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 공모전 당선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모전 당선작

  •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2018년 <농민신문>신춘문예 당선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93회 작성일 18-02-05 12:56

본문

밀풀


고은희




1.
  밀풀에서 꽃이 폭폭 끓는다. 부풀어 오른 밀풀은 겨울과 여름에 유용하다. 문살에 밀
풀을 바르고 창호지를 바르고 무성한 숨을 바른다. 덩달아 지붕 위로 하얗고 얇은 첫눈
이 내린다


  귓불이 떨어져나간 단풍잎 몇 개가 붓살이 쓸고 간 거친 자리에 폴짝 내려앉는다. 겨
울 문턱에서 말이 달리고 창호지 마르는 소리가 소복소복 들린다. 그러니까 문풍지는 밀
풀이 모른척한 날개, 열렸다 닫히는 문이 구수한 밀풀냄새를 풍기며 날아다닌다.



2
  김치는 꽃이다. 사이사이 익어가는 배추김치뿐만 아니라 한 여름 열무김치를 들여다
보면 온갖 색이 다 들어 있다. 푹 절인 열무에 홍고추를 썰어 넣고 푸른 실파를 뭉텅뭉텅,
마지막에 흰 밀풀을 넣어 섞어 피는 꽃.


  밀풀이 돌아다니는 동안, 풋내라는 밑줄에 문풍지가 달려 나온다. 꽃이 피려고 사각
사각 감칠맛이 날 때, 한데 섞이고 어우러져 동지섣달 한겨울을 불러낸다. 밍밍한 국물
에서 팽팽한 문풍지 맛이 나게 하는 것, 밀풀이 꽃을 피우는 방법이다


3
  살짝만 뜨거워져도 엉겨 붙는 밀풀의 힘, 배가 고프지 않은데도 배 아픈 때가 있다. 잘
풀어줘야 잘 붙는 힘, 풀죽은 열무가 밀풀을  만나 아삭아삭 기운을 차리듯 김치도 한겨
울 문도 밀풀의 요기로 견딘다.


  창호지 문에 구멍하나 뚫린 듯
  열무김치국물은 앙큼한 맛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0건 1 페이지
공모전 당선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8
1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8
1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8
1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18
1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0-18
1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8
1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18
1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08-25
1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1 08-25
1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8-25
1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8-25
1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5 04-23
1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5 04-23
1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8 04-05
1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2 03-30
1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0 02-19
1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7 02-19
1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02-05
1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6 02-05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4 02-05
1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6 02-05
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2 02-05
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2 02-05
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9 02-05
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2 02-05
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6 02-05
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02-05
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6 02-05
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9 02-05
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4 01-25
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7 01-11
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5 01-11
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3 01-11
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4 01-11
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5 01-11
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0 01-11
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9 01-11
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0 01-11
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9 11-10
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6 10-19
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4 10-19
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9 10-19
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2 10-19
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9 10-19
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6 08-17
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5 08-08
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6 06-21
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9 06-21
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6 06-21
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6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