鵲巢日記 18年 10月 10日-2 > 편지·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편지·일기

  •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鵲巢日記 18年 10月 10日-2

페이지 정보

작성자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4회 작성일 18-10-10 22:23

본문

 

 

鵲巢日記 181010日-2

 

     비어鄙語 40

 

     희끗희끗센머리 핏기도없다

     어디를들러봐도 머리얘기뿐

     거래한지이십년 늙음을본다

     근심발이하얗게 수만놓았다

 

     사는게여간일이 아님을본다

     입맛도잃고몸도 가버린오후

     하루처럼인생도 훌간것같아

     아직떠나지않은 근심만안다

 

 

     대청 이 사장께서 전화 주셨다. 언제 미국 간다고 하셨는데 다녀오셨는지 물었다. 어제 도착했다고 한다. 캐나다 쪽 어느 고속도로다. 거기는 커피를 좀 다르게 판매하는 것을 보시고 오셨다. 언제 들러 얘기하고 싶어 하셨다. 그나저나 경기에 어찌 버티는 지 여러 얘기도 있었는데 사실, 올해는 어찌 버틴다고 하나, 내년은 감당하기 어려운 일이 될 거라는 것을 예언했다. 이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올해 안에 뭔가 바꾸지 않으면 이제는 빚더미에 오른 일밖에는 없다.

     정말 어찌 살아야 하는 것이냐? (我生何爲)

 

     論語 公冶長 13

     子貢曰 夫子之文章, 可得而聞也 夫子之言性與天道, 不可得而聞也

 

 

     자공이 말하길 선생님의 문장은 얻어 들을 수 있었지만 선생님의 성과 천도는 얻어 들을 수 없었습니다.

     居下位而不獲乎上, 民不可得而治也.거하위이불획호상, 민불가득이치야. 아랫자리에 있으면서 윗사람의 신임을 얻지 못하면 백성을 다스릴 수 없다. 孟子·離婁 上

 

     雖有粟, 吾得而食諸? 수유속, 오득이식제?

     비록 곡식이 있다고 한들 내가 그것을 먹을 수가 있겠습니까?

     論語·顔淵 11

 

     鮑叔因疾驅先入, 故公子小白得以爲君.포숙인질구선입, 고공자소백득이위군. 포숙이 빨리 말을 몰아 먼저 들어갔기 때문에 공자 소백이 임금이 될 수 있었다. 呂氏春秋여씨춘추·貴卒귀졸

 

     三人者爲西伯求美女奇物獻之於紂, 以贖西伯, 西伯得以出反國.삼인자위서백구미녀기물헌지어주, 이속서백, 서백득이출반국.

     세 사람이 서백을 위하여 미녀와 신기한 물건을 구해 이를 주왕에게 바침으로써 서백의 죄를 씻어주매 서백이 감옥에서 나와 자기 나라로 돌아갈 수 있었다. 史記·齊太公世家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34건 1 페이지
편지·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10-19
19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0-18
1932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0-18
193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18
19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0-18
192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7
192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0-16
192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6
19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5
192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5
192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5
192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0-14
1922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14
192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0-13
1920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13
191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0-12
1918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0-12
191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12
1916 공덕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0-12
191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11
191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1
191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0-10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0-10
1911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10
191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09
190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0-09
190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08
190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0-08
190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07
190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