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 공모전 당선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모전 당선작

  •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2018년 <경향신문>신춘문예 당선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98회 작성일 18-01-11 11:48

본문

2018 경향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_ 크레바스에서 _ 박정은

 

 

크레바스에서

 

    박정은

                     


   왁자지껄함이 사라졌다 아이는 다 컸고 태어나는 아이도 없다 어느 크레바스에 빠졌길래 이다지도 조용한 것일까 제 몸을 깎아 우는 빙하 탓에 크레바스는 더욱 깊어진다 햇빛은 얇게 저며져 얼음 안에 갇혀 있다 햇빛은 수인(囚人)처럼 두 손으로 얼음벽을 친다 내 작은 방 위로 녹은 빙하물이 쏟아진다

   꽁꽁 언 두 개의 대륙 사이를 건너다 미끄러졌다 실패한 탐험가가 얼어붙어 있는 곳 침묵은 소리를 급속 냉동시키면서 낙하한다 어디에서도 침묵의 얼룩을 찾을 수 없는 실종상태가 지속된다 음소거를 하고 남극 다큐멘터리를 볼 때처럼, 내레이션이 없어서 자유롭게 떨어질 수 있었다 추락 자체가 일종의 해석, 자신에게 들려주는 해설이었으므로 


   크레바스에 떨어지지 않은 나의 그림자가 위에서 내려다본다 구멍 속으로 콸콸 쏟아지는 녹슨 피리소리를 들려준다 새파랗게 질린 채 둥둥 떠다니는 빙하조각을 집어먹었다 그 안에 든 햇빛을 먹으며 고독도 요기가 된다는 사실을 배운다 얼음 속에 갇힌 소리를 깨부수기 위해 실패한 탐험가처럼 생환일지를 쓰기로 한다 햇빛에 발이 시렵다



[심사평] 삶의 비극적 일면을 웅숭깊게 구현

 

  심사위원 장석남최정례

  

    완벽한 시 한 편이 이 세상에 있을까마는 만족스러운 그 한 편에 가닿기 위해 그저 그렇고 그런 시들을 백 편 천 편 쓰게 되는 것 같다. 예심을 통과한 열셋 응모자들은 시를 향한 열의와 욕망을 한껏 드러내 보이고 있었다. 그러나 세세히 살피면서 어느 한 편을 선택하자니 만족스러운 작품 찾기가 쉽지 않았다. 엉뚱한 단어로 문장을 조립 교체하여 새로운 감각을 만들려는 시도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적확한 단어가 놓일 마땅한 자리를 찾는 과정에서 우리의 생각은 구체화되고 발전하며 새로운 길을 찾는다. 정확한 문장을 통해 구체화되는 생각, 그 생각이 이행 혹은 비약하면서 깊이를 얻고 새 길을 찾을 때 시에 힘이 생긴다

    ‘밀밭의 생성을 쓴 백선율은 초반부의 신선한 발상을 매력적으로 끌고 갔으나 중반 이후부터는 그 생각을 더 이상 발전시키지 못하고 말았다. ‘경영혁신추진팀이라는 전혀 시적일 것 같지 않을 제재로 시를 시도한 변호이는 현대를 사는 우리 일상의 일면을 새롭게 보여주려 했으나 이분 또한 끝마무리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싱겁게 끝나고 말았다. 신선한 생각과 그 생각의 발전 과정과 비약의 정점을 내장한 시의 마지막 문장을 찾기 위해 우리는 시를 계속 시도하는 것이다. ‘모서리의 생활을 쓴 전윤수의 시를 마지막까지 당선작으로 고려한 이유는 이 도시의 한 모서리, 방 한 칸의 틈에서 신산스럽게 사는 우리의 일상이 언뜻 보였기 때문이다. 정황을 좀 더 구체적으로 뚜렷하게 묘사했더라면 올해의 당선자가 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다가 심사자 둘이 동시에 손뼉을 친 한 작품을 발견하였다. 박정은의 크레바스에서는 절제된 감정을 인상적으로, 긴장과 이완의 국면을 자유자재로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었다. 동시에 그 속에서 우리 삶의 비극적 일면이 웅숭깊게 구현되어 울림이 컸다. 2018년의 신인 박정은의 발견으로 우리 시단이 한층 풍요로워질 것을 의심치 않는다. 만족스러운 시 한 편을 만나게 되어 기쁘다. 그에게 축하를 보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0건 1 페이지
공모전 당선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2 10-18
1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0 10-18
1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10-18
1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0-18
1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0-18
1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0-18
1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0-18
1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 08-25
1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 08-25
1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4 08-25
1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8-25
1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3 04-23
1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7 04-23
1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9 04-05
1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1 03-30
1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7 02-19
1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1 02-19
1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4 02-05
1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7 02-05
1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2 02-05
1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7 02-05
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8 02-05
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5 02-05
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4 02-05
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3 02-05
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2 02-05
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0 02-05
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6 02-05
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0 02-05
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8 01-25
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3 01-11
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4 01-11
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1 01-11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9 01-11
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2 01-11
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2 01-11
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6 01-11
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1 01-11
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7 11-10
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7 10-19
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1 10-19
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10-19
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8 10-19
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0 10-19
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4 08-17
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2 08-08
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6 06-21
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6 06-21
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4 06-21
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5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