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을 효과적으로 잘 붙이는 요령 - 김영남 > 문학 강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학 강좌

  • HOME
  • 문학가 산책
  • 문학 강좌

(관리자 전용)

☞ 舊. 문학강좌

제목을 효과적으로 잘 붙이는 요령 - 김영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633회 작성일 16-02-12 09:35

본문

시를 쉽게 쓰는 요령 - 김영남

 

6. 제목을 효과적으로 붙이는 요령

 

 

시의 제목을 제대로 붙일 줄 알려면 그 기법을 알아야 합니다. 실제로 제목을 어떻게 붙이느냐에 따라 한 편의 시가 성립하기도 하고 안 하기도 하고, 또 독자들이 이 시를 읽을 것인가 말 것인가 고민하게 하는 것도 바로 이 제목이 결정적인 역할을 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러나 주변에 이 문제에 관하여 체계적으로 연구해 그동안 시 창작에 응용한 사람이 의외로 없다는 게 필자의 판단이었습니다. 하여 이 문제에 관한 한 필자가 문단에서 맨 처음으로 의견을 제시하는 사람이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그러면, 같은 제목을 붙이더라도 어떻게 하면 효과적인 제목이 되고, 보다 생산적인 제목이 될 수 있을까? 필자가 그 방법을 개발해서 그동안 작품에 실제로 구사한 경험을 바탕으로 효과적인 제목 붙이는 법, 세 가지를 소개할까 합니다.

 

* 첫 번째 방법은, 화장실에 관한 내용으로 시를 써 놓고 제목을 <화장실>로 붙이는 경우입니다.

 

이 방법은 현재 가장 보편적으로 활용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이 쓰고 있는 방법입니다. 더욱이 시 뿐만 아니라, 소설, , 일반 문서에까지 광범위하게 활용하고 있는 제일 고전적인 방법입니다. 그러나 시에 있어서는 이걸 제대로 써야지 그렇지 않으면 시의 역기능으로 작용해 여러가지 측면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많은 시들이 제목을 <화장실>로 해놓고 화장실에 대한 내용으로 시를 쓰거나, <서울역> 해놓고 서울역에 관하여 온갖 수사와 기교를 동원해 시를 쓰려고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독자들은 화장실과 서울역에 대한 정보를 이미 많이 갖고 있어서(어쩌면 필자보다 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는지도 모름) 그 시를 쓴 사람과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그저 그렇고 그런 내용의 화장실과 서울역에 관한 시는 읽으려 하지 않고 쉽게 외면하지 않나 싶습니다. 작자는 정말 열심히 최고로 좋은 시를 썼다고 여기고 있을지 모르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그 작자 혼자만의 생각이 아닌가 합니다.

 

하여, 화장실에 관한 내용으로 시를 쓰고 제목을 <화장실>로 붙여 효과적인 제목이 되려면, 다음의 요건에 해당되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즉 그 화장실이 우리가 전에 거의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특별한 모습의 화장실이거나, 아니면 그 화장실에 특별한 사연이 있거나 새롭게 의미가 창조된 화장실이어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다시 말해서 독자들에게 새로운 정보를 제공하는 내용이어야 그 시를 읽어줄 이유가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이런 유형의 시로 성공한 작품들을 한번 예로 몇 들어볼까요? 김춘수의 <>, 김수영의 <>. 곽재구의 <사평역에서> 등을 한번 봅시다. 내가 불러줄 때 내게로 와 핀 꽃을 본적이 있습니까? 바람보다 먼저 눕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는 풀을 본적이 있습니까, 사평역이란 시를 보기 전에 사평역이란 말을 들어본 적이 있습니까? 만약 사평역을 목포역이라고 제목을 붙였다고 생각해 봅시다. 그 때도 이 시의 감동이 사평역만큼 올까요?

 

하여, 화장실에 관한 내용으로 시를 쓰고 제목을 <화장실>로 붙여 효과적인 제목이 되려면 위와 같이 우리가 전에 거의 듣지도 보지도 못했던 특별한 화장실이거나, 아니면 그 화장실에 특별한 사연이 있거나 새로운 의미가 창조된 화장실이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즉 독자들에게 새로운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때 효과적인 제목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 두 번째 방법은, 시 내용 중에서 가장 중심이 되는 센텐스, 키 센텐스를 제목으로 올리되 전체 내용을 아우를 수 있도록 약간 변용해서 붙이는 방법입니다.

 

이 방법은 필자가 즐겨 사용했던 방법으로 필자의 시집 정동진역을 읽어보면 금세 이해할 수 있을 겁니다. 필자가 이 방법을 개발하게 된 배경은 평소 광고 카피와 신문 기사의 헤드라인을 유심히 살피는 데서부터 출발했습니다. 즉 기사와 광고 카피의 헤드라인이란 시로 여기면 제목에 해당하는데 이걸 잘 뽑느냐 잘 못 뽑느냐에 따라 그 기사 또는 광고의 첫 인상 뿐만 아니라 여운까지 전혀 다르다는 데에 착안을 하게 된 것입니다. 그리고 그 헤드라인이 그 카피, 기사의 핵심을 이루고 있는 내용이다라는 것도 주목하게 된 것입니다. 이걸 시에 한번 적용해봤더니 제대로 맞아떨어지더군요. 이때 붙이는 제목의 형식은 서술형이 되기 쉽고, 내용은 시 전체를 장악할 수 있도록 약간 변용해야 되지 않나 싶습니다.

 

* 세 번째 방법은 시 내용중 가장 근간이 되는 내용의 속성을 가진 전혀 엉뚱한 것으로 제목을 붙이는 방법입니다.

 

위의 내용으로 설명을 하자면 화장실 내용으로 시를 쭉 써놓고 제목을 <김영남>으로 붙이는 경우입니다. 그러면 시의 내용과 제목을 연관지어 설명하자면 "김영남은 화장실이다" 라는 시를 쓴 거가 되는 거죠.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어떤 글을 아름다운 여자에 대해서 그럴싸하게 묘사 해놓고 제목을 <아름다운 섬>으로 붙이는 경우입니다.

만약 아름다운 여자에 대해 쭉 묘사해 놓고 제목을 <아름다운 여자>로 붙인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러면 이 글이 아름다운 여자를 설명하고 묘사한 글이지 어떻게 시가 되겠습니까? 그러나 제목을 <아름다운 섬>이라고 붙인다고 생각해 보세. 그 순간 메타포가 형성되어 시로 떠오르지 않습니까?

이와 같이 제목을 어떻게 붙이느냐에 따라 시가 되고 안 되고 까지 하게 됩니다. 이 방법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만한 시를 하나 소개하고 지면상 한계로 인해 <효과적인 제목 붙이는 요령> 강의를 마칠까 합니다. 소개하는 시는 98(?) 대문학 신인작품상 당선작이고 아주 하찮은 여울을 하나 묘사해 놓고 제목을 엉뚱하게 붙여 성공한 시입니다. 만약 이 시 제목을 < XXX 여울>.로 붙였을 경우 시가 될 수 있는지도 한번 상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사춘기 / 강순

 

여울에는

 

밀어,꼬치동자개,버들매치,버들치,배가사리,감돌고기,가는돌고기,점몰개,참마자,송사리,갈문망둑,눈

동자개,연준모치,버들개,모래주사,새미,누치,흰수마자,납자루,열목어,꺽저기,수수미구리지,금강모치,

돌상어,왜매치,꺽지,쌀미구리,점줄종개,돌마자,둑중개,왕종개,버들가지,꾸구리,모샘치,어름치,돌고기,

부안종개,자가시리 등이 살았다.

 

나는 가끔 물살이 빠른 그곳에 발을 담근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27건 1 페이지
문학 강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2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4 12-05
22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2 12-05
22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1 04-05
22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59 03-28
2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2 03-25
2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96 03-24
22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2 03-23
2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4 03-22
2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6 03-21
2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5 03-18
2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4 03-17
2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4 03-16
2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9 03-15
2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5 03-14
2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41 03-10
2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0 03-09
2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7 03-08
2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4 03-07
2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4 03-04
2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7 03-03
2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8 03-02
2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5 02-29
2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5 02-26
2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0 02-25
2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0 02-24
2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47 02-23
2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6 02-22
2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7 02-19
1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4 02-18
1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2 02-17
1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8 02-16
1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5 02-15
열람중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4 02-12
1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6 02-11
1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4 02-05
1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93 02-04
1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9 02-03
1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3 02-02
1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0 02-01
1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2 01-29
1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03 01-28
1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4 01-27
1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4 01-26
1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0 01-21
1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36 01-20
1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1 01-19
1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8 01-18
1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3 01-15
1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1 01-14
1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4 01-1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