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중의 꽃 가을 코스모스 > 이미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미지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이미지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이미지  ♨ 태그연습장(클릭)

 

이미지나 편지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영상시는 영상시란, 좋은글은 좋은글란에 올려주세요)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꽃중의 꽃 가을 코스모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9건 조회 468회 작성일 18-09-02 23:02

본문

이곳에 고운글 쓰세요

소스보기

<center><table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body> <tr> <td><p><embed width="800" height="500" src="http://cfile202.uf.daum.net/original/99251C3E5B8AACE31C368B type="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x-shockwave-flash"="" application="" wmode="transparent"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div style="left: -70px; top: -720px; position: relative;"> <div id="item1" style="left: 120px; top: 250px; width: 470px; height: 421px; position: absolute; z-index: 2;"><span style="height: 150px; color: rgb(255, 255, 255); font-family: Arial RED; font-size: 11pt;"><pre><ul><p align="left"><font color="#ffffff" face="바탕" style="font-size: 11pt;"><span id="style" style="line-height: 19px;"><b> 이곳에 고운글 쓰세요 </b></span></font><font color="#ffffff" face="바탕" style="font-size: 11pt;"><b><br><br> </b></font></p></ul></pre></span></div></div></tr></tbody></table></center>

댓글목록

소화데레사님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지루했던 더위도 물러나고
가을 장마를 몰고 온 태풍도 다 지나갔습니다
조석으로 시원한 바람이 상쾌 하기만 합니다
내일 비가 내린다고 해서 비오는 영상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영상 우측 상단 나비를 클릭 하시고
큰 화면으로 감상 하세요
가을에는 더욱 건강들 하시고
행복한 나날 되시길 바랍니다

예향박소정님의 댓글

예향박소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데레사 님, 안녕하세요
뜨거운 8월이 가고
시원한 9월을 맞이하며
이제 비도 그만 와야 하는데
올여름
폭염, 폭우, 태풍... 지구도 스스로 견디기가 어려워서
기상이변으로, 환경재앙이 점점 심해진다고 합니다.
요즘 물가가 고공행진이고
점점 살기 힘든 세상이 올듯합니다
행복, 건강, 사랑스런 9월 되세요. 고맙습니다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향 시인님
9월로 들어서니 8월과는 다르게
시원해져서 활동하기 참 좋습니다
오늘도 소량의 비가 오락 가락 합니다
내일까지 내린다는 기상 예보가 있네요
인간이 만들어 낸 기상 이변
원상태로 돌려 놓는것도
우리 인간들의 몫이겠지요
다녀 가시면서 고운 글 감사 합니다
늘 건강 하세요

함동진님의 댓글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코스모스] / 함동진
*아래 수필의 문장이 조금 깁니다. 삭제를 원하시면 삭제히겠습니다.
소화데레사님의 영상에 열차가 있어 코스모스 추억을 크게 상기시켜 줍니다.
배경음악도 저의 글과 잘 어울립니다.
------ ------ ------
25579239562ECCC418BF83
2014.09.10 서울대공원 코스모스 257 사진/함동진

목줄기에 흐르던 땀이 마르고 시끄럽기까지 하던 매미울음 마저 잠잠해지면
하늘이 높아지고 맑아진다.
파아란 하늘아래 동네 어귀나 도로변에는 가녀린 코스모스 꽃이 한창이다.
나는 코스모스를 보면 르네상스를 대표하는 이탈리아의 천재 화가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가
피렌체의 부호 프란체스코 죠콘다를 위해 그의 부인 엘리자베타를 그린 초상화
모나리자의 미소를 떠올린다.
코스모스 꽃의 모습은 강렬하지도 않고 맹숭맹숭하지도 않게 편안함 자체,
곧 미소처럼 안심할 수 있는 차분한 감정을 이르켜 주는 꽃이다.
나의 총각시절에 일하고 있던 전주의 J신문사 옆 S버스운수사에는
언제나 말이 없고 모나리자의 미소만을 간직한 처녀가 일하고 있었다.
업무적인 일 외에는 절대로 말을 하지 않았다.
과수원에서 살고 있는 한 친구가 나에게, 추석을 지내고 빠알간 사과를 가지고 와
주기에 그 처녀에게 큰 것으로 두개 나누어주었더니
목례만 할뿐 여전히 모나리자의 미소를 보내왔다.
그 미소 때문에 많은 관심을 갖게 하고 마음까지 사로잡히게 되었다.
나는 추석이 지난지 1개월도 못되어 징집영장을 받고 군에 입대하게 되었다.
전주역에서 논산 훈련소로 향하는 군용열차 차창 밖으로
철로 변과 도로변에는 온통 하늘거리는 코스모스 꽃으로 넘실거렸다.
이 꽃 모두가 S사의 처녀모습 같았고, 그녀의 미소를 보는 듯 하였다.
그후부터는 코스모스의 계절이 오면 그 처녀의 아리따움과
모나리자의 미소를 떠올리게 되었고,
그 꽃의 개화시기 까지 관찰하게 되었다.
20세기말인 1999년 금년은, 6․25전쟁이 있었던 1950년의 여름기후와 흡사하였다.
봄부터 마른 가뭄이 계속되어 연일 기온이 30℃를 웃돌며
따가운 햇볕은 지상의 모든 것을 태워 버릴 것만 같았다.
혹은 이러한 가뭄과 이상고온 현상이 엘리뇨와 라니냐 때문이라 하기도 한다.
최근 「눈과 얼음 연구 세계기상기구 위원회」는 히말라야 빙하가 40년 내에
완전히 해빙하므로 해수면이 급상승할 것이며,
어쩌면 몰디브제도나 마셜제도 같은 아름다운 산호섬들이
물 속에 잠겨지게 될 것이라는 예견을 내어놓았다.
월초부터 때 이른 코스모스 꽃이 여기저기 피어나 꽃의
개화시기에 따른 시비가 엇갈리고 있다.
시중 일간지의 신문들은 7월에 코스모스가 개화한 것은,
아침저녁 가을 같은 신선한 날씨 때문에 개화시기가 두 달 정도 빨라졌다고 보도하였었다.
이에 반하여 경남 함안의 한 고등학교 농업교사인 Y씨는
, 때 이른 코스모스의 개화에 대한 소견을 이렇게 펼치었다.
“코스모스는 원래 일조시간이 일정시간 이하가 되면 개화가 촉진되는
단일식물(短日植物)로 우리 나라 만생종 품종은 가을 꽃길을 장식하여 왔다.
그러나 최근 도로변에 개화한 코스모스는 한계일장(限界日長)이 긴
조생종 품종(베르사유등)으로
봄에 파종하면 우리 나라의 한계일장과 무관하게 6~7월에 개화한다.
결코 기상이변에 의해 개화시기가 앞당겨진 것이 아니므로……”라 하였다.
필자의 경험과 관찰의 결과는 전자들과 다르다. 코스모스의 정상적인 만개시기는
9월 하순에서 10월 초순으로 기온이 15℃ 안 밖일 때가 개화적기가 된다.
그러나 이변이 발견되기도 한다. 농업전문 교사인 Y씨의 주장대로
만생종과 조생종이 각각 실존은 하겠으나
6~7월에 개화한 코스모스 꽃이 결코 조생종만은 아니다.
생물에게는 종족보존의 본능이 있다.
이 본능이 식물에 있어서는 더 강렬한 것 같다.
비정상적인 생장환경에서 더 뚜렷이 관찰된다.
때 이른 코스모스 꽃은(다른 식물도 같은 원리로 관찰됨)
땅이 메마르고 황량하여진데 그 원인을 두고 보아야 한다.
강렬한 태양 아래 사질토양으로서 메마른 땅에는 생장에 필요한
습도와 거름기가 없기 마련이다.
이러한 조건으로는 코스모스가 성장할 수 없기 때문에 조로(早老) 현상으로,
종족보존 본능에 의하여 죽기 전에 때 이른 개화를 하며 결실 하려 하는 결과일 뿐이다.
반대로 음습하고 거름기가 많은 곳에 심어진 코스모스는 늦가을 아니 겨울이 와도
계속 성장하므로 개화를 하는 둥 마는 둥 봉우리 없이 무성한 채
꽃을 피우지 못하고 얼어죽기까지 한다.
코스모스는 국화과의 1년생 초본으로 멕시코가 원산지이다.
키가 1~2m 까지 자라며 곁가지가 많이 돋고 가는 실 모양을 하고 있다.
꽃은 흰색, 연분홍색, 진분홍색 등 여러 가지의 빛깔이 있고 겹꽃으로 피는 것 등 변종도 있다.
우리 나라에서는 ‘살사리꽃’이라는 별도의 이름을 갖고 있기도 하며
꽃말은 ‘사랑과 의리’로 되어 있다.
다른 꽃들과는 달리 꽃에 얽힌 신화나 전설이 없다.
다만 신이 이 세상에서 가장 먼저 만들었다는 알송달송한 이야기만이 전해져 올뿐이다.
코스모스가 우리 나라에 들어온 것은 1910년대로 기독교 선교사들에 의해
종자로 들여와 퍼트려졌다고 한다.
유럽에는 18세기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국에서는 화요법(花療法)으로서 심신이 지친 환자에게 생약으로 사용된다고 한다.
다시 코스모스의 계절이 왔다. 코스모스 꽃이 만개하던
전주-삼례-익산-논산을 잇는 그 너른 들의 도로에 나서고 싶다.
아직도 그곳에 허리 잘록한 가녀린 처녀가 모나리자의 미소를 짓고 서있지나 않는지?
코스모스 꽃의 아리따운 물결 속으로 그녀의 미소를 건지러 뛰어들고 싶다.
인디아의 아가씨를 닮은 가무잡잡한 피부와 까만 눈동자의 삼단머리 결 처녀,
지금은 뉘 집 아낙으로 모나리자의 웃음 닮은 딸을 낳아 기르고 있을까?
그리움의 계절에 모나리자의 미소가 석양빛에 불타는 코스모스 꽃 위로 오버랩 되어 온다.
아, 추억앓이로 몸살을 겪는 회억의 계절이여! ((1999. 12. 1 <오늘의문학>겨울호), 게재)
99AE934E5B8CC8150B57EA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함동진 시인님
안녕 하세요
조석으로 시원한 바람이
초가을이라고 말해 주는듯 합니다
텃밭일 하시기에도 조금 수월하시겠어요

모나리자의 미소를 닮은 아리따운 아가씨를
마음속으로 그리고 계시는 시인님도
젊은 청년같이 느껴집니다
순진하고 참한 아가씨였을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아름다운 고운 추억 영원히 간직 하시고
코스모스가 피는 계절에 떠 올리시면 좋겠네요

코스모스와 관련한 긴 장문의 수필형식의 글
잘 보았습니다
가을에는 더욱 건강해 지시고
행복 하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체인지님의 댓글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데레사 작가님 반갑습니다
코스모스 고운영상 올려 두셨군요
가을하면 코스모스지요 이곳에 사흘째 내리는 가을 장마랍니다
폭염은 물러갔지만 비가 개이면 아직도 덥답니다
오늘의 날씨에 걸 맞게 최헌의 가을비 우산속에 음원도 좋습니다

참 그나 저나 큐피트화살 방장님의 소식도 궁금하구요 은영숙 시인님도
회복이 잘 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혹 할고 계시면 연락주세요
멋지게 만드신 고운영상에 한참을 쉬었다 가면서 흔적 남겨봅니다
즐거운 월요일 저녁 되세요~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체인지님
반가워요
구월에도 아직 한 낮에는 후덥지근 하지요
이달까지는 여름인거 같아요
10월로 들어서야 가을 날씨같이 느껴지지요
아 그곳에는 비가 많이 내렸군요
늦 장마가 떠날줄을 모르네요
이곳에는 어제 오늘 소량의 비가 오락 가락 합니다
내일까지는 내린다는 기상청 예보가 있네요

큐피트 방장님은 아직 눈 정밀 치료중에 있는데요
조금씩 호전되어 가고 있다네요
조금 더 호전되면 찾아 오겠다고 하네요

은영숙 시인님도 치료중에 있구요
연세가 있으셔서 회복하는데 시간이
걸리는거 같아요
오른쪽 손이라서 많이 불편 하신가봐요

두분 어서 빨리 쾌유되시기를 진심으로 기도합니다
늘 정성가득 담으신 댓글 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구월에도 아자 아자 파이팅입니다!!!

안박사님의 댓글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테레사* 映像Image-作家님!!!
至今은 故人이 된,"崔軒"의 "가을`비 雨傘`속에"들으며..
곱게 꾸며주신,"Cosmos 와 美人"의 映像을~즐`感합니다..
"가을"이 오니,朝夕으로 扇仙합니다! "感氣"를,조심하시구`如..
"崔軒"노래를,愛聽하고~愛唱도,합니다! 슬픈노래를,부르는歌手..
"큐피트"房長님과,"은영숙"詩人님도~이`가을에,快兪하길 祈願`요..
本人과함께 "水原"에 居하시는,"함동진"詩人님의~長文의,手筆도 感..
"테레사"作家님!,"함동진"詩人님! &"체인지"任! 늘상,健康+幸福 하세要.!^*^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박사님
안녕 하세요
이곳은 가을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내일까지 내린다고 하며
이 비가 그치고 나면 시원한 가을날씨가
찾아 오겠다고 하네요
아직 한 낮에는 후덥지근 합니다

최헌 노래 잘 부르는 가수 지요
슬픈 노래를 불러서 일찍 세상을 떠났을까요?
최헌 노래를 좋아 하시나 봅니다
비가 오는 가을 날에는
꼭 듣고 싶은 노래지요
바쁘신데도 꼭 댓글 주시는
안 박사님 감사 합니다
이 가을에 좋은 추억 많이 만드시고
건강 하시기 바랍니다

Total 1,859건 1 페이지
이미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94 07-13
공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2 02-19
185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0-22
1856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0-21
1855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 10-18
1854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4 10-17
1853
홍시 댓글+ 13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0-17
1852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0-15
1851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10-09
1850
가을편지 댓글+ 18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10-09
1849
그 사람 댓글+ 20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0-07
1848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6 10-06
1847
풍경 댓글+ 2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10-04
1846
가을 국화 댓글+ 6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8 10-01
1845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4 09-29
1844
가을 여인 댓글+ 2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3 09-29
1843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4 09-27
1842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9-27
1841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 09-26
184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09-22
1839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 09-22
1838 봄의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8 09-22
1837
가을비 우산속 댓글+ 10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6 09-21
1836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9-20
1835
가을 영상 댓글+ 7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3 09-19
1834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09-18
1833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2 09-17
1832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4 09-17
1831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2 09-14
1830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5 09-11
1829 이블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09-11
1828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8 09-09
1827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09-08
182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7 09-07
1825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8 09-06
1824 이블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09-06
1823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6 09-04
1822
가을이 오면 댓글+ 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9-04
열람중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9 09-02
1820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3 09-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