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양지의 가을풍경.... > 포토에세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포토에세이

  • HOME
  • 이미지와 소리
  • 포토에세이

(운영자 : 물가에아이)

☞ 舊. 포토에세이

 

☆ 본인이 직접 촬영한, 사진과 글이 어우러진 에세이, 여행기 형식의 글을 올리는 곳입니다

(글이 없는 단순한 사진은 "포토갤러리" 코너를 이용)

☆ 길거리 사진의 경우 초상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바랍니다

  ☆ 등록된 사진은 인터넷상 공유를 원칙으로 함(희망하지 않는 경우 등록시에 동 내용을 명기)

  (외부에 가져가실 때는 반드시 원작자를 명기 하시고, 간단한 댓글로 인사를 올려주세요)

위양지의 가을풍경....

페이지 정보

작성자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0건 조회 253회 작성일 18-10-31 19:15

본문

 

 

망설였다.

이팝이 단풍으로 물들었을까 아닐까 하며,

헛걸음하면 무안(동부식육식당)에 있는 단골 돼지국밥 집에가서

국밥이나 한 그릇하고 오면 될테지...

월요일,

평일인데도 불구하고 주차장엔 제법 많은 차들이 가을 속에 묻혀 있었고,

위양지엔 제법 많은 가을이 내려 앉아 방긋이 웃고 있었다.

중년 여인네 그룹들의 웃음소리가 가을바람과 함께 위양지를 건너고 있다.

감사한 마음으로,

고마운 마음으로,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위양지를 보듬어 본다.

 

댓글목록

물가에아이님의 댓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
위양지 가을이 궁금했는데
맘을 아셨나 보네예~!
실속없이 여기 저기 쫒아다닌다꼬 가을이 어디로 가는중인지도 모르공몌...ㅎ
이팝꽃 피는 새벽의추억이 아스라이 뜨오릅니다
많이 쌀쌀 합니다  건강 잘 챙기시길예~!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물가에아이님,
혹시 물안개라도 만날 수 있을까 은근한 기대는 무너졌지만
그래도 이팝나무 단풍이라도 볼수가 있어서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이 좋은 계절 가을도 한 걸음 한 걸음 뒷걸음질 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조바심이 나기도 합니다..
짧디 짧은 이 가을을 위해 열심히 발품을 팔아야 될까 봅니다...

날씨가 오락가락 합니다...미세먼지도 장난이 아니고요...
미세먼지를 줄이려는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하고 내년부터 학교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한다는
소식을 듣고 아이들 말로 썩소가 나옵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출사하시길 바랍니다...

메밀꽃산을님의 댓글

메밀꽃산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너무 감동입니다
 정말  이런곳이  어디에 있답니까요
 저 잔잔한  호수 옆으로  아담한  가옥들  그 가옥집에선  무엇을 하고  사나요
위양지가  어느곳에  있는지  당정 찾아가고 싶어요
 수고하셨어요
 그런데  허수님은  늘  음원이  없네요
 혹시 나만 안들리는지요 .

 하도 아름다워  다음  검색에서  확인했더니  대구에 있네요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메밀꽃산을님,
위양지는 대구가 아니라 밀양에 있는 아주 작은 연못이랍니다...
위양지는 안동 권씨 제숙소 완재정 이라는 곳입니다..이팝꽃이 필 즈음이
위양지는 그야말로 장관을 이루죠...발디딜틈도 없으리 만큼 복잡기도 하지요..
그리고 포갤방에 음원을 사용하지 않는 것은 이미지를 감상하는데 오히려 방해다 되지 않을까 싶어
오랫동안 음원 사용을 금지하고 있습니다...앞으로도 그렇고요...

날씨가 차가워집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요...멋진 가을날이 되시길 빕니다...

jehee님의 댓글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위양지 가을도 깊어만 가는 군요  잘 담아 오셨네요
전 요즘 무슨 일들로 괸시레 바쁩니다ㅎ
허수님 멋진 출사사진은  감사히  보고있지요.. 오늘도  즐감 합니다 
11월에도 늘 행복하세요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jehee님,
가을을 너무 좋아라해서 그런지 요즘 엄청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내일이 없는 것처럼 발품을 팔고 있답니다..비록 작품은 아니어도 뷰파인더로 바라보는
이 계절 가을풍경을 보면 맘설레기만 하거든요...아쉽고 안타까운 것은 벌써 가을은 떠난 채비를 한다는거죠..

일교차가 매우 심합니다..
건강 조심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가을날이 되시길 빕니다...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노라면님,
세월은 참 빨리도 흐름을 알수가 있습니다..
새해구나...하면 봄이고, 여름이고 가을이고..한 해가 지나가고 말죠..
우수수 떨어지는 나뭇잎을 보면 마음도 무척이나 바쁨을 느끼게 됩니다...

모쪼록 건강 유의하시고
멋지고 즐겁고 낭만 가득한 가을이 되시길 바랍니다..

산그리고江님의 댓글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을의 위양지도  참 아름답습니다
조용한 풍경이 마음을 차분하게 해 줍니다
가을이 궁금해서 다시 찿아가는 애정이 곧 사진인가 봅니다

Heosu님의 댓글의 댓글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산그리고江님,
그런것 같습니다...
해마다 사계의 풍광을 마음에 담기위해 찾아 갑니다...
아주 작고 소담스러워 가고 또 가고 합니다..기억에 잔상때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환절기에 건강 유의하시고
즐거움과 행복 그리고 낭만이 가득한 나날이 되시길 빕니다..

Total 4,092건 1 페이지
포토에세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605 07-31
4091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20:38
4090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2:13
408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09:06
4088
세덤꽃 댓글+ 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12
4087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12
408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2-11
408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 12-11
4084
국화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2-10
408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2-10
4082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2-09
4081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2-08
4080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2-07
407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2-07
4078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2-06
4077
해넘이 댓글+ 4
용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2-06
4076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2-06
407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2-06
407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2-05
4073
애기동백(?) 댓글+ 6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2-05
407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2-05
407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2-05
4070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2-04
4069
안개 댓글+ 4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04
4068
과꽃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2-03
406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2-03
4066
고산정 단상 댓글+ 2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2-03
4065
송년 찬가 댓글+ 7
鴻光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12-02
406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1-28
406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1-28
4062
가을풍경 댓글+ 2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28
4061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1-28
4060
꽃댕강 꽃 댓글+ 8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1-27
4059
펄벅 기념관 댓글+ 6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1-27
4058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1-26
4057
가을 애상 댓글+ 7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11-24
405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1-23
405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23
4054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22
405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1-22
4052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1-21
4051 해조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 11-21
405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1-21
4049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6 11-21
4048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20
404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1-20
4046 양현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1-20
4045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1-19
4044
지난여름 댓글+ 2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9
404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1-19
4042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1-19
4041
도시의 가을 댓글+ 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1-17
4040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16
4039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1 11-14
4038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14
403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1-12
4036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12
4035
두고 온 억새 댓글+ 5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 11-12
4034
어른들은.... 댓글+ 5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12
4033
솔 숲에 가면 댓글+ 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12
4032 초록별y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1-12
4031 신호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1-11
4030
가을반영.... 댓글+ 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10
4029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1-08
4028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11-08
4027 나온제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1-08
4026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08
4025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1-08
402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1-07
4023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1-06
4022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1-06
4021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1-06
4020 산그리고江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1-05
4019
꽃과나비 댓글+ 4
사노라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1-05
4018
월류봉 댓글+ 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05
4017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1-02
열람중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10-31
4015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31
4014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0-30
4013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30
4012
시월애 댓글+ 3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0-30
4011
빛내림 댓글+ 6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0-29
4010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0-28
4009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10-27
400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0-27
4007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0-26
4006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0-26
4005
그 소나무 댓글+ 5
je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0-26
4004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10-24
4003
국화 댓글+ 3
hemil해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6 10-24
4002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0-22
4001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10-21
4000
핑크뮬리 댓글+ 3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0-21
3999 함박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0-21
3998
대왕암 日出 댓글+ 11
물가에아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0-21
3997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 10-21
3996 오호여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10-19
3995
가을 댓글+ 3
하늘아래빛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 10-19
3994 DARCY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0-18
3993 해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10-1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