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 > 이미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미지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이미지

(운영자 : 큐피트화살) 

♨ 舊. 이미지  ♨ 태그연습장(클릭)

 

이미지나 편지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영상시는 영상시란, 좋은글은 좋은글란에 올려주세요)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그 사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0건 조회 493회 작성일 18-10-07 11:30

본문


    고운글 쓰세요 . . .

      소스보기

      <center><table width="600" bordercolor="black" bgcolor="darkgreen" border="4" cellspacing="10" cellpadding="0" &nbsp;&nbsp;height="400"><tbody><tr><td> <embed width="700" height="500" src="http://cfile222.uf.daum.net/original/996F28405BBA13921E4498"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cale="exactfit" allowfullscreen="true" wmode="transparent"><span style="height: 10px; color: rgb(255, 255, 255); font-family: Arial black; font-size: 9pt;"><div style="left: 60px; top: 0px; position: relative;"><br><font color="white" face="맑은고딕체" style="font-size: 10pt;"><span id="style" style="line-height: 16px;"></span></font><ul><font color="white" face="맑은고딕체" style="font-size: 10pt;"><b> 고운글 쓰세요 . . . </b></font></ul><ul></ul><ul></ul> </pre></div></span></td></tr></tbody></table></center>

      댓글목록

      소화데레사님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 하세요
      주말 잘 들 보내고 계시지요
      업그레이드된 새로운 홈피 구축을 축하 드립니다
      멋집니다

      이미지 곱게 담아 주신 물가에 방장님과
      poker face 님께 감사 드립니다

      고운글 쓰라는 태그가 안으로 들어가질 않네요
      Full screen 도 먹히질 않구요
      불편 신고를 해야겠습니다
      멋진 가을 휴일 보내세요

      함동진님의 댓글

      함동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내 곁을 스치고 간 어여쁨 -가을] / 함동진

      가을은 못 다한 것 놔둔 채 미련없이 떠난다
      혹독한 동장군이 점령군으로 옴을 못 막아
      감탄 받던 예쁨 훌훌 털어 북망산 주인 되고
      재회의 기약으로 뿌린 눈물 석양타고 붉구나

      *어여쁨 당신을 언제나 곁에 두고 싶었습니다.


      D:\2014.10.22 성대 2014.10.22 성대 005 사진/함동진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함동진 시인님
      시월 첫휴일 잘 보내고 계시지요
      홈피가 개편되니 불편한 문제들이 속출 하네요
      빨리 불편한 문제점 개선 되기를 소망 합니다

      좋은 글과 멋진 사진 작품
      감사 합니다
      언제나 행복 하세요

      밤하늘의등대님의 댓글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잘 지내시죠!소화데레사님!

      예전에 이미지방에 유투브영상에 글 레이어를 올리는 소스를 해보면서
      네이버 블로그로 옮겨가다 안되서 상당히
      당황스러워 인터넷 검색을 꽤 해보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때 많은 포털사이트들이 태그에 제한이 많다는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시마을 사이트도 업그레이되면서 제약이 있다고해도
      많은 회원들이 요구를 하면
      예전같이 이용하리라 믿습니다.
      이미지방이 다른 포토방과의 차별성이
      영상에 올리는 글 레이어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밤하늘의등대님!
      이미지방까지 오셔서 댓글 놓고 가셨네요
      개편될때마다 혼란이 오니
      당황하게 됩니다

      지금 저 영상 table 테두리 color 가
      초록색인데 엉뚱한 칼라가 보이네요
      박스안에 "고운글 쓰세요" 란 태그도 보일질 않구요
      이번에는 다른 때보다 더 혼란스럽습니다
      빠른 시일내 시정 되었으면 합니다

      언제나 멋진 영상 보여 주시고
      소중한 정보 주심에 감사 드립니다
      한주간도 좋은 날들 되시길 바랍니다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비님
      그간 잘 계셨지요?
      나비님도 홈피 개편 되니
      조금 혼란스럽지요
      불편 신고하면 시정되겠지요
      한주간도 멋진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나희님
      오늘이 찬이슬이 내린다는 寒露네요
      가을이 깊어 가고 있습니다
      조금더 있으면 예쁜단풍으로 물들겠지요
      한주간도 좋은 시간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체인지님의 댓글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데레사 작가님 반갑습니다
      오늘도 늦게 왔네요
      물가에 아이님의 고운 이미지로 정성들여 빚으신
      영상 참으로 곱습니다

      지나간 태풍 때문인지 날씨가 무척 썰렁 해졌습니다
      이럴때 더욱 건강에 유의하세요
      시마을 개편이후 태그가 하나도 먹히질 않네요
      풀스크린도 안되고 테이블 안쪽 여백에 글 쓰기도 안되네요

      여러분들의 불편신고도 보았습니다만
      빨리 시정이 되질않아 혼란만 됩니다
      하루속히 운영진에서 정상적인 시마을이 될수있도록 힘 쓰주셔야 할것같습니다
      소화데레사 작가님 휴일 잘 보내시고 행복 넘치는 오후되세요~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비가 오고 나니 기온이 내려가
      쌀쌀해 졌습니다
      산간 지방에는 영하로 내려 간다고 하네요
      체인지님이 계시는 그곳
      부산에도 가을이 깊어 가고 있나봐요

      가을이 절정인데도 가을을 마음껏
      즐기지도 못하고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네요

      개편 되면서 생긴 불편한 문제점들은
      시일이 좀 걸려야 시정이 되지 않을가 싶어요
      관계자들과 상의 해서 보완 하겠다고 합니다
      이미지방이 특히 불편한 문제가
      많이 속출 하는거 같아요
      정상화 될 때까지 기다려야지요
      환절기에 감기 조심 하시고
      좋은 시간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싼타루치아님의 댓글

      싼타루치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아름다운 가을풍경을 담아 올려 주신 소화데레사님
      마음속에도 울긋불긋 고운 단풍이 드시기를 빌어요.
      늘 멋진 영상글 이미지를 올려 주셔서 감사해요,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싼타루치아님
      반갑습니다
      가을이 절정이지요
      공원길에도 단풍이 예쁘게 들었어요
      이 좋은 가을날
      좋은 시간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큐피트화살님의 댓글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데레사 작가님 안녕하세요?
      정말 새로 개편된 홈피가 우아하고 정돈이 잘된것처럼 보이죠?
      글 목록도 선명하고 다 좋은데..
      아직 html 쏘스와 풀스크린 태그....모든게 안정적이질 않아 먹히질 않네요..
      다음 홈피로 옮겨가시는 분들은 이리 해 놓으셔도..
      예전처럼 잘 나오고 있으니...그대로 하셔야 겠어요..
      홈피 개편에 직접 참여하시질 않고..
      전문가에게 맡겨 놓았으니..
      먼저처럼 ....원활하게 돌아가기 까지는 좀 시간이 걸릴듯 싶어요..
      저도..
      불편신고에 두번씩이나 말씀을 드려 놓은 상태이고..
      조금더 기다려 달라는 시마을 관리자님의 답을 받았습니다
      곧 안정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이대로는 ...영상을 올려도 당분간은 구색이 갖추어지지 않아
      어눌하게 보일것이 조금은 답답하기도 합니다만..
      해결해 주신다고 하니 기다려 볼수 밖에요..

      언제나 고운영상 감사드립니다..
      개편된 홈피에서는 효과에 따라 스크린영상이 밖으로 비뚤비뚤 삐져나오기도 하고...
      보기가 좀 그렇습니다..
      지나간 영상들을 보니..
      다 그래요..
      라인안으로...태그가 잘 들어가 있질 않아서요..
      제 게시글에 답글드리고..
      수고하시는 소화데레사님과....체인지님께만 잠시 인사를 드리고 나갑니다..
      여유가 되면 다른님들 영상에서도 인사드리러 올께요..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물가에 아이님...포커페이스님 고운 사진으로 편집한 영상..
      즐감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큐피트님
      반갑습니다
      잘 지내고 계시지요?
      눈 증상은 많이 호전되었으리라 믿어요
      무리 하지 마시고
      댓글은 짧게 쓰시지요....
      눈 정상으로 되시면 글도 길게 쓰시고 그러세요
      지금은 눈을 아껴야해요
      답글도 나중에 쓰시면 되는데요

      말씀 하신것처럼
      개편된 시마을이 산뜻해졌어요
      구 시마을보다 깔끔하고 마음에 들어요

      우리 이미지방에는 편지지 태그를 사용해서인지
      문제점들이 많이 속출하네요
      full screen 도 되질 않고
      테두리 칼라도 엉뚱하게 나오구요
      고운 글 쓰라는 태그도 박스안으로 들어가질 않아서
      긴 편지지로 했습니다
      시정 될때까지 느긋한 마음으로 기다려야지요

      기온이 내려 갔습니다
      건강 조심 하시구요
      편안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고맙습니다

      예향박소정님의 댓글

      예향박소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 데레사님 안녕하세요
      개편 후 와보니 좀 어색해서 오랜만에 들렸습니다
      이승철 그사람...
      추억속 그사람은 어디에 사는지.
      지나간 추억, 그 친구도, 그 시절도 생각납니다.
      아침 밤으로 무척 쌀랑합니다
      행복, 사랑 가득히 멋진 가을 보내세요
      감사합니다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예향 시인님
      안녕 하세요
      가을이 깊어만 가고 있습니다
      단풍이 알록 달록하게 곱게 물들었습니다

      이승철 노래 참 잘하는 가수지요
      호소력있는 애절한 스타일의 노래지요
      주말 남은 시간 잘 보내시고
      다음 한 주도 행복한 날들 되세요
      감사 합니다

      안박사님의 댓글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테레사* 映像Image-作家님!!!
      醫療事故로,不歸의 客이된~ 故"이승철"의,"그사람" 들으며..
      "물가에"房長님의 갈`映像,"함동진"詩人님의 "成大`가을映像"등..
      間晩에,"이승철"의"그사람"曲 들으니~"최진실" 生覺하며,부른듯한..
      至今은 두사람도,追憶의 戀人들.."큐피트"房長께서는,眼患이 好해진듯..
      "테레사"任과,"댓글`答글"도 長文으로.."큐피트화살"任!健康,조심하시구如..
      "울`任"들娥!무르익어가는,이`가을을 滿喫하시며..늘,健康하시고 幸福하세要.!^*^

      소화데레사님의 댓글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박사님
      오랫만에 뵙습니다
      그간 잘 계셨지요?
      물가에 님과 포커 페이스님의 작품으로 만들었는데요
      사진 이미지 너무 멋지지요?
      훌륭한 사진 작가님들이지요

      그사람을 노래한 가수는 이승철이구요
      최진실의 전 남편은 야구선수 조성민이었지요
      둘다 자살로 생을 마무리 했지요

      4년전 의료사고로 고인이 된 가수는
      신해철입니다
      끝자가 철이라서 조금 착각을 하셨지요?
      저도 가끔 착각을 한답니다
      저 유명한 작곡가 신중현의 아들이지요
      참으로 아까운 사람을 잃었습니다
      젊고 앞길이 창창한 사람이고
      아버지를 닮아 천재적인 음악재능을 가진
      뮤지션이라 정말 아깝고
      가슴이 아프네요

      언제나 품격있는 고운 댓글
      감사 드립니다
      멋진 가을 추억 만드세요
      고맙습니다

      안박사님의 댓글의 댓글

      안박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레레사* 映像Image-作家님!!!
      "이승철"의 노래,"그사람"曲 들으며~"테레사"任의,"答글"을..
      罪悚스럽고,猖披합니다..나이가 年老해지니,記憶力도 가물`가물..
      "이승철"&"신해철"을,錯覺했습니다如!"조성민"도,記憶하고 있었눈데..
      "신해철"이,"신중현"氏의 아들인것은~"테레사"任에게서,처음으로 Know..
      "테레사"作家님 께서는,多方面에 能하십니다!"울`任"!늘,健康+幸福 하세要.!^*^

      Total 1,908건 1 페이지
      이미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51 07-13
      공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76 02-19
      1906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3:05
      1905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16
      1904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2-14
      1903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2-13
      1902
      하얀겨울 댓글+ 2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2-13
      1901 안드레아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2-11
      190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2-11
      1899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 12-10
      1898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9 12-10
      1897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2-09
      1896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2-08
      1895
      태백산 댓글+ 10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 12-07
      1894
      따뜻한 촛불 댓글+ 6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2-06
      1893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2-05
      1892
      햐얀 겨울 댓글+ 5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12-04
      1891
      예쁜 아이들 댓글+ 11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12-03
      1890
      낙엽은 지고 댓글+ 15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12-02
      1889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11-30
      1888 햇빛고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1-29
      1887
      거위의 꿈 댓글+ 12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1-28
      1886 8579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1-28
      1885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9 11-26
      1884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4 11-25
      1883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11-24
      1882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11-23
      1881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1-22
      1880
      마지막 가을 댓글+ 11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2 11-20
      1879
      11월의 가을 댓글+ 12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2 11-20
      1878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1-19
      1877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9 11-17
      1876
      만추와 낙엽 댓글+ 8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11-16
      1875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11-14
      1874
      가을의 끝자락 댓글+ 11
      체인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8 11-13
      1873
      느타리향연 댓글+ 4
      눈위에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3 11-12
      1872
      만추 댓글+ 3
      베드로(김용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11-12
      1871
      가을단풍 댓글+ 9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8 11-08
      1870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11-08
      1869 nahee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11-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