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 비평·토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비평·토론

  •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가 차단될 수도 있습니다

여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건 조회 304회 작성일 18-05-01 17:34

본문

여름



무릎이 말썽이던 버스는

정류장도 아닌 곳에 멈춰섰다


노인이 올라타고 있다 

노인을 올려보내는 

계단도 등이 굽는다


늪에 빠진듯, 질퍽한 걸음으로

오르막을 지나

요금함도 지나


창가에 자리 잡은

빽미러 속의 노인


기사는 응시한다


옆자리 사내는 

염치도 없네, 했고 노인은

아직 요금통처럼 있고

나는 노인이

손등만큼 늙은 돈지갑을 꺼내겠지,

생각했다


기사는

아저씨, 부르고 노인은

붓다처럼 한참을 가만한 생이다


사내는

나이를 뒷구멍으로 처먹었네, 말했고

나는 잠시 

삶을 잊은 뿐이라고, 믿었다

계절엔 누구나 그러하듯이


정오의 태양은 귤을 까고 있다


새하얀 빛깔이 껍질처럼 뚝뚝

자꾸만 끊겨져서 들어온다


댓글목록

문정완님의 댓글

문정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쨌던 창작의욕 그리고 시에 대한 뜨거운 갈증은 참 좋다 맨날 물칼수만은 없고
좋은 점은 또 좋다 해야죠
일상에서 언제나 시의 발화점을 낚으려는 자세도 좋은 점이다 따블로 일단 칭찬을 드리고.

근데ᆢᆢᆢᆢ형식님

도입부도 괜찮고 한데 보고 느낀 것을 언어로 옮기는 작업에서 언술을 다루는 표현법이 부족한 것인지
아니면 그 지점을 바라본 시선이 얕은 것인지
이번에도 총만 폼나게 뽑고 탕하는 한발의 총성이 없다는 느낌

총소리 한번 넣어 보세요 칭찬하는 꿀맛에 길들여지지 말고.

잘 읽었습니다. 건필

삼생이님의 댓글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첫 연에서 -무릎이 말썽이던 버스? -

이런 언어는 유치 합니다. 또한 판타지에도 유치합니다.

시를 함부로 쓴다는 증거입니다.

시는 함축의 문학입니다. 설명은 낭비입니다.

설명이 필요한 부분은 작가적 편집 재능으로 소화 합니다.

설명을 남발하는 것은 습작 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작품을 두고 좌절해야만 더 좋은 작품을 쓸 수 있습니다.

제 아무리 날고 기는 작가도 좌절 없이 좋은 글을 쓸 수 없습니다.

재능 있는 작가는 남보다 습작 기간을 몇분의 1로 줄일 수 있습니다.

그 방법은 바로 자신의 예술 혼입니다.

.

Total 308건 1 페이지
비평·토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7 07-07
307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2-08
306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08
305
바느질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08
304
개입 의지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8
303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8
302
시인은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08
301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8
300
부비트랩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03
299
능금나무。 댓글+ 1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3
298
무제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2
297
곰인형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1-30
29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30
295
육교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1-29
294
불야성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1-26
293
한강。 댓글+ 2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24
292
방주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22
291
얼음인생 댓글+ 2
mdr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1-19
29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1-19
289
해빙점 댓글+ 4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17
288
해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1-16
287
그늘의 뒷편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1-14
28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13
285
계절의 끝에 댓글+ 2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1-05
284
옛정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0-31
283
안정제 댓글+ 5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0-31
282
신작로 댓글+ 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26
281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0-25
280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0-25
27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0-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