받은편지함 - 허영숙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받은편지함 - 허영숙

페이지 정보

작성자 安熙善3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7회 작성일 18-11-14 08:18

본문

받은편지함 - 강화의 가을 / 허영숙




어쩌자고, 이토록 오래 묵혀 두었나, 저 편지들
처음 열어 본 편지함에는 비릿한 달의 목록들


한 통씩 밀려와 쌓이는 동안 사연만 묵어서 어떤 것은 해독하지 못하는
문장들로 가득하다



물의 걸음은 기다리는 편지만큼 더디고



한 나절 울던 여자가 슬픈 사연이 담긴 소금 자루를 지고 가는 풍경에 매달린 이름 같아
나지막하게 불러보는 외포리,



아직도 기다리는 편지가 있다는 듯 텅 빈 편지함을 맴도는 새들의 기다림이 짠데



물의 행간을 뒤적이고 돌아온 시린 발들이 쓰고 누울 따스한 사연 하나 두고 싶어지는 동막의
가을에는



저녁 미사를 올리는 하얀 손들의 기도가 가득하다

 
한 번 보고 평생 못 볼 사람 하나 여기 두고 가듯

 

돌아가는 걸음이 무겁고 느리다






huhyoungsook113.jpg


 

경북 포항 출생
釜山女大 졸
2006년 <시안> 詩부문으로 등단
시집, <바코드 2010> <뭉클한 구름 2016>等




<감상 & 생각>

2018년의 가을이 흘러가고 있습니다


우리네 삶이란 게 생각하면 참, "덧없음"인데요

그나마 시인들의 詩가 있어 덜 쓸쓸한 거 같습니다


삶이란 디렉토리 안에는

외로움, 그리움, 추억, 슬픔, 사랑 등

참 많은 항목의 화일들이 있는데

그 항목들에 자리한 보낸 편지함과 받은 편지함이 어느 날엔

깊은 속살로 지닌 시어처럼 트여보이기도 하지요


모든 예술이 그러하듯, 시 감상 역시 시험장의 답안지가 아닌 이상

시에 대한 감상과 해석은 시를 읽는 독자의 관점에 따라

다양할 수밖에 없는 거지만..


아슴히 남겨지는 가을의 정경이그리움으로 익어 타오르는,

마치 삶의 뿌리에서 부터 젖어오는, 가을의 적요한 선율이 되어

오랜 여운으로 남겨지네요


" 한 번 보고 평생 못 볼 사람 하나 여기 두고 가듯

돌아가는 걸음이 무겁고 느리다 "


마지막 행은 슬프고 황홀한 삶이 드리우는,

속 깊은 진폭(振幅)의 울림 같기도 하고


가을을 단순한 계절의 묘사가 아닌,

삶의 무게로 받아들이는 시인의 상상 안에

시인 자신의 무게가 담긴 느낌


모든 게 점점 화석화(化石化)되어 가는 이 삭막한 시대에

삶을 삶 그대로 담으면서도,

감정이 순화된 시 한 편이 주는 고요한 감동


아직은 이 세상에 시가 있어야 함을 말해주는듯 합니다


                                                                                   - 희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78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94 07-07
157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12:17
1576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8:21
157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05:18
157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00:02
157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2-16
157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16
157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15
157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15
15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2-14
156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14
156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14
156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13
156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13
156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12
15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2-12
15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12
156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2-11
15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11
15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2-11
155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1
15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2-10
15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2-09
15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2-08
15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8
15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08
15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2-07
15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2-07
15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2-06
15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06
154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2-05
154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05
15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2-05
15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04
15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2-04
15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2-03
15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2-03
15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2-02
15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2-02
15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1
15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2-01
153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2-01
153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2-01
153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30
15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30
15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29
15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29
15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1-29
15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29
152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