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포토방 사진전 및 시화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7건 조회 29,492회 작성일 15-07-31 19:49

본문


2011 4,16일 대전 동학사에서

갤러리인이 갖추어야 할 덕목 !!!!



1. 인(仁) 아무리 나의 사진이 조회수가 저조하다 할지라도 꾸준히 사진을 올리니 이것을 인(仁)이라 한다.

2. 의(義) 어렵게 힘들여 촬영해서 올린사진 첫장부터 끝까지 다 감상해 주는 것 이것을 의(義)라 한다.

3. 예(禮)정성들인 사진 감상하구 사진 올려주신분께 간단하게 리플이라도 달아 감사의 뜻을 전하니 이것을 예(禮)라 한다.

4. 지(智) 충고와 조언은 분명하지만 세련된 언어로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지 않고 말할 줄 아는 것 이것을 지(智)라 한다.

 

5. 신(信) 비록 자신의 사진을 봐 주는 이가 적을지라도

그들을 위해 더욱더 열심히 사진을 촬영하구 올리니 이것을 신(信)이라 한

6. 화(和) 남의 사진이 보잘 것 없거나 내용에 논리적 하자가 있거나 

    독단적 이거나 치졸함이 보이더라도 절대로 반론이나 비평을 가하지 않고 

   "잘 읽었읍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라고 인내심을 일컬어 이것을 화(和)라한다.

7. 현 (賢) 많은 글과 자료중에 내게 필요한 것만 받아 들이고

버릴 것은 적당히 흘려 버릴 줄 아는 지혜로움 이것을 현(賢)이라 한다.

포토방님들 께서 보시면 좋을것 같아서 옮겨 왔습니다

 

 


그 동안 작가시방의 詩人님들과 함께 하는 시화전을 위하여고운 꽃 사진 올려 주신 우리님들 고맙습니다영상으로 만드신다고 고생하신 영상작가님들께도 고마움을 전합니다1.2.3.4.5.7.8.9.10.11.12.13.14.15.16.17.18.19.20.21.22.23.24.25.26.27.28.29.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60.61.

62.

63.

64.

65.

댓글목록

안박사님의 댓글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 아이* Photo-作家님!!!
  "물가에"房長님! "갤러리`人"이 갖춰야할..
  "仁,義,禮,智,信,和,賢(인,의,예,지,신,화,현)"..
  "좋은글귀"를,銘心`하오며..항상,"Photo`房"에..
  "崔軒"씨의 허스키`Voice~"가을비 雨傘속에"를..
  "물가에"房長님!무더위에,가을비..늘 安寧`하세要!^*^

메밀꽃산을님의 댓글의 댓글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박사님   이곳에  어김없이 댓글  다셨네요 

오해하지마셔요 갑장님
울 안박사님은 모든면에서 박식하시고요 ..
그런데 바램이 있다면 이젠 사진기 사가지고 여러 동호인과 함께
출사 다니시는것 좀 생각해보셔요
오해는 절대 하지마셔요 갑장 . 정매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박사님
8월이 드디어 문을 열었습니다
새벽에 빼곰히 내다 본 하늘엔 아직도 보름달이 떠 있어요~!
이사 오기전에 부터 있던 글 인데 기억 하고 싶어서 모셔 왔습니다
8월도 행복하시게 문을 여시고 더위 굿굿하게 이겨 내시길 빕니다

해정님의 댓글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인(仁). 의(義). 예(禮).
지(智). 화(和).7. 현 (賢)

방장님의
좋은 말씀 감사히
읽고 담아봅니다.
완연한 가을 10월입니다.
늘 즐거운 날 되세요.

풀잎들님의 댓글

풀잎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덕목 일곱가지가
 동양 예의지국의 향수가 묻어나오는 느낌입니다.
 방장님이 뜻 받들어 총 하겠습니다.
 늘 기쁜마음으로 밝게 웃는 날 되세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012년 13년 두 해는 포토방 사진 전을 하는 송년회여서 참으로 보람되고 멋진 날이였습니다...
날이 추워지고 겨울이 다가오니 송년의 밤이 생각나네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천지강산님~
반갑습니다 이것 저것 구경하고 읽을 거리가 많은 시마을 입니다
포토방에도 자주 들려 주시고 사진도 있으면 올리시며 놀이터로 삼아 행복하시길 빌어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 하시어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의 댓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해조음님~
오늘 다시보니 이 시절이 포토방의 존재감이 최대였든...ㅋㅋㅋ
지나간것은 다 아름다운추억입니다
건강 하시어요~!

물가에아이님의 댓글의 댓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뉴욕 36번가님
우리님들 먼길을 또는 무더위와 추위를 이겨내며 담아 오는 사진들이라
사진에 대한 애착들이 참 많답니다
멋지게 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자주 구경 오시어요~!

고지연님의 댓글

고지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곳  시마을에 오면 시작부터 끝까지 다 해결되니
금상첨화 입니다
사진, 시 영상 낭송  문학예술과 사진예술의 접목
모두모두 귀한 작품 축하드립니다

은영숙님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아이님
와아! 사랑하는 우리 방장 작가님!
멋진 사진과 시화전 밤이 새도록 봐도 질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잘 감상 하고 갑니다
여러 작가님들 시인님들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축하 축하 드립니다
고운밤 되시옵소서  사랑합니다  하늘만큼요 ♥♥

Total 4,004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93 07-31
4003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22
400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21
4001
핑크뮬리 댓글+ 1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0-21
4000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0-21
3999
대왕암 日出 댓글+ 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0-21
399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0-21
3997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0-19
3996
가을 댓글+ 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0-19
3995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0-18
3994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18
3993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0-16
3992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0-16
3991
강릉선교장 댓글+ 1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0-16
3990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0-15
398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10-14
3988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0-14
398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0-14
3986
연꽃 인연 댓글+ 3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10-12
398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2
3984
아침이슬... 댓글+ 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11
3983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11
3982 작음꽃동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1
398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0-11
3980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09
3979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0-08
3978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0-07
3977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10-05
397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0-05
3975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05
3974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05
3973
경복궁 풍경 댓글+ 2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0-05
397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0-04
3971
으아리꽃 댓글+ 7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04
3970
가을 댓글+ 11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0-03
3969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0-03
396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03
396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0-03
3966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0-03
396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0-02
3964
가을 에는 감 댓글+ 4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01
3963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9-30
396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9-30
3961
핑크빛 가을 댓글+ 5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09-30
3960
새깃유홍초.. 댓글+ 1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09-29
3959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09-29
3958
가을 예약 댓글+ 6
hemil해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9-29
3957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9-29
3956
과꽃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09-29
395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09-28
395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09-27
395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9-27
3952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09-27
3951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9-25
3950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09-25
394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09-23
3948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4 09-21
3947
국사봉아래서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0 09-21
394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09-20
3945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09-20
3944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9-20
3943
채송화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09-20
394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09-20
3941
부안 내소사 댓글+ 3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09-19
3940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2 09-19
3939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09-19
393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09-17
393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5 09-14
3936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5 09-14
393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9-14
3934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1 09-14
3933
꽃술 없는 꽃 댓글+ 3
마음자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09-14
3932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9-13
3931
풍등 날리기 댓글+ 10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09-13
3930 bonos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09-12
3929
수련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09-12
3928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09-12
392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09-11
392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09-11
3925
수국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09-10
3924
가을 그리움 댓글+ 4
정기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09-10
3923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 09-08
3922
모정(母情)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09-07
3921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9-07
3920
가을의시작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09-07
3919
한우산의 夕陽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09-06
39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9-05
3917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09-05
3916
해양공원 댓글+ 3
나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09-05
3915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09-04
3914
가을인가요?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 09-04
3913
어리연 댓글+ 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09-03
3912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9 09-03
3911 길위에서나를보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09-02
3910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1 09-01
3909
강아지풀 댓글+ 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 08-31
390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2 08-30
3907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8-29
3906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08-29
3905
천일홍 댓글+ 10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08-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