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되 소서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왕이 되 소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26회 작성일 18-09-15 10:39

본문


하루는 꽃들이 장미에게 와서 당신은

지상에서 가장 아름답습니다.

꽃들의 왕이 되어 주소서

-

장미,

나의 아름다움은 사랑하는 이들의

정열의 표상

어찌 그대들의 왕이 되겠소,

하루는 꽃들이

백합에게 와서 당신의 향기야말로

그윽하고 꽃 중의 꽃입니다.

우리들의 왕이 되어 주소서

백합

나의 향기는 예배를 위해 존재하는 것

어찌 나의 본분을 망각하겠소,

하루는 꽃들이

해바라기에게 와서

당신의 태양 같은 얼굴은 가히 꽃들의

대표가 되기에 합당하오니

우리들의 왕이 되어 주소서

해바라기

나는 오직 태양만을 섬길 뿐이라오,

하루는 꽃들이 국화에게 와서

당신의 시들지 않는 아름다움 과 은은 한

향기는 우리들의 왕이 되기에 족하오니

우리들의 왕이 되어 주소서

국화

나는 병든 자들과 영혼을 잃고

슬퍼하는 유족들을

위로할 사명을 을 가졌으니

어찌 당신들의 왕이 되겠소,

하루는 꽃들이 박꽃에게 와서

당신은 우리들을 위해 왕이 되 소서,

박꽃

당신들이 나를 왕으로 삼았으니 지금부터

당신들은 나의 울타리가 되어

날아오는 벌과 나비들을

막아 나의 꿀을 따가지 못하게 하고

나의 몸이 시들지 않도록 태양 과

바람을 막도록 하시오!

댓글목록

tang님의 댓글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탁도가 일으키는 휘황함의로의 견인,
무수한 일어섬과 나락의 너름이 같이 합니다
무서움이 일으키는 지옥경의 환희가 구현하는 높음의 환희,
거역할 수 없는 자기애입니다

Total 132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3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1-19
13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1-13
13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1-12
12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1-07
12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1-06
12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0-27
12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0-25
12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0-22
12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7
12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0-15
12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0-11
12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0-09
12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07
11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06
11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02
11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09-29
11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09-28
11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09-27
11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09-26
11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9-24
11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09-20
열람중
왕이 되 소서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09-15
11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09-13
109
만월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9-10
10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9-07
10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9-03
10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08-31
10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08-28
10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8-22
10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8-16
10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08-10
10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08-02
10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7-31
9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7-31
98
아내의 선물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07-19
97
갈대 여인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07-17
96
빗나간 인생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7-16
95
불공평 댓글+ 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7-12
94
옛정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7-10
93
열린 문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6-29
92
화장실 풍경 댓글+ 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6-25
9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6-22
9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6-18
8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6-17
8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06-14
8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6-11
8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06-05
8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5-31
8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5-23
8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05-19
8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5-15
8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5-14
8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5-14
7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5-03
7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05-01
7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4-26
7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4-19
7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4-17
7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4-12
7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0 04-02
7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2 03-29
7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3-27
7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03-26
6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3-23
68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1 03-20
67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6 03-19
66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 03-13
65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03-02
6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5 02-22
63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6 02-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