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속에서 / 최금진 > 추천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추천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추천시

(관리자 전용)

 ☞ 舊. 추천시

 

■ 엄선된 시를 중견작가의 시평 등과 함께 감상하는 공간입니다

태풍 속에서 / 최금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174회 작성일 16-11-26 14:10

본문



lightning-bolt-768801__340.jpg



태풍 속에서

 

최금진

 

 

폭우가 쏟아진다

하늘에선 거대한 소용돌이가 다이얼을 돌린다

사내는 구인광고지처럼

저녁의 끄트머리에 서서 펄럭인다

우산대가 꺾인 사람들은 황망히 고개를 숙인다

손바닥 위엔 모종처럼 돋은 푸른 메모지 한장

사내는 있는 힘껏 비를 가리며 전화를 건다

동사무소 꼭대기엔 뭉툭 잘려진 입 하나, 커다란

스피커가 두리번거리며 그를 찾아낸 듯

안내방송한다. 모두들 일찍 귀가하시압!

, 그렇습니까......, , 사내는 입술을 질끈 깨물며

버려진 수화기처럼 웅크리고 돌아선다

손에서 구겨진 메모지가 무섭게 바닥에 달라붙는다

먹구름이 하늘을 두껍게 풀칠해놓고

사내의 이력서 위에 새로운 어둠을 발라놓는다

상가에 켜진 TV들은 눈을 깜빡이며

간단명료하게 이 저녁의 풍경을 정의한다

태풍북상, 그러니 모든 외출을 삼가시압!

사내는 젖은 비닐봉지처럼 굴러간다

바람을 품고 아주 높이 떠오르고 싶다,

사내는 잔뜩 부풀어오른 외투를 부러 채우지 않는다

뚜뚜뚜뚜, 잘린 말의 토막들이

공중전화 부스 안에서

그의 등을 어둠속에 타전한다 하늘에선

거대한 회전문 속으로 머리채를 잡힌 구름들이

뺑뺑이 돌고 있다, 진땀을 뺀다

저녁이 온통 다 젖는다

 

-최금진 시집 새들의 역사』 중에서

 

 

[감상]

불안의 끝 모를 곳에서 불어오는 바람은

세상의 모든 외출을 방안에 잠궈놓는다.

하지만 젖은 봉지같은 후줄근한 사내,

이 시대의 소시민으로 대변되는 소외받은 이들에게

한 끼니의 생존보다 더 절박한 불안은 없다.

태풍이 몰려오는 골목길에서

사랑하는 가족의 부양을 위해

풍찬노숙, 비를 맞으며

공중전화 부스에 갸냘픈 희망을 타전해 보지만

뚜뚜... 세상은 그를 아주 가볍게 생략한다.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어찌보면 우리 모두는 공범인지도 모른다.

태풍이 북상중이다.

젖은 비닐봉지는 날고,

그 저녁 사내가 남긴 잘린 말들이

아직도 이 시대의 젖은 골목을 아프게 배회하고 있다.

(양현근 / 시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5건 1 페이지
추천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5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1-19
44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0-30
4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10-08
42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0 09-19
41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9-04
40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3 08-28
3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6 08-13
3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5 08-13
3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5 08-13
3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5 05-24
3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0 05-24
3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9 02-26
3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9 02-26
3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1 01-22
31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20 12-26
3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5 11-30
2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4 10-29
2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4 09-22
2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6 08-20
2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38 07-20
2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0 06-20
2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4 05-31
2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1 05-23
22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59 05-23
21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16 01-06
20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35 01-05
19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2 01-05
18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7 01-04
17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05 01-04
16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8 01-04
15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07 12-27
14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0 12-02
13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61 11-26
열람중 양현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75 11-26
11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60 12-29
10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52 12-22
9
등 / 박일만 댓글+ 2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87 12-15
8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7 12-08
7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7 12-01
6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82 11-24
5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74 11-17
4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85 11-10
3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56 11-03
2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98 10-27
1 서정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03 10-2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