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경상일보>신춘문예 당선작 > 공모전 당선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모전 당선작

  •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2018년 <경상일보>신춘문예 당선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824회 작성일 18-02-05 12:59

본문

롤러코스트

 

이온정

 

 

놀이 공원엔 비명이 꽃핍니다

도대체 어떤 믿음이 저렇게

비명을 질러대는 걸까요

믿음은 힘이 세고

구심력과 원심력에 매달려

아찔한 생을 소진하고 있는 걸까요?

밖으로 튀어 나갈 수 없는 이 놀이는 무섭습니다

현기증을 다독이며 회전하는

공중의 수를 서서히 줄이기로 합니다

훌라후프처럼 돌리고 돌리던

저녁의 둘레를 줄이면

둥근 공포는 야광으로 빛날까요

노랗게 질릴수록 안전 운행을 믿지만

믿어서 더 무서운 일들이 일어나곤 합니다

힘이 센 믿음에서 이탈하고 싶지만

굴곡의 운행은 중도하차를 절대 용납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끝까지 존재의 끈을 놓지 않고

기어이 튕겨나간 방식으로 지킨 일생이라면

저렇게 즐거워도 됩니다

멀미를 추스르며

현란한 굴레를 휘돌리던 바퀴들의 공중

즐겁던 아비규환이 조용합니다

어떤 절정도 저렇게

가볍게 내려놓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놀이기구 밑엔 비명들이 즐비하고

비명은 즐거움과 고통의 두 가지 방식입니다

구심력으로 밀고 원심력으로 배신당하는

이 아찔한 일생의 놀이를

아이들은 일찍부터 배우려 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0건 1 페이지
공모전 당선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0-18
1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8
1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8
1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18
1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8
1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8
1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0-18
1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3 08-25
1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0 08-25
1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8-25
1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8-25
1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5 04-23
1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5 04-23
1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7 04-05
1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1 03-30
1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 02-19
1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6 02-19
1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02-05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5 02-05
1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3 02-05
1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6 02-05
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2 02-05
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1 02-05
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9 02-05
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1 02-05
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6 02-05
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02-05
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6 02-05
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9 02-05
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4 01-25
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6 01-11
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5 01-11
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3 01-11
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4 01-11
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5 01-11
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0 01-11
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8 01-11
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0 01-11
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8 11-10
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6 10-19
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3 10-19
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9 10-19
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1 10-19
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8 10-19
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6 08-17
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5 08-08
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6 06-21
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9 06-21
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6 06-21
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6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