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이라는 긴 여행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인생이라는 긴 여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49회 작성일 18-09-15 04:14

본문






















♧인생이라는 긴 여행♧

   

인생은 긴 여행과도 같습니다.
생명이 탄생하여 죽음으로 끝이 나는
약 7-80년의 유한한 여행,
그것이 우리의 인생입니다.

내가 살고 있는 집은
나의 영원한 집이 아닙니다.
얼마동안 머무르다가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한때의 여인숙입니다.

내가 쓰고 있는 이 육체의 장막은
나의 영원한 몸이 아닙니다.

얼마 후에는...벗어 놓아야 할
일시의 육의 옷이요
죽으면...썩어버리는 물질의
그릇에 불과 합니다.

우리는 지상의 나그네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죽음 앞에는 그 누구도 예외가
없습니다.죽음에서 도피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순례의 길에
어떤 이는 고독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행복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괴로운 여행을 하는
가하면 어떤 이는 즐거운
여행을 하기도 합니다.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입니다.
사람은 사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짐승은 사람의 길을 갈 수 없고
사람은 짐승의 길을 가서는
안 됩니다.

인간이 인간의 양심과
체면과 도리를 저버리고

짐승처럼 추잡하고 잔악한
행동을 할 때 그는 짐승의 차원
으로 전락하고 맙니다.

춘하추동의 네 계절의 순서는
절대로 착오가 없고 거짓이
없습니다.

봄 다음에 갑자기 겨울이오고
겨울 다음에 갑자기 여름이
오는 일은 없습니다.

우주의 대 법칙, 대자연의 질서
에는 추호도 거짓이 없고
부조리가 없습니다.

옷이 나의 몸에 맞듯이
인(仁)이 나의 몸에서
떠나지 말아야 합니다.

인(仁)은 덕(德) 중에 덕(德)이요,
남을 사랑하는 것이며,
참되고 거짓이 없는 것이요

진실무망 한 것이며 사리사욕을
버리고 인간의 도리를 다하는 것이며
꾸밈이 없이 소박하며 굳센 것입니다.

나 자신을 안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나의 설자리를 알고,

나의 나아갈 길을 알고,
나의 분수를 알며,
나의 실력을 알고,

나의 형편과 처지를 알고,
나의 책임과 본분을 제대로
아는 것입니다.

- 안병욱님의"명상록"중에서 -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src="http://cfile214.uf.daum.net/original/99ABC64D5B86910202BDB6"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tyle="width: 780px; height: 500px;" allowscriptaccess="never"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인생이라는 긴 여행♧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인생은 긴 여행과도 같습니다. 생명이 탄생하여 죽음으로 끝이 나는 약 7-80년의 유한한 여행, 그것이 우리의 인생입니다. 내가 살고 있는 집은 나의 영원한 집이 아닙니다. 얼마동안 머무르다가 언젠가는 떠나야 하는 한때의 여인숙입니다. 내가 쓰고 있는 이 육체의 장막은 나의 영원한 몸이 아닙니다. 얼마 후에는...벗어 놓아야 할 일시의 육의 옷이요 죽으면...썩어버리는 물질의 그릇에 불과 합니다. 우리는 지상의 나그네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죽음 앞에는 그 누구도 예외가 없습니다.죽음에서 도피한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순례의 길에 어떤 이는 고독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행복한 여행을 하고, 어떤 이는 괴로운 여행을 하는 가하면 어떤 이는 즐거운 여행을 하기도 합니다. 산다는 것은 길을 가는 것입니다. 사람은 사람이 가는 길이 있습니다. 짐승은 사람의 길을 갈 수 없고 사람은 짐승의 길을 가서는 안 됩니다. 인간이 인간의 양심과 체면과 도리를 저버리고 짐승처럼 추잡하고 잔악한 행동을 할 때 그는 짐승의 차원 으로 전락하고 맙니다. 춘하추동의 네 계절의 순서는 절대로 착오가 없고 거짓이 없습니다. 봄 다음에 갑자기 겨울이오고 겨울 다음에 갑자기 여름이 오는 일은 없습니다. 우주의 대 법칙, 대자연의 질서 에는 추호도 거짓이 없고 부조리가 없습니다. 옷이 나의 몸에 맞듯이 인(仁)이 나의 몸에서 떠나지 말아야 합니다. 인(仁)은 덕(德) 중에 덕(德)이요, 남을 사랑하는 것이며, 참되고 거짓이 없는 것이요 진실무망 한 것이며 사리사욕을 버리고 인간의 도리를 다하는 것이며 꾸밈이 없이 소박하며 굳센 것입니다. 나 자신을 안다는 것은 무엇보다도 나의 설자리를 알고, 나의 나아갈 길을 알고, 나의 분수를 알며, 나의 실력을 알고, 나의 형편과 처지를 알고, 나의 책임과 본분을 제대로 아는 것입니다. - 안병욱님의"명상록"중에서 - 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91건 4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0-17
60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0-17
603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0-17
6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6
6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6
603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0-16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15
60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5
603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0-14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13
6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13
602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0-13
6026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0-12
60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2
602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12
60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0-11
60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11
601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11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0-10
60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0
601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10
6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0-09
6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09
601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0-09
6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10-08
6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0-08
60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0-08
600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08
600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0-07
60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0-07
6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0-06
60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0-06
600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06
60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0-05
6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0-05
60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0-05
600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05
5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10-04
59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0-04
599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0-03
5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03
5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03
59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0-02
59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02
599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