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서 > 비평·토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비평·토론

  •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가 차단될 수도 있습니다

광화문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277회 작성일 18-06-07 11:31

본문

광화문에서


바퀴 달린 비둘기들 굴러다닌다

어느 남쪽

홧홧한 섬나라에 착륙한 여객기처럼

말이 없다


더운 나라로 가자, 더운 나라로

있는 힘껏 무더워져서

아무 생각 없는 곳으로


그러나 몸엔 깃털 자라지 않아,


이름을 잃은 사람들

면접자 대기 순번처럼 길게

있다


안남은 좌석수를 벌겋게 밝히고 

버스는 오는데

다가오는 것인데


줄은 매번 앞에서 끊기는 것이다

문은 매번 앞에서 닫히는 것이다


도로 한가득 

경적을 울려대는 비둘기떼들

댓글목록

삼생이님의 댓글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비둘기 들이 왜 바퀴가 달렸는지의 설명된 표현이 부족합니다.

바퀴달린 비둘기들 굴러다닌다 라는 표현은 초보적 창피한 표현입니다.

형식님 같은 분들이 이러한 초보적 표현을 아무렇지않고 창피함 없이 남발하는 것은

시를 우숩게 보는 현상에 있습니다.

시를 그냥 끄적이고 몇자 적어놓고 누가 읽고 나를 천재로 알아주겠지

하는 착각을 하시려면 차라리 시를 쓰지 마시고 다른 일 하세요.

소설보다 시가 더 어려운 작업입니다.

시는 20년 이상 한결같이 써 온 사람 만이 겨우 한편의 시를

즐기며 씁니다.

이런 제 표현이 비역적인 표현이지만 오랫동안 시를 써 온 사람들이

님의 글을 보면 낙서라고 봅니다만

그나마 관심 있으신 분들은 조언 해 줍니다.

정신 차리시기 바랍니다.

.

체스님의 댓글

체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물을 옆으로 보고 뒤로 보고 뒤집어보는 시선이 아름답습니다.
사물을 뒤집어보는 것은 좋지만 ‘개연성’이 있어야 합니다.
과학적이든 상상적이든 어느 한 가지는 반드시 있어야 합니다.
퇴고를 하실 때 이 점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Total 308건 1 페이지
비평·토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7 07-07
307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2-08
306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08
305
바느질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08
304
개입 의지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8
303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8
302
시인은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08
301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8
300
부비트랩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03
299
능금나무。 댓글+ 1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3
298
무제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02
297
곰인형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1-30
29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30
295
육교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1-29
294
불야성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1-26
293
한강。 댓글+ 2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24
292
방주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22
291
얼음인생 댓글+ 2
mdr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1-19
29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1-19
289
해빙점 댓글+ 4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17
288
해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1-16
287
그늘의 뒷편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1-14
28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13
285
계절의 끝에 댓글+ 2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1-05
284
옛정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0-31
283
안정제 댓글+ 5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0-31
282
신작로 댓글+ 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26
281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0-25
280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0-25
27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0-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