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눈물 / 은영숙ㅡ영상 체인지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엄마의 눈물 / 은영숙ㅡ영상 체인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87회 작성일 18-11-29 19:22

본문


      엄마의 눈물 / 은영숙 꺼질까 날아갈까 애지중지 키웠던딸 사랑한단 말 하나 믿고 결혼 시켰다 고달픈 환경에서 자라온 청년 사이 좋은 부부로 인생 설계가 시작됐다 슬하에 자식을 못 낳아 애완견 마르티스가 소중한 그들 자식이다 생활 전선에서 열심히 일했다 그 후 병든 딸 암으로 투병 생활 시작 사업은 실패하고 사위는 꽃 바람에 들뜨고 딸은 흔들림 없이 남편을 믿는다 딸의 암 수술 시켜놓고 자취를 감춘 사위 실의에 빠져 실족 추락한 딸 뇌 진탕 투병까지 애완견 마르티스가 죽는날 딸의 통곡소리 가슴 아리는 엄마 가혹한 운명의 장난 앞에 겨울바람 스산하고 딸을 바라보는 슬픈 눈망울 심장의 피가 쏟아저 나오는 것 같다 언제까지 실연속에 짓 이겨져야 하나 다시 찾아온 딸, 엄마의 품에 가녀리게 안겨 우는 딸의 모습... 오 ! 신이여 딸의 아픔 거두고 엄마의 눈물로 대신하게 해주소서 이 겨울이 가기전에!,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엄마의 눈물 / 은영숙

 
 꺼질까 날아갈까 애지중지 키웠던딸
 사랑한단 말 하나 믿고 결혼 시켰다
 고달픈 환경에서 자라온 청년
 사이 좋은 부부로 인생 설계가 시작됐다

 슬하에 자식을 못 낳아  애완견 마르티스가 
 소중한 그들 자식이다 생활 전선에서 열심히 일했다
 그 후 병든 딸 암으로 투병생활 시작
 사업은 실패하고 사위는 꽃 바람에 들뜨고

 딸은 흔들림 없이 남편을 믿는다
 딸의  암 수술 시켜놓고 자취를 감춘 사위
 실의에 빠져 실족 추락한 딸  뇌 진탕 투병까지
 애완견 마르티스가 죽는날 딸의 통곡소리 가슴아리는 엄마

 가혹한 운명의 장난앞에 겨울바람 스산하고
 딸을 바라보는 슬픈 눈망울
 심장의 피가 쏟아져 나오는것 같다
 언제까지 실연속에 짓 이겨져야 하나

 다시 찾아온 엄마의 품에  가녀리게 안겨
 우는 딸의 모습... 오 ! 신이여 딸의 아픔 거두고
 엄마의 눈물로 대신하게 해주소서
 이 겨울이 가기전에!,

은영숙님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체인지 님

안녕 하십니까? 반갑고 반가운 우리 작가님!
성큼 겨울이 다가 왔습니다
계신 곳은 이곳 보다 따뜻하지요?

수고 하시고 아름다운 천사 들을 담아오신
소중한 영상 이곳에 모셔다가 부족한 제가 습작 했습니다
고운 눈으로 봐 주시고  작가님 맘에 안 차시면 언제던지 시정 하겠습니다

아름다운 영상 주셔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체인지 작가님!~~^^

체인지님의 댓글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인님 미흡한 영상에 수필같은 詩 한귀절이
영상을 더욱더 아름답게 만들었네요
따님이 병상에서 투병생활을 하신다 들었습니다
詩를 읽고 마음 한구석에 찡한생각이 듭니다
시인님 용기내세요
곁에 저희들이 있잖아요 그리고 힘내세요
시간내어 잠깐 머물렀다 가면서 흔적 남겨봅니다
건강하세요~~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체인지 님

어서 오세요 반갑고 반가운 우리 작가님!
오늘 송년회는 참석 안 하셨습니까?
모든 분 들이 즐거우셨으리라 생각 합니다

부족한 제게 늘상 과찬의 글 주시니 격려 주심이라 생각하고
행복으로 받습니다

맞아요 딸의 투병을 바라보면서 대신 할 수 있다면 하고
소망 해 봅니다
운명의 장란이란  역행 할 수 없는 것이기에
신의 기적만을 기대 해 봅니다

따뜻한 마음 담아 주셔서 더 없이 감사 드립니다
진실로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체인지 작가님!~~^^

Total 10,918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9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8:48
1091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8:46
10916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8:30
10915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8:08
10914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6:44
109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15:38
10912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0:21
1091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2-12
10910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2-12
1090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12
1090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2-11
10907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2-11
1090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2-11
1090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11
1090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2-11
10903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2-10
1090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6 12-10
1090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2-10
1090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2-10
10899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2-10
1089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2-09
10897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8 12-09
1089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2-08
1089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2-08
10894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2-08
10893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2-08
108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2-08
1089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2-07
1089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2-07
1088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07
10888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2-07
10887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2-07
10886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2-07
1088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2-06
1088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2-06
1088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6
10882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2-06
1088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2-05
1088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2-05
1087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2-05
10878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2-05
1087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2-05
10876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2-05
10875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2-04
1087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2-04
10873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2-04
1087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2-04
1087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2-04
1087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2-04
10869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2-0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