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을 켜다 / 양현주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바람을 켜다 / 양현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44회 작성일 18-10-11 15:53

본문

바람켜다

 

양현주

 

 

투명한 생각은 지루해

한 가지 체위는 오후 2시의 식곤증 같아

몇 번 바다를 눕힌 해풍이 올레길 사이로 불어요

 

파도를 포식하고 지느러미를 흔들어요

넥타이를 매고 출근하는 구름의 뱃전에

삼각돛을 달아요

 

바람의 성문이 열린다면

붉거나 검은 울돌목에서 일 거예요

 

육지에 다른 계절이 있을까요

손 닿아보지 못한 바닷길에 호기심이 출렁이는 거지요

 

하현달 꼬리를 물고 있는 바람은 외등을 가졌어요

방파제에 닿은 노을이 계절을 짓는 동안 

불빛을 집어먹는 버릇이 있지요

 

살갗 하얀 생각은 해저에 핀 빨간 산호초

무시로 밀물로 파도쳐요

물 밖 바람을 켜요


댓글목록

서피랑님의 댓글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부드럽네요,
해풍의 지느러미가 얼굴을 스치고 달아나는 듯,

바람 연주, 양현주, ^^
반갑습니다,

Total 9,926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0-15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01 12-26
9924 페트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08:42
9923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5:43
9922 安熙善3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5:10
9921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4:41
9920 현서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3:08
9919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52
9918 아이미(백미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0:59
9917 dayen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17
9916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0-17
9915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17
991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7
991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17
9912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7
9911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7
9910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7
9909 브르스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7
9908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7
9907 버퍼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17
9906
새글 댓글+ 6
서피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7
990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7
990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7
9903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0-17
990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17
9901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17
9900 김철다니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17
9899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7
9898
단풍의 기억 댓글+ 4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0-17
9897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7
9896
황진이 술잔 댓글+ 1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17
9895 아이미(백미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0-16
989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16
9893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0-16
9892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16
9891
꾸지뽕 댓글+ 1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16
9890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6
9889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16
9888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6
9887 버퍼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16
9886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6
9885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6
9884
가을은 댓글+ 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6
9883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0-16
9882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16
9881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16
988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0-16
9879
칭찬 댓글+ 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6
9878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16
9877
낙엽의 단상 댓글+ 2
하루비타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16
987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16
9875
바다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16
9874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15
9873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15
9872 불편한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15
9871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5
9870 낮하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15
9869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15
9868 江山 양태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5
9867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0-15
9866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15
9865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5
9864 다래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5
9863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5
9862 바람예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15
9861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15
9860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15
985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0-15
9858 李진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0-15
9857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