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선물 > 아동문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아동문학

  •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하얀 선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514회 작성일 17-01-09 18:54

본문

하얀 선물

 

 

 

밤새 하늘이

새하얀 포장지로

곱게 포장한 우리 마을

 

포장지 귀퉁이에

빨간 리본 대신

하얀 눈사람

 

언덕이며 마을 길들

나뭇가지며 땅 속 씨앗들

모두 귀한 선물이라고

 

손 호호 불며

포장지를 열심히 벗기는

동네 아이들

댓글목록

고나plm님의 댓글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동화의 한 장면을 동시로 풀어낸
멋진 시,
또 한 번 저를 동심으로 몰았네요
감사 드리며 좋은 밤 되시길...

이임영님의 댓글

이임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잘 감상했습니다^^

아이들이 달려나와서
포장지를 한겹 벗겨
리본대신
눈사람 마스코트를
꽂아놓았다

털빠진붓님의 댓글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올 겨울엔 눈이 흔하지 않네요.

흰 머리칼이 조금씩 늘어서인지
하얀 눈이 더 좋습니다.^^
철이 덜 들었는지 동시가 더 정이 가네요.

고나님, 이임영님.
동시 쓰시며 행복한 시간 가지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Total 45건 1 페이지
아동문학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5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30
44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0-10
43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09-23
42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9-20
4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9-07
40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8-26
39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08-24
38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08-11
37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07-16
36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07-05
35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6-28
34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06-22
33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06-16
32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06-15
3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6-03
30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5-25
29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5-16
28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05-06
27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4 03-28
26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03-13
25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0 01-11
24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9 01-01
23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7 12-21
22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1 10-18
2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4 05-26
20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5 02-10
19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0 02-07
18
오해 댓글+ 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3 01-24
17
멸치 댓글+ 1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3 01-23
열람중
하얀 선물 댓글+ 3
털빠진붓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5 01-0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