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날의 밤 너를 그리며 > 편지·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편지·일기

  •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가을날의 밤 너를 그리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4회 작성일 18-10-08 21:51

본문

사랑하는 친구야 잘지내니.?

니 목소리도 듣고 싶고 니 곁이 그립다.

우리가 친구로 맺어진지가 벌써

30년이라는 세월이 흘렀구나

잛은 시간인것 같은데 세월은 빨리도 흘러

중년의 나이가 되어 버렸으니

어찌하면 좋으니.?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너를 더 많이 사랑하고 그리워하고 싶다

하지만 우리는 친구이기에 친구로서

사랑하고 그리워해야겠지

연인 사이였으면 아마도 우리는

지금까지 이어지지 않았을꺼야.

친구는 영원한 것이니까.

이 가을이 가기전에 난 너를 만나러 가려한다

2시간이면 가는거리 만날수있는 너

무어그리 사연이 많아 너를 몇해나 만나지 못했을까.?

지금 이시간 너의 얼굴을 떠올리며

입가에 웃음을 그려본다

사랑하는 친구야

우리 죽어 천국가서도 친구로서 사랑하고

아껴주면 살아가자

친구야 가을밤 풀벌레소리 들리지 않은 도시의

밤이지만 그래도 너에게 가을의 속삭임을

향기를 보낸다

사랑한다 나의 친구 경희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34건 1 페이지
편지·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10-19
19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0-18
1932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0-18
193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18
19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0-18
192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7
19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16
192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6
19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5
192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5
192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5
19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4
1922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4
19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13
1920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13
191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2
1918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2
191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2
1916 공덕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2
19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11
191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1
191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0
191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10
191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0-10
191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09
190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0-09
190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08
열람중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08
190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07
190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