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따라 > 우수창작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우수창작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우수창작시

     (관리자 전용)

☞ 舊. 우수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창작시방에 올라온 작품에서 선정되며,

 미등단작가의 작품은,월 우수작 및 연말 시마을문학상 선정대상이 됩니다

 우수 창작시 등록을 원하지 않는 경우 '창작의 향기' 운영자에게 쪽지를 주세요^^

(우수 창작시에 옮겨진 작품도 퇴고 및 수정이 가능합니다)

바람 따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185회 작성일 18-07-11 10:15

본문

 

* 바람 따라

 

가벼운 차림에 바람 따라 당도한

사찰 입구에

삼백년 느티나무가 붙들고 있는

부도(附圖)는 지유(地乳)를 찾는 이들을

한 그늘 속으로 불러 모으고 있구나

굳이 우락부락한 사천왕문을 들어서지 않아도

돌계단 아래 느티나무 그늘은 푸르고 시원하다

금의를 걸친 곱디고운 부처님 형상 앉아있는

대웅전 위로는 색계도 지워지고 무색계의 설법만

무량하니 나는 도저히 그곳이 사람 살 곳이 아니란 생각에

절 아래로 도로 발걸음을 향하였더니

절 아래 계수(溪水)에 발 담그고 노니는 중년의 여인들이 한 패 있다

연배로 보이는 여인들을 보니 세상 재미는 저곳에 다 있다 생각들었네

세상을 밝히는 활기찬 넉살웃음과 행복이 물결치지 않는가

흐르는 물에도 씻겨가지 않을 인연들끼리의 추억된 생활이리라

스님도 너무 멀리 가면 하늘이 높고 산이 깊어 돌아오기 어려우리라

내 같이 구경나온 처자를 데리고 부처님 옆모습 얼핏 봤으니

죽녹원 국수집 거리로 가자하였네

한줌 그릇 속에서 멸치국물에 담긴 긴 면발을 건질 때

대숲의 공명을 뚫고 여름을 즐기는 한철 잠자리들이 한 떼 곁에서 날고 있었네

 

*禪學風流

 

 

 

[이 게시물은 창작시운영자님에 의해 2018-07-15 11:23:27 창작의 향기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활연님의 댓글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래전부터 보았던 문장의 단단함
사유의 깊이, 등등
시를 다루는 단아하고 주제를 향한 집중력
한 편에 녹아 있는 화자의 시선,
바람 한 차례가 공중을 잘 닦아놓듯이
청아한 경지에 머물렀습니다.

꿈길따라님의 댓글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삼 사십 여 년 전 읽어던
헤르만헤세의 작품 [시타르타]가
문득 뇌리에 스쳐 지나갑니다.

향필하여 시향 휘날리소서

Total 4,585건 9 페이지
우수창작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025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7-25
4024
허공을 딛다 댓글+ 4
버퍼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07-25
4023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7 07-25
402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7-25
4021
여름의 겨울 댓글+ 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6 07-24
4020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7-23
4019
댓글+ 1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7-23
401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7-23
4017
수건 댓글+ 4
자운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07-22
4016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7-21
4015
폭염 댓글+ 6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07-21
4014
이미지 댓글+ 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7-21
4013
서울 연가 댓글+ 2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7-21
4012
옥탑방 댓글+ 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07-21
4011
음전한 기의 댓글+ 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07-21
4010
나비의 꿈 댓글+ 1
동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0 07-20
4009
아주 오래 꽃 댓글+ 6
자운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7-20
4008
개 같은 하루 댓글+ 18
라라리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07-20
4007
뚜 벅이 댓글+ 6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07-19
400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7 07-19
4005
소식 /추영탑 댓글+ 8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07-19
4004
기계비평 댓글+ 1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07-19
4003 강만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7-18
4002
댓글+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7-18
4001
내가 짠 이유 댓글+ 1
강만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 07-18
4000
그림자에 묻다 댓글+ 13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9 07-17
3999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7-17
3998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07-16
3997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7-16
3996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07-16
3995
진다 댓글+ 1
손준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07-16
3994
구름魚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07-15
3993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9 07-15
3992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07-15
3991
모기향 댓글+ 1
강만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8 07-14
3990 이주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7-14
398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7-14
3988
와온Ⅱ 댓글+ 5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7 07-14
3987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1 07-13
3986
경계 댓글+ 3
주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07-13
3985
어벤져스 댓글+ 12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7-13
3984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7-13
3983
성,스럽다 댓글+ 11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4 07-13
3982
나뭇잎 제언 댓글+ 6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07-12
3981
하여지향 댓글+ 16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2 07-12
3980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6 07-12
3979
슬픔의 속도 댓글+ 4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 07-12
3978
잘 풀리는 집 댓글+ 1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7-12
3977
담벼락에 묻다 댓글+ 13
잡초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4 07-11
3976
부스 댓글+ 8
주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7-11
3975
길 위의 식탁 댓글+ 12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07-11
397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07-11
3973
피켓 댓글+ 18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07-11
열람중
바람 따라 댓글+ 3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7-11
3971
행복한 키 댓글+ 6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07-11
397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07-11
3969
댓글+ 2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7-11
3968
라디오 숲속 댓글+ 2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06-25
3967
활연 댓글+ 7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7 07-10
3966
천일 순례 댓글+ 2
대최국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7-10
3965
소확행 댓글+ 9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7-09
3964
백합 /추영탑 댓글+ 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7-09
3963
골방 댓글+ 4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2 07-09
3962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7-09
3961 아무르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7-08
3960 스펙트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7-08
3959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07-08
3958 활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7-08
3957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07-07
3956 목조주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7-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