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벌 > 비평·토론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비평·토론

  •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가 차단될 수도 있습니다

갯벌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82회 작성일 18-10-08 20:44

본문

갯벌

복수동,
한차례 폭우가 지난 마을에는
알맹이는 다 빼먹고
껍데기만 남은 집들이 널브러져 있다

마구잡이로 파헤쳐 놓은 좁은 길목마다
울룩불룩 쌓여 있는 흙더미들
하수구 물소리가 점차 흐릿해지는 골목엔
음지식물처럼 자라난 쓰레기봉투 더미,
더 이상 수거되지 않는 비릿한 냄새가
눅눅한 허공을 가득 메웠다

기울어진 슬레이트 지붕,
어슴푸레 형태만 남은 문간 앞에 들어서면
새카맣게 때가 탄 목장갑, 부서진 나무합판과
으스러진 스티로폼 조각들이
앞마당 위로 내장처럼 흘러나와 있다

무너져 가는 담벼락마다
호밋날 같은 눈동자를 치켜뜨고
골목 곳곳을 탐문수색 중인
길고양이들

복수동,
폭우가 휩쓸고 간 마을에는
질척거리는 찌꺼기들만 남아 있다

댓글목록

미소..님의 댓글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홍수에 휩쓸려간 마을을 그리신 것처럼 읽히는데
제가 복수동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시 내용을 사실로 받아들여 감평합니다
시를 참 잘 쓰시는 것 같습니다
굳이 흠을 잡자면 5연이 앞에서 이미 다 읽어 내려온 내용을 뿌리와 줄기만 있는 일상어에 정리하지 않고 넣어 놓은 것처럼 읽혀서
앞 연에서 읽어 내려온 감상의 여운이 거기서 끊겨버립니다
좀 보태서 말하면 꽃을 신문지로 대충 말아 놓은 것처럼......
그리고 ' 찌꺼기들만 남아 있다'의 바로 앞 4연에 '길고양이들' 해 놓으셨는데 그럼 길고양이도 그 찌꺼기에 속할까 하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작지만 경쟁의 장에서는 이런 것들이 모두 문제의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생각에서 짚어봅니다

제목이 '갯벌'이어서 갯벌에 밀려든 쓰레기 더미에 대해서 쓰신 걸까 생각해 봤는데 그러면 내용과는 맞지 않아 보입니다
좋은 시 잘 감상했습니다, 형식2 시인님, ^^

삼생이님의 댓글

삼생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신춘문예 당선 작들 보면 무슨 동 무슨 번지 ... 이렇게 시작하는 역사서들이 많습니다.

신춘문예 당선은 어렵습니다. 그래서 당선집을 연구 하고 아렇게 쓰면 되는 구나 하고 연습합니다.

헌데 정말 시를 잘 쓰는 사람은 뽑는 사람을 봅니다.

신춘문예 심사위원들 그리고 저도 문예지 신인상 예비 심사위원으로 시인을 뽑기도 하였습니다만

지원자 100명 이어도 결국 결심은 몇명 안됩니다.

수 많은 원고 다 읽어 보아도 ( 해마다 반복) 결론은 몇 명입니다.

뽑아야 하는데 해마다 같은 수준 보방 작 헤아릴 수 없습니다.

그런데도 뽑는 것은 뽑아야 한국 시 문단에 발전이 있기 때문이지요.

결심을 심사하시는 원로 시인들에게 전달 되는 원고는 나이든 학력이든 뭐든 없이

글로 전달 되어지고 그들은 단 5분도 안걸리고 당선작을 선 합니다.

헌데 거의 예상 된 작가가 당선 됩니다.

수준 차이는 말 할 것도 없고

행사에 대한 의미로 심사평 작성 하고 뽑습니다.

물론 2명을 놓고 서로 논쟁하지만 5분도 안걸립니다.

고민하는 것은 참가자의 정보가 없기 때문에

누가 연장자 이고 나이가 적은지도 모르기 때문에 글을 읽어보고

어린 사람 패기가 묻어 나는 사람을 뽑아 줍니다.

................

초심으로 돌아가

본인의 시심을 지키시기 바랍니다.

.

Total 308건 1 페이지
비평·토론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8 07-07
307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12-08
306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08
305
바느질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08
304
개입 의지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8
303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8
302
시인은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08
301
댓글+ 1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08
300
부비트랩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03
299
능금나무。 댓글+ 1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03
298
무제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2
297
곰인형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1-30
29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11-30
295
육교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1-29
294
불야성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26
293
한강。 댓글+ 2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1-24
292
방주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1-22
291
얼음인생 댓글+ 2
mdrt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1-19
290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1-19
289
해빙점 댓글+ 4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17
288
해산 댓글+ 2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16
287
그늘의 뒷편 댓글+ 1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14
286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1-13
285
계절의 끝에 댓글+ 2
박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1-05
284
옛정 댓글+ 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0-31
283
안정제 댓글+ 5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0-31
282
신작로 댓글+ 4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0-26
281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0-25
280 붉은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25
279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0-2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