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사랑인줄 알았는데 > 편지·일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편지·일기

  •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영원한 사랑인줄 알았는데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4회 작성일 18-10-15 21:14

본문

영원한 사랑인줄 알았는데



우리의 사랑은 영원할줄 알았습니다
그어떤 이별도 아픔도 눈물도 없을줄 알았습니다
그러데 그것은 나혼자만의 착각이였나 봅니다
수줍고 가슴설레이던 우리의 사랑
손잡는것도 부끄러워 망설이던 우리
떨리는 키스도 한번 못했습니다
인연이 아닌 연분이기를 바랬습니다
하지만 질투의 신은 우리의 사랑을
시기하였나 봅니다
우리의 사랑은 제대로 피어보기도 전에
당신은 나를 떠나고 나는 당신을 보내야만 했으니까요 

당신은 떠나면서 남긴 한마디 말


"사랑해서 행복했습니다
부디 나보다 더 좋은여자 만나서 행복하세요"



당신보다 좋은 사람이 이세상에 어디있을까요.
나에게는 당신밖에 없는데...
이밤도 당신을 그리워하며 혹여나 당신이 올까 기다려 집니다
부질없는 내모습에 한숨을 쉬어 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988건 1 페이지
편지·일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8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11-12
198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 11-12
198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1-11
1985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1-11
198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1-10
1983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1-10
198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1-10
1981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 11-09
198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1-08
1979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1-08
197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07
197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1-07
197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06
1975
버거운 짐 댓글+ 1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06
1974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1-06
197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05
197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1-05
1971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1-05
1970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1-04
19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03
1968 공덕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1-03
1967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03
1966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1-03
196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1-02
1964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1-02
1963 공덕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02
19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1-01
1961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01
196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0-31
1959
낙엽이 진다 댓글+ 1
하은파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3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