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난다기에 > 소설·수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소설·수필

  •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떠난다기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411회 작성일 18-09-22 02:26

본문

   

     ​떠난다기에 / 김영채

   

                                                                                                      

이제 때가 왔노라고

살얼음 얼기 전에 강물 거슬러

가고 싶은 길로 떠난다기에

어디로 가야 하나 물음엔 대답도 없이

그저 혼자길 가며 연락해준다더니

언제 연락이 올까 기다렸지만, 녀석은

하루 이틀 달포가 가고 또 가고 잊으려니

오늘 아침 면도날로 거칠게 수염을 밀어내던

거울 속에 나타나 주름 새로 웃고 잊지 않는가?

빵떡모자에 대머리를 숨기고 웃고 있던 녀석은

얼굴 씻은 사이 거품 어린 웃음만 적시고 가버렸나

도깨비 장난하던 나이 어린 동화 속으로

강물 따라서 올까. 녀석은 개구리헤엄 흉내만 냈거든

언제 또 올까. 아마 강물이 꽁꽁 얼면 올 거야

언젠가 태백준령 넘어 화진포 앞바다에 들린다더니

모래밭에 자화상도 그려보고 시도 동시도 글도 써보고

바닷물로 지워져 버린 날 파도소리가 마냥 되고파

화장火葬해 버린 그림자는 파도소리와 노래 부르고 녀석은

깨복쟁이 벗 같은 송림과 모래, 바다의 전설을 들려주려

눈 덮인 준령 넘어 한강 얼음을 미끄러지듯 지치며

내년 이맘때쯤 또 올 거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85건 1 페이지
소설·수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85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12-16
1084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2-15
1083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2-15
1082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13
1081 윤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2-06
1080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05
1079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2-04
107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1-22
1077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15
1076 도일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1-12
1075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1-08
1074 김영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1-07
107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0-18
107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0-18
1071 혀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0-17
1070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0 10-10
1069 애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0-02
1068
일제시대 (1) 댓글+ 1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9-26
106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09-23
1066 혜안임세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8 09-22
열람중 김영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2 09-22
1064 김영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9-22
1063 ♤ 박광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5 09-21
106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9-17
1061 김상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9-10
106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09-06
1059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9-05
105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09-05
105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09-02
105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09-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