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의 어느 날 > 청소년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청소년시

  • HOME
  • 창작의 향기
  • 청소년시

(운영자 : 시엘06(박원근)

☞ 舊. 청소년시   ♨ 맞춤법검사기

 

청소년 문우들의 전용공간이며, 1일 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10월의 어느 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서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9회 작성일 18-10-03 22:33

본문

아이와 어른의 경계에서
나는 반성할 줄을 알게 되었다.

왜 이리 늦은 것인지
왜 이제야 찾아온 것인지
나는 원망하지 않으려 한다.

앞으로 다가올 더 큰 고민과
앞으로 다가올 더 큰 아픔과
앞으로 다가올 더 큰 괴로움이 있겠지만

나는 이제라도 찾아옴을 기뻐하려 한다.
아이와 어른의 경계에서

소스보기

<div>아이와 어른의 경계에서</div> <div>나는 반성할 줄을 알게 되었다.</div> <div><br /></div> <div>왜 이리 늦은 것인지</div> <div>왜 이제야 찾아온 것인지</div> <div>나는 원망하지 않으려 한다.</div> <div><br /></div> <div>앞으로 다가올 더 큰 고민과</div> <div>앞으로 다가올 더 큰 아픔과</div> <div>앞으로 다가올 더 큰 괴로움이 있겠지만</div> <div><br /></div> <div>나는 이제라도 찾아옴을 기뻐하려 한다.</div> <div>아이와 어른의 경계에서</div> <div><br /></di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40건 1 페이지
청소년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06 07-07
1539 라디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12-10
1538 라디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12-10
1537
밤에 뜨는 해 새글 댓글+ 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12-10
1536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2-06
1535 무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06
1534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05
1533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29
1532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28
1531 연지지지지지지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26
1530 연지지지지지지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1-26
1529 일이공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25
1528 hswan12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1-24
1527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1-22
1526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1-19
1525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18
1524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1-15
1523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14
1522 백은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1-14
1521 들찬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1-14
1520 수이Su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05
1519 수이Su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1-05
1518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1-03
1517 승린이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0-28
1516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0-28
1515
혼-자 댓글+ 2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0-27
1514 뻥아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27
1513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0-25
1512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23
1511 vaccu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0-1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