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의 코스모스 > 이미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미지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이미지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이미지  ♨ 태그연습장(클릭)

 

이미지나 편지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영상시는 영상시란, 좋은글은 좋은글란에 올려주세요)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9월의 코스모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9건 조회 452회 작성일 18-09-01 11:35

본문

글 쓰세요 , , , , , , ,




소스보기

<center> <table width="487" bordercolor="#000000" border="5" cellspacing="10" cellpadding="10"> <tbody> <tr> <td><p> <iframe width="700" height="394" src="https://www.youtube.com/embed/96xhmviE3U?autoplay=1&amp;loop=1&amp;playlist=96xchmviE3U&amp;vq=hd720&amp;autohide=1&amp;controls=1&amp;showinfo=0&amp;rel=0"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p><tr> <td><pre><span style="letter-spacing: 0px; font-size: 9pt;"><font color="#000000" face="Verdana"><p align="left"></p></font><p style="margin-left: 40px;"><font color="#000000" face="Verdana"> 글 쓰세요 , , , , , , , </font></p></span></pre></tr></tbody></table></center><p><br></p> <span id="style" style="line-height: 20px;"></span><p><br></p><ul><ul></ul></ul><p><br></p>

댓글목록

체인지님의 댓글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찜통같은 더위도 쏱아붓는 장대 비속에 이제 물러 나나봅니다
억수같은 빗줄기에 우리님들 별 사고 없으신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오늘이 9월 초하루 토요일 아침나절에 이곳에도 강한 빗줄기가
왔다가 가고 또 쏱아붓고 합니다
이럴때 일수록 건강유의 하시고 웃음 가득하신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소화데레사님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지루하고 힘들게 했던 폭염도
가을 장마를 몰고 온 태풍도
이제 다 지나간거 같습니다
그간 고생들 하셨습니다

구월을 열면서
우리의 축구가 일본을 누루고
금메달을 찾이 했습니다
우리 다 같이 축배를 들어야겠습니다
가슴 조이면서 축구경기 시청한 보람이 있네요

가을 하면 코스모스지요
곱게 만드신 코스모스 동영상
감미로운 음원과 함께 감상 합니다
나비와 잠자리의 춤사위 멋집니다
시원한 가을 바람이 살랑 살랑 붑니다
좋은 날들만 이어지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체인지님의 댓글의 댓글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데레사 작가님 일떵으로 다녀가셨네요
금메달입니다
저도 축구인의 한사람으로서 가슴 조이면서 보았답니다
이제는 나이들어 생활축구나 하고 있지만 그래도 아침이면
나가서 그라운드에 뛰고 있지요
소화 데레사 작가님

살랑 살랑 가을바람속에 시원함을 느끼는
월요일 저녁 즐거움이 가득한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다녀가신 고운흔적 감사드려요

함동진님의 댓글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코스모스] / 함동진

2636A336562ECC8B139C4B
2014.09.10 서울대공원 255 사진/함동진

-전략
나의 총각시절에 서무원으로 일하고 있던 전주의 J신문사 옆 S버스운수사에는
언제나 말이 없고 모나리자의 미소만을 간직한 처녀가 일하고 있었다.
업무적인 일 외에는 절대로 말을 하지 않았다.
과수원에서 살고 있는 한 친구가 나에게, 추석을 지내고 빠알간 사과를 가지고 와
주기에 그 처녀에게 큰 것으로 두개 나누어주었더니
목례만 할뿐 여전히 모나리자의 미소를 보내왔다.
그 미소 때문에 많은 관심을 갖게 하고 마음까지 사로잡히게 되었다.
-후략(나의수필<코스모스> 중에서)

[코스모스] / 함동진

미소가 꽃피는 계절
회억回憶이 넘실거린다.

입영장정 군용 열차는
전주-삼례-익산-논산으로 달리며
일구오구년 가을, 눈물을 뿌렸었고
내마음 앗아간 허리 잘록한 처녀는
철로변 가녀린 꽃으로 화신化身
미소를 보냈었지.

인디아 소녀 닮아 가무잡잡한
사랑스런 까만 눈동자
삼단머리 처녀야
어느 골 아낙되어
너의 미소 닮은, 딸
낳아 기르고 있느냐.

노을 빛에 불타는
코스모스꽃 물결 속으로
너의 미소 건지러
뛰어들고 싶구나.

체인지님의 댓글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함동진 시인님 어김없이 찾아주시어 감사합니다
더위도 물러나고 조석으로 시원함을 느끼는 가을의
문턱입니다

코스모스 詩 한수에 많은것을 얻어갑니다
시인님 부디 건강하시고 웃음 넘치는 가을 저녘되시기 바랍니다

체인지님의 댓글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슬바위님 다녀가셨군요
고마우신 발걸음 감사합니다
미흡한 영상 가져 가신다니 영광입니다
즐거운 휴일 보내세요~~

Total 1,859건 1 페이지
이미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94 07-13
공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2 02-19
185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22
1856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0-21
1855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10-18
1854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0-17
1853
홍시 댓글+ 13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0-17
185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15
1851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10-09
1850
가을편지 댓글+ 1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10-09
1849
그 사람 댓글+ 20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0-07
1848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10-06
1847
풍경 댓글+ 2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10-04
1846
가을 국화 댓글+ 6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10-01
1845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4 09-29
1844
가을 여인 댓글+ 2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9-29
1843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4 09-27
1842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9-27
1841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9-26
184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9-22
1839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9-22
1838 봄의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09-22
1837
가을비 우산속 댓글+ 10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9-21
1836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9-20
1835
가을 영상 댓글+ 7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9-19
1834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09-18
1833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9-17
1832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9-17
1831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9-14
1830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09-11
1829 이블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9-11
1828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 09-09
182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9-08
182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9-07
1825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9-06
1824 이블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9-06
1823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09-04
1822
가을이 오면 댓글+ 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9-04
1821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8 09-02
열람중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09-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