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밤 아래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하얀 밤 아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백선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09회 작성일 18-10-03 00:02

본문

하얀 밤 아래 


빛나는 달빛 아래에는 
길고 긴 노을이 있었다 
풍성하게 핀 구름 아래에는 
울적한 빗소리가 있었다 

보랏빛 머루에 맺힌 물방울 안에는 
농부의 땀이 있었다 
누군가의 찬란한 노력 뒤에는 
누군가의 뜨거운 눈물이 있었다 

나는 하얀 밤 아래에 서서 
그들의 뜨거운 눈물을 바라보려 한다 
왠지 모를 그들의 홀로 말라가는 눈물 속엔 
누군가의 위로가 필요해 보였다 

그대여…. 오늘 하루도 수고했어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40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10 07-07
1539 라디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10
1538 라디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10
1537
밤에 뜨는 해 댓글+ 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10
1536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06
1535 무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2-06
1534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05
1533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1-29
1532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28
1531 연지지지지지지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1-26
1530 연지지지지지지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1-26
1529 일이공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25
1528 hswan12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1-24
1527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22
1526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1-19
1525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18
1524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15
1523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14
1522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14
1521 들찬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1-14
1520 수이Su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05
1519 수이Su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05
1518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03
1517 승린이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28
1516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0-28
1515
혼-자 댓글+ 2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0-27
1514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27
1513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0-25
1512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23
151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0-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