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이 느낌이야 > 시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시조

  •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바로 이 느낌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36회 작성일 18-11-13 19:18

본문

            


 

바로 이 느낌이야/松岩 李周燦


날 마다 일을하고 쉬는 날 해거름 녘

맥반석 방사하니 상쾌함 으뜸으로

땀 빼고 짜릿한 느낌 이것보다 무엇이


계절이 바뀔무렵 컨디션 저기압엔

노년들 찜질방을 쥐 방구리 드나들듯

건강미 활력소로는 해 볼만한 방법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321건 1 페이지
시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32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12-09
2320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12-09
2319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2-08
2318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12-08
231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2-08
2316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07
231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7
2314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2-06
231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06
2312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2-05
231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05
2310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2-04
230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04
2308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2-03
230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3
2306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02
2305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2-02
230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02
2303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2-01
230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1
2301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30
2300 얭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1-30
2299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30
2298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29
229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1-29
2296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28
2295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1-28
2294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1-27
229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1-27
2292 소슬바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1-2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