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백수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18백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1,964회 작성일 15-07-09 22:51

본문

18백수

           -고3, 알바하나 없는 사촌형의 일기장

                                                                        백은서(16)

저녁에도 꿈을 꾸고

아침에도 노력 한다

 

학교를 가고 직장을 가는데 있어

조그만 둔덕 정도는 우습게 넘어 간다

지하철을 타도 버스를 타도

귀에 이어폰을 꽂고 창밖으로 멍, 침 흘리며 잠자는 이들을

혀를 차며 비웃어준 뒤 영단어장으로 배낭여행을 꿈꾼다.

 

아메리카노는 필수 음료

이번 주는 에스프레소를 삼시세끼 복용중

오늘도 이어지는 졸음과의 밀당은

여친 보다 더 힘든 최악의 낙시터

천만금을 준다 해도 버티기조차 절망적인

고통의 눈싸움 대첩, 나는 오늘도 레벨 폭업 노가다중

 

당신은 이러한 삶을 사는 가

매우 준수하다, 훌륭하며 박수친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면

반갑다 나와 같다.

아침 여섯시 다크써클 이슬만치 내려앉은

행복한 사람들만 타고, 삐까뻔쩍한 황금을 싫고 떠난다는 행복의 열차

그곳의 종착점에서는

출발역에 덩그렁이 버려진 고등학생을, 나를 이렇게 부른다고

시간 노름꾼, 인생막장의 패자, 줄여서 18백수

 

저녁에도 꿈을 꾸고

아침에도 노력 한다

난, 나 또한, 헌법이라는 동화에 나오는 한 까메오 카멜레온

매일을 카페라떼로 싸우다 전사하던 까멜레오 인간 이었던 것이다.

댓글목록

백은서님의 댓글의 댓글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선배 이신것 같은데 칭찬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쓸개요
참, 올리시는 시들은 정말 잘 보고 있습니다.

Total 1,522건 5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2
남이 준 봄날 댓글+ 1
구요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5 07-29
21 숲동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7 07-28
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2 07-26
19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1 07-24
18 기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7 07-22
17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9 07-21
16 박 주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1 07-21
15 낭랑왕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9 07-20
14
너무 아파요 댓글+ 1
가족바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1 07-19
13
공부 댓글+ 1
가족바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7 07-19
12
노란 싹수 댓글+ 1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2 07-17
11 유욱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4 07-17
10 반쪽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0 07-16
9 반쪽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9 07-16
8 水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4 07-11
7
바위섬 댓글+ 1
금사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9 07-11
6 백해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5 07-10
열람중
18백수 댓글+ 4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5 07-09
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1 07-09
3 水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9 07-09
2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3 07-07
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8 07-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