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0회 작성일 18-09-20 01:37

본문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겸허하게 자신을 비우게 하는데

우리들은 감사와 감동을 교만함으로
외면하면서 스스로 외로운 삶의
여정길을 택하고 있습니다

마음의 감동이 없는 삭막한 사람일
수록 자신이 잘난 줄 착각하고

용서와 화해에 인색함으로
무의미한 삶을 살아간다는 안타까움

마음속에 감사함이 없는 사람에겐
어떤 감동적인 시나 어떤 아름다운
음악도 울림을 줄 수 없으며

스스로 감동과 감사의 정서적 메마름
으로 인해 고통에 시달린다는것을...

오늘 하루 24시간은 오늘뿐입니다
오늘도 어제와 같은 24시간이지만
어제의 하루가 오늘일 수는 없으며

어제의 나도 오늘의 나와는
전혀 다르다는것입니다

계절이 바뀌고 세상이 변화하고 있는데
그 변화에 감동하며 사십니까?

어제와는 다른 모습으로 나를 만나는
새날에 그 모든 것에 감사하며 사십시오

때때로 나의 감동 지수를 체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감동적인 일에 아무 느낌 없이
무덤덤한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면
즉시 돌이키십오

세상엔 같은 것은 두 번 되풀이되지
않습니다 새롭게 맞는 하루하루 오늘에
감동하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
가시기를 소망합니다

글:느티유/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height="5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780" src="http://cfile9.uf.tistory.com/media/99FDF44B5AFD97BC1A65FF"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allowNetworking="internal"></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yellow face=바탕체><left>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겸허하게 자신을 비우게 하는데 우리들은 감사와 감동을 교만함으로 외면하면서 스스로 외로운 삶의 여정길을 택하고 있습니다 마음의 감동이 없는 삭막한 사람일 수록 자신이 잘난 줄 착각하고 용서와 화해에 인색함으로 무의미한 삶을 살아간다는 안타까움 마음속에 감사함이 없는 사람에겐 어떤 감동적인 시나 어떤 아름다운 음악도 울림을 줄 수 없으며 스스로 감동과 감사의 정서적 메마름 으로 인해 고통에 시달린다는것을... 오늘 하루 24시간은 오늘뿐입니다 오늘도 어제와 같은 24시간이지만 어제의 하루가 오늘일 수는 없으며 어제의 나도 오늘의 나와는 전혀 다르다는것입니다 계절이 바뀌고 세상이 변화하고 있는데 그 변화에 감동하며 사십니까? 어제와는 다른 모습으로 나를 만나는 새날에 그 모든 것에 감사하며 사십시오 때때로 나의 감동 지수를 체크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감동적인 일에 아무 느낌 없이 무덤덤한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면 즉시 돌이키십오 세상엔 같은 것은 두 번 되풀이되지 않습니다 새롭게 맞는 하루하루 오늘에 감동하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 가시기를 소망합니다 글:느티유/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CENTER><EMBED height=103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idth=318 src=http://cfile23.uf.tistory.com/media/23760D3B52896EC30A1E3C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CENTE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91건 4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0-17
60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0-17
603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0-17
6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6
6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6
603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0-16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15
60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5
603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0-14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13
6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13
602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0-13
6026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0-12
60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2
602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12
60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0-11
60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11
601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11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0-10
60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0
601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10
6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0-09
6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09
601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0-09
6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10-08
6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0-08
60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0-08
600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08
600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0-07
60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0-07
6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0-06
60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0-06
600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06
60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0-05
6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0-05
60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0-05
600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05
5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10-04
59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0-04
599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0-03
5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03
5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03
59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0-02
59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02
599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