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누구입니까 > 비평·토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비평·토론

  •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가 차단될 수도 있습니다

당신은 누구입니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5건 조회 113회 작성일 18-10-02 08:47

본문


너는 안개

아무도 모르게 피어나

미궁 속을 헤매 이게 하다가

어디론지

자취를 감추는 안개

-

너는 이슬

한 밤에

살포시 내려와

해 돋으면

영롱하게 빛나다가

흔적 없이 사라지는 이슬

-

너는 바람

어디서 불 어와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없는 바람

-

천사 의 얼굴로 다가와

악마로 돌변하기도 하는

두 얼굴을 갖은

영원히 인간과 함께하는

지상의 권세 자

돌고 도는 돈!

댓글목록

미소..님의 댓글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비평용)

너는 안개
마음 속에 생명의 꽃으로 피어나
잡힐듯 눈앞을 아른거리다가
사라지는 안개

너는 이슬
한 밤에 꿈으로 내려와
고층빌딩을 지었다가
아침 햇살과 함께 사라지는 이슬

너는 바람
초고층 탑에서 불어와
낮은 지붕에 낙엽 몇 장 흘리고
사라지는 바람

어둠과 빛 두 얼굴로
인간 세상을 돌고 도는
너는 돈



서민들이 느끼는 돈의 속성을 안개, 이슬, 바람에 담아 표현하려고 하셨는데
작가의 내면에서 그 관계가 완전하게 지적 화학작용이 일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시상을 전개했기 때문에 돈과 안개, 이슬, 바람의 연결이 작가의 의도를 꿰뚫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읽힙니다
좀 더 지성을 요구하는 표현이 필요해 보입니다

제가 시인님의 시를 패러디 했는데 더 낫다는 의미는 아니고 인간과 돈과의 문제를 소재에 담아내는 내 나름대로의 방법을 말씀드리고 싶은데 설명이 복잡해서 이 방식을 써봅니다.
오해 없으셨으면 합니다

돈의 속성을 안개 이슬 바람으로 형상화 하신 것은 참 좋은 발상인 것 같습니다

삼생이님의 댓글의 댓글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원문이 더 좋습니다.
시는 지성 하고 전혀 관계가 없습니다.

이 위 비평용 시 보면 평범 합니다.
시는 기계가 아니고 남이 알려 주는 데로 쓰는 교과서가 아닙니다.
상상을 언어로 번역하는 작업입니다.

규칙과 규범이 없습니다.

지성이요?
지성을 가진 사람들은 자기 자신 밖에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입니다.
지성을 사진 사람들이 남을 아낀다면
더 좋은 사회가 되겠지요? 헌데
시는 , 또는 문학은 남을 교화하고 가르치고 감동을 주는 문학이 아닙니다,

시와 문학은 인간의 존엄과 삶의 가치를 추구하는 문학입니다.

어렵죠?

예술은 어떤 특정한 경로에 대하여 강요 하지 않고 지유롭습니다.

.

미소..님의 댓글의 댓글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삼생이 시인님의 "원문이 더 좋습니다. "
이 말씀은 저에게 할 것이 아니라 장진순님 댓글에 하는 것이 맞는 것 같습니다
분명 제가 비평 댓글에 " 인간과 돈과의 문제를 소재에 담아내는 내 나름대로의 방법을 말씀드리고 싶은데 설명이 복잡해서 이 방식(비평용)을 써봅니다" 라고 기재했습니다, 장진순 시인님께도 말씀드렸지만, 삼생이님께서도 '오해 없으시기 바랍니다"

지성이라고 표기했지만, 문체가 좀 더 깊어지길 바라는 마음을 지성이라는 가벼운 언어로 표기했습니다

저는 주지주의적인 시도 좋아하고, 낭만주의적인 시도 좋아하고, 리얼리즘 시도 좋아하고, 모더니즘도 좋아하고, 탈 모더니즘도 좋아하고, 페미니즘도 좋아하고 기타 등등 그렇습니다

장 진순님의 댓글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미소 시인님 감사합니다
비평용 시가 아주 좋으네요 , 많이 배우고 도움이 됩니다  복된날 되시길 원하며...

미소..님의 댓글의 댓글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장진순 시인님
노력하는 분의 시는 금방은 아니지만 시간이 쌓인 만큼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많이 읽고, 많이 쓰고, 많이 생각하는 것이 지름길이라는 많은 선배 시인님의 말씀이 맞는 것 같은데
말은 쉽고 행동으로 옮기는 것은 어렵고 그렇네요

비평방을 찾으시는 시인님의 열정이 좋아보입니다

Total 279건 1 페이지
비평·토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69 07-07
278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10-18
277
겨울밤 댓글+ 3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0-12
276
악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0-11
275
갯벌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08
열람중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02
273
짝사랑 댓글+ 2
마파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9-16
272
밤의 그림 댓글+ 3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09-12
271
無形의 공간 댓글+ 1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09-09
270
실종된 인성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 08-31
269
오디 댓글+ 4
마파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8-03
268
청운 댓글+ 2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7-08
267
풍경1 댓글+ 3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1 06-17
266
짝달리기 댓글+ 3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06-14
265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6-13
264
광화문에서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06-07
263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6-04
26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06-01
26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 05-31
260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05-24
259
손톱깎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05-22
258
철새 날갯짓 댓글+ 1
先存 권성종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5-18
257
미아(퇴고)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 05-11
256
방문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8 05-09
255
12월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5-07
254
종이책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6 05-03
253
여름 댓글+ 3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5-01
25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1 04-23
251
저녁에 댓글+ 1
일하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4-21
250 modor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 04-2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