 불렸다. 처녀시집 〈춘향이 마음〉 이후 〈뜨거운 달〉·〈찬란한 미지수〉 ·〈햇빛 속에서〉·〈천년의 바람〉·〈비 듣는 가을나무〉·〈해와 달의 궤적〉 ·〈다시 그리움으로〉에 이르기까지 시집 15권과 수필집 〈차 한 잔의 팡세〉를 냈으며, 현대문학상· 한국시인협회상· 노산문학상· 인촌상· 한국문학작가상 등을 受賞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92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46 07-07
149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1-15
149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1-14
1489 安熙善3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1-14
14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1-14
148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1-13
148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12
148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2
148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11
148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1
148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10
148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10
148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1-08
14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08
147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07
1477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1-07
147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07
1475 安熙善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06
1474 安熙善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06
147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05
14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05
147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1-03
열람중 安熙善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1-03
14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03
146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1-02
146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1-01
146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1-01
14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1-01
146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01
14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31
146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31
146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0-30
146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30
145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30
1458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29
14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29
14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29
145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0-29
14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29
14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28
14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28
14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28
14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0-27
14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27
144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26
14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26
14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25
14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0-25
1444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24
14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2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