鵲巢日記 18年 10月 01日 > 편지·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편지·일기

  •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鵲巢日記 18年 10月 01日

페이지 정보

작성자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7회 작성일 18-10-01 23:41

본문

鵲巢日記 181001

 

 

     흐렸다가 맑았다가 또 흐렸다.

     쌀값은 오르고 젊은이들은 해외로 돈 벌려고 나간다. 6,70년대처럼 광부와 간호사는 아니지만, 유사 서비스 직종과 기계 관련도 들어가 있는 것 같다. 오늘 오전은 도로가 한산했다. 너무 한산해서 기분이 묘했다.

     아침에 제빙기가 고장이 나, 수리기사를 불러 수리했다. 수리비 5만 원 나왔는데 센서 이상이었다.

     기획사에 다녀왔다. 시집 출판과 관련하여 여러 디자인 작업을 했다. 서울 아*펜 상사 담당자와 통화했다. 이번 주 목요일 설치할 기계다. 주문과 송금했다. 세무서 담당 직원과 통화를 가져 지난달 직무 마감한 고 씨를 퇴사 통보했다. 청도 곧 개업하실 모 선생께서 전화를 주셨다. 이번 주 수요일 기계 설치를 잡았다만, 휴일이라 그다음 날로 미루었다. 세무서에 9월 인건비 마감 신고를 했다.

     코나 안 사장 다녀갔다. 옥곡점에 커피 배송했다. 한학*과 사동* 마감서를 갖다드렸다.

 

     저녁에 동인 빛그림에 참석했다. 경산 향촌 칼국수 집에서 모였다. 동인은 모두 8명이다. 오늘은 선생 두 분께서 불참하셨다. 저녁을 함께 먹고 *선생의 작품과 합평이 있었다. 합평은 조감도에서 가졌다. 가 참 좋다. 어머니를 생각게 한다. 를 감상에 붙인다. 오늘 참석한 동인 여러 선생님은 모두 대단한 분이다. 호가 장산이신 박 선생은 붓의 달인이다. 오늘 가실 때 문 앞에 놓인 지필묵을 보여 드리고 작품 한 점 남겼으면 하고 말씀드렸는데 수묵화로 대죽과 글을 남기셨다.

     저녁은 아주 뜻 깊은 자리였으며 화기애애하게 보냈다.

 

 

     論語 公冶長 4

     子貢問曰: 賜也何如? 子曰: 女器也. : 何器也? : 瑚璉也.

 

     자공이 여쭈어 이르길 사(자공의 이름)는 어떻습니까? 공자께서 이르시길, 너는 그릇이다. 여쭈었다. 어떤 그릇입니까? 공자께서 이르시길 호련이다.

     賜: 자공(子貢)의 이름, 자공은 그의 자. 고대 중국어에 있어서는 자기 자신을 지칭할 때 흔히 자신의 이름을 썼다.

     瑚璉호련: 종묘에서 서직(黍稷)을 담는 제기. 論語의 이 구절에서 비롯되어 이후 훌륭한 인재를 비유하는 말로 쓰였다.

     瑚호자나 련자는 모두 제사 지낼 때 쓰는 그릇을 뜻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40건 1 페이지
편지·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4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10-22
193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0-22
193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0-21
193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0-21
193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0-20
193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0-20
19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0-19
19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0-18
1932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8
193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0-18
19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0-18
192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17
19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16
192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16
19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0-15
192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5
192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15
19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0-14
1922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14
19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13
1920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13
191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12
1918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2
191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12
1916 공덕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12
19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0-11
191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1
191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10
191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10
191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10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