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상반기 《시사사》 신인상 당선작_ 최소연 > 공모전 당선작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모전 당선작

  • HOME
  • 문학가 산책
  • 공모전 당선작

        (관리자 전용)

 ☞ 舊. 공모전 당선작

 

주요 언론이나 중견문예지의 문학공모전 수상작품을 소개하는 공간입니다

 

 

2018년 상반기 《시사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84회 작성일 18-08-25 14:22

본문

2018년 상반기 시사사》 신인상 당선작최소연

 

 

내용증명 (외 3)

  ⸻

 

 

    당신의 건강을 신의 이름으로 기원합니다

 

    펜과 오랜 싸움으로 장지의 손끝에 물집을 지어 주었지요 당신에겐 선명한 손금과 크림샤워가 필요했으나 태풍이 온다는 핑계로 밤마다 회피했어요 그런 당신을 고발하려고 해요 온몸의 2.5% 지분권자에 불과한 당신전신에 모든 권리를 가진 것처럼 주장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에요 방치된 손금엔 오래된 폐수가 흐르고가난을 닮은 주름이 시간의 나이테로 둘러지고 있지요 이러한데도 궁색한 변명을 하거나 주름을 처분할 의견을 보이지 않는 당신에게 책임이 있음을 통지하고허물어진 손금의 둥근 허무만큼 손해배상을 청구할 거예요 더구나 게으름으로 입게 된 추가 손해에 대해 의료적 집행절차에 이를 것을 유념하시어 적극 협조 바래요 지금도 상속받은 당신의 지분을 반환할 의사는 전혀 없는지요?

 

    소멸시효 기간 내에 울분으로 답해 주시기 바랍니다

 

 

달이 지다

 

 

경포동 산 52번지 기슭에 그는

둥근 집을 짓고 산다

 

오래 전부터

뒷골목 검은 바람을 안고 절구질을 한다

생의 가뭄으로 등뼈가 드러나고

어두운 뒤태로 궁핍이 찾아오는 날엔

밤마다 무녀를 찾아간다

시간이 갉아먹어 등이 휘어진 몸,

보릿고개를 넘다가

 

궁핍의 그림자가 내장 사이에서 기웃거릴 때

활처럼 휜 등뼈로

온몸을 밤새도록 뒤척였다

대추나무 꽃이 필 무렵,

고봉밥 앞에서 나는 보았다

그가 냉수에 슬픔 한 스푼 타 마시는 것을,

 

내 흰 머리카락이 휘날리고

달이 진다

내 몸속에 빙하기가 찾아오고 있었다

 

 

 

봄비 음계

 

 


   밤 열한 시창밖에서 한 여인이 오카리나를 분다

 

   침묵하던 첫사랑이 부스스 일어난다 수백 가지의 애증이 허공에 쏟아진다 나는 너에게 울음으로 찾아간다 가슴을 밟고 지나가던 바람갈지자로 비틀거릴 때 외눈박이의 내가 나란히 걸어간다 멈출 줄 모르는 회중시계를 찬 너는 희미한 옛 기억을 들린다

 

   너의 온몸이 젖어 있다 네가 침묵할수록 내가 사라지고 네가 소리치면 내가 걸어온다 새벽쇠처럼 단단한 나의 울음소리가 광야에 홀로 서 있다 그러므로 강물이 마르지 않는 이유를 들려준다 기러기 떼가 먼 길을 떠나며 우는 울음소리 따라 걷는다

 

   그믐달이 내 생의 저녁을 붙들고 지구를 돌린다

 

 

 

 

  

   오늘도 서류가 쌓였어몇 그램 안 되는 지식에 간을 맞춰 먹물을 쏟아콘택트렌즈가 시력을 잃어간다고 생각했어그는 자느라 아침을 굶은 위를 부러워해위도 그를 부러워할까 궁금하기도 해한 달에 한번은 마술에 걸려 쇼퍼홀릭에 빠지지다행히 죄수번호를 받지는 않았어허공을 걸어 다니다가 눈에 띄는 사물들에게 말을 걸어빨간 의자의 가죽의자바퀴 굴러 간 마루의 살갗이 벗겨졌을 거야서랍 속 후시딘이 벗겨진 살갗을아시클로버는 입술을 핥아어제 곱창을 먹고 대장암검사를 깜빡했어.책상 위에 쌓인 서류로 비행기를 접어 날려움직이기 싫은 발에게 구두를 신겨신발장 위의 다육이가 땅에 눕고 싶어 해나는 그 그림자를 밟아머릿속이 뿌옇게 안개로 덮이면 구두를 신은 사람들이 마음을 사러 다녀천천히 걸어야 넘어지지 않아그는 달리고 나는 따라가고절대 마음을 팔고 싶지는 않아오늘은 주먹이 보를 이기고보가 가위를 이겨다행히 백열등이 깜빡거릴 뿐 정전은 아니야.

 

 

----------

▲ 최소연 강릉 출생주소강릉시 운정길11번길.  2018년 상반기 시사사〉 신인상 당선. 

                  이메일 csy444@hanmail.net

  

 

----------------------------------------------------------------------------------------------------------

 

심사평

 


   2018년 상반기 시사사》 신인추천작품상에서 예심과 추천심의위원들의 추천을 거쳐 김네잎 씨와 최소연 씨 두 분의 작품들이 우리에게 전달되었다두 사람 모두 장단점을 가지고 있었는데 심사위원들은 최소연 씨의 작품에 더 큰 가능성을 보았다.

   대체적으로 신인상 응모작품 기준은 시적 형상화 능력 정도그리고 시어 선정의 탁월성과 빗댈 대상에 대한 객관적 상관물의 선택표현 기교의 자연스러움구조의 안정성을 가장 먼저 살펴보는 일이 일반적인 관례이다그 다음이 작품의 밀도이다즉 시적 대상에 대한 통찰과 상상력에 의한 사유다하나 더 곁들이면 기발한 시적 발상과 개성적인 작품을 찾게 된다.

 

   최소연의 작품들은 앞에서 열거한 명제에 부합되는 기준점에 도달해 있다특히 응모작품 중에서 내용증명은 대상을 투시하는 섬세한 관찰력으로 시의 근간을 이루는 체화와 상상력을 시로 자리바꿈하는 일에 매우 성공적이다또 대상이 함의하고 있는 의미를 내면화하는 철저한 작업은 신인으로서의 미래지향적 가능성을 신뢰하게 만든다그러므로 처녀작인 세계의 발견과 시적 표현으로 독특한 개성의 발현을 획득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특별히 살펴본 점은 시인이 마음속에 떠오르는 생각들을 어떠한 것도 유보하지 않고 모두 표현하는 자유연상기법이 내용증명에 도입되어 있다여기엔 앞에 단어를 보면 관련이 있는 경험을 떠올리는 근접성과 한 가지 사고나 사물이 그와 유사한 사고나 사물을 생각나게 하는 유사성, ‘바나나를 보면 기차를 떠올리는 대비성이라는 세 가지 연상법칙을 적용하고 있다.

   또한 달이 지다에서는 생에 대한 집요한 응시와 깊은 인식의 척도가 무엇인가를 분명하게 드러내고 있다동시에 풍부한 어휘력으로 시어에 활력을 불어넣으며경험적 삶의 구체성을 언어로 승화하는 능력이 매우 뛰어나다그런 까닭에 그의 작품들은 감정과잉의 함정과 위험으로부터 차단되는 시의 본래적 기능에 충실한 작동이 시스템화 되어 있다이러한 정황들을 종합해 보면 이번 시사사》 신인상에 응모한 최소연의 작품들이 갖는 가장 특징적인 것은 참신성으로 변별력을 분명하게 갖췄다는 것이다.

   응모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다음 기회를 기약해 본다.

 

   심사위원 원구식채선심은섭()이재훈

 

              ⸻《시사사》 2018년 3-4월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20건 1 페이지
공모전 당선작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2 10-18
1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1 10-18
1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10-18
1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0-18
1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0-18
1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0-18
1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0-18
1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8 08-25
1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5 08-25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8-25
1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5 08-25
1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3 04-23
1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8 04-23
1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0 04-05
1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1 03-30
1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7 02-19
1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2 02-19
1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5 02-05
1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8 02-05
1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2 02-05
1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7 02-05
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8 02-05
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5 02-05
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4 02-05
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4 02-05
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3 02-05
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1 02-05
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6 02-05
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0 02-05
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8 01-25
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4 01-11
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5 01-11
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1 01-11
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0 01-11
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3 01-11
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2 01-11
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6 01-11
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1 01-11
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8 11-10
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7 10-19
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1 10-19
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7 10-19
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8 10-19
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1 10-19
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4 08-17
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2 08-08
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6 06-21
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6 06-21
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4 06-21
7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5 06-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