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2건 조회 198회 작성일 18-09-17 08:23

본문

 


♧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 ♧ 



깊어가는 가을 짧아진 햇살을
늘리려는 듯 몇 안남은 매미소리
시간을 돌리려는 듯 구성지다

비온 뒤의 가을은 퇴색해 가는 자연과
성숙해 가는 인간의 고뇌를 안고
소슬바람에 사라져 가지만

여름의 흔적을 일깨우는
매미의 울음소리는 우리의
삶을 한번 더
뒤돌아 보게 하여주고

가을 햇살은 이별 축제의 후원자처럼
오늘도 하나의 물감을 던져주고
뉘엇뉘엇 서산을 향한다

지겹다는 장마도 짧다는 가을도
모두가 짧은것을 세월이
대신 먹어치우는 인간들의 고뇌와
계절이 일깨워 주는 한해 한해의 명언들

이 가을에는 우리 모두 즐거운 것만
기억하고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 행복한 중년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여수 - 이연실 / 원곡 ("DREAMING of home and mother") ♬

깊어가는 가을밤에 낯설은 타향에
외로운맘 그지없이 나홀로 서러워
그리워라 나살던곳 사랑하는 부모형제
꿈길에도 방황하는 내정든 옛고향

♬ 기러기 (Massa's In De Cold Cold Ground) ♬

명경같이 맑고푸른 가을하늘에
덤불가에 젖는 달빛 고즈녁이 내릴제
줄지어 가는 기러기떼야
서리내린 저녁길에 어딜찾아가느냐

댓글목록

Total 6,191건 4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0-17
60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0-17
603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0-17
6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6
6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6
603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0-16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15
60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5
603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0-14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13
6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13
602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0-13
6026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0-12
60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2
602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12
60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0-11
60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11
601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11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0-10
60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0
601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10
6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0-09
6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09
601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0-09
6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10-08
6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0-08
60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0-08
600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08
600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0-07
60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0-07
6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0-06
60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0-06
600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06
60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0-05
6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0-05
60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0-05
600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05
5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10-04
59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0-04
599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0-03
5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03
5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03
59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0-02
59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02
599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