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불교신문>신춘문예 당선작 > 공모전 당선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모전 당선작

  •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2018년 <불교신문>신춘문예 당선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688회 작성일 18-02-05 12:33

본문

윤장대


김성신


 


삼월 삼짇날은 윤장대를 돌리는 날

풍경소리 곱발 세우고

산자락은 그늘을 등지고 좌정한다

108배 올리던 법당에서

굽은 허리와 무릎 뼈 석탑처럼 일으켜 세우고

윤장대 돌리는 어머니의 마음에는

묵은 발원이 한 각씩 깊어진다

상현달 달무리 지는 밤

아이의 울음소리 희미하게 살아나고

안간힘을 토해내던 흑백의 한 생

몸속 경(經)이 된 통증을

한 올 한 올 부풀리니

저만큼 솔바람에 가슴 쓸리기도 해

앞뒤 없는 회한과 갈망은

두 손 맞잡고

배웅하듯

한 곳을 바라보니

이마 위로 맺힌 땀방울

눈물의 동의인양 하염없이 흐른다

더 두툼해질 법문의 책장에

줄 맞추어 반듯하게 들어가 있을

어머니의 비워낸 몸을

나는 가만히 부축하여본다.

 

댓글목록

강북수유리님의 댓글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시 윤장대는 불교신문 2017년 당선작이고
2018년 당선작은 이윤순의 '애' 로 알고 있습니다.

Total 120건 1 페이지
공모전 당선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8 10-18
1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 10-18
1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10-18
1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10-18
1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0-18
1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0-18
1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0-18
1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4 08-25
1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0 08-25
1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8-25
1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08-25
1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8 04-23
1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1 04-23
1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4 04-05
1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7 03-30
1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4 02-19
1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7 02-19
1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1 02-05
1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5 02-05
1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9 02-05
1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2 02-05
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5 02-05
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3 02-05
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3 02-05
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9 02-05
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0 02-05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9 02-05
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5 02-05
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5 02-05
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3 01-25
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8 01-11
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9 01-11
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7 01-11
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7 01-11
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8 01-11
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6 01-11
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3 01-11
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0 01-11
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4 11-10
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4 10-19
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9 10-19
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4 10-19
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7 10-19
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6 10-19
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1 08-17
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0 08-08
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2 06-21
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9 06-21
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2 06-21
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0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