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 길이는 20행 정도가 적당하다 - 김영남 > 문학 강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학 강좌

  • HOME
  • 문학가 산책
  • 문학 강좌

(관리자 전용)

☞ 舊. 문학강좌

시의 길이는 20행 정도가 적당하다 - 김영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783회 작성일 16-02-05 09:03

본문

 시를 쉽게 쓰는 요령 - 김영남

 

4. 시의 길이는 20행 정도가 적당하다

 

초보자 시절에 시의 퇴고와 관련하여 자주 고민하는 것이 연을 어떻게 나눌 것인가? 시의 길이는 어느 정도로 할 것인가입니다. 여기에는 내용에 따라 전개하는 형식에 따라 각각 다르겠지만 행갈이를 정상적으로 한다고 할 때 시의 길이는 대체적으로 20행 정도를 목표로 하고, 시의 연은 의미가 달라지는 부분에서 연을 구분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지 않나 싶습니

.

 

우리가 시를 읽을 때 통상적으로 20행이 넘어 시가 길어지면 우선 시각적으로도 질리게 되고,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그 시를 읽고 싶은 마음이 싹 달아나게 됩니다. 시가 길어질 땐 길어지는 특별한 사유가 있어야 합니다. 우선 그 시가 아주 재미있다든지, 아니면 호흡이 길어도 독자들이 지루함을 못 느끼도록 하는 특별한 기교와 내용이 있든지 해야 합니다. 젠 독자들도 영악해서 별로 의미 없고 특별한 내용도 없으면서 작자만의 생각으로 길게 쓴 시는 두 번 다시 읽지 않는다는 걸 알아야 합니다.

 

시가 문학의 어느 분야보다도 언어의 함축성과 경제성을 추구하는 예술이라는 걸 생각하면 금세 이해가 가리라 여깁니. 그러나 요즘 시 잡지에 발표되는 시들을 보면 필자가 말하는 내용과 너무나 다르다는 걸 느낄 겁니다. 좋은 시란 적당한 길이에 음악성과 함축성을 겸비하고 이미지가 선명한 시가 좋은 시입니다. 하여, 초보자 시절에는 상상은 끝없이 해놓고 나중에 작품을 다듬어 퇴고할 때 이 정도의 길이로 지향하는 게 바람직할 겁니다.

 

연을 나눌 때에는 대체적으로 의미가 달라질 때 나누게 됩니다. 그러니까 상상의 내용이 건너 뛸 때. 변칙도 있습니다만 초보자 시절에는 여하튼 기본에 충실하는 게 발전이 빠릅니다. 그리고 1, 2, 3 등으로 구분하는 것은 내용이 거의 연작시 수준이거나, 연을 구분하기에는 보폭이 너무 클 때 통상 사용하는 것으로 초보자 시절에는 가능한 한 사용하지 않는 게 바람직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7건 1 페이지
문학 강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2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4 12-05
2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2 12-05
2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1 04-05
2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9 03-28
2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2 03-25
2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96 03-24
22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2 03-23
2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4 03-22
2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6 03-21
2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5 03-18
2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4 03-17
2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4 03-16
2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9 03-15
2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5 03-14
2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1 03-10
2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0 03-09
2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7 03-08
2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4 03-07
2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4 03-04
2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7 03-03
2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8 03-02
2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4 02-29
2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5 02-26
2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0 02-25
2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0 02-24
2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7 02-23
2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6 02-22
2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7 02-19
1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4 02-18
1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2 02-17
1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8 02-16
1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5 02-15
1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3 02-12
1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6 02-11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4 02-05
1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3 02-04
1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9 02-03
1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3 02-02
1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0 02-01
1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2 01-29
1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3 01-28
1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4 01-27
1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4 01-26
1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0 01-21
1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6 01-20
1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1 01-19
1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8 01-18
1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3 01-15
1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1 01-14
1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4 01-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