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온 소녀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온 소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86회 작성일 18-09-20 08:46

본문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온 소녀



"엔드류의 뇌수술비가 턱없이 모자라서
이 집을 팔고 작은 집으로 이사를 해야할 것 같아요"
"오직 하느님의 기적만이 우리
엔드류를 구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부모님들의 이야기를 자는 척 하면서 들은 어린 소녀는
그렇게도 예뻐하던 남동생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은
하느님의 기적뿐이라는 말을 듣고 자기 방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골방에 숨겨놓았던 동전
저금통을 열어서 동전을 세고 또 세곤 하였다.

그리고 돼지저금통을 옷 깊숙히 감추고 약국을 향해서 걸어갔다.
약국에 들어섰을 때 약사는 다른 손님과
이야기를 하느라 어린이는 돌아보지도 않았다.

6-7 세 되어보이는 소녀는 동전을 하나 꺼내서 진열장을
똑똑 두두렸다. 약사가 "무엇을 도와줄까? 꼬마 아가씨!"
" 제 동생이 너무너무 아파요.저는 하느님의 기적을 사러 왔어요."
"그런데 하느님의 기적은 얼마인가요?"

"아저씨. 내가 그동안 모아놓은 돈을 전부 가지고 왔어요. 돈이
모자라면 엄마한테 달래서 돈을 더 가지고 올테니 기적을 꺼내주세요."
"하느님의 기적은 얼마나 하나요? 돈이 모자라서 그러나요?"
"저런 여기서는 하느님의 기적은 팔지 않는단다.
안됐지만 내가 너를 도와줄 수가 없구나."

그 때 약사하고 이야가를 나누던 신사가 소녀에게 물었다.
"얘야, 동생이 어떤 기적을 필요로 하는지 아니?"
"그건 저도 몰라요, 동생은 머리수술을 해야한다고
엄마 아빠가 그랬어요. 뭐가 머리 안에서 자꾸 자라고 있대요.
그런데 아빠는 수술비가 없다고 그랬어요.
그리고 하느님의 기적이 있어야 한다고 그랬어요."

"너는 돈을 얼마나 가지고 있는데?
"1 달라 11 쎈트요.
그렇지만 돈이 모자라면 엄마한테 달래서 더 가지고 올 수 있어요."
"그것 참 잘됐구나.
그 돈이면 네가 필요로 하는 하느님의 기적의 값이랑 딱 맞는구나."

그 신사는 소녀의 손을 잡고 하는 말이
"나를 너의 집으로 데려다주지 않겠니? 네 동생과 가족을 만나보고 싶구나.
내가 네가 필요로 하는 하느님의 기적을 줄 수 있을 것 같구나."
그 신사는 동생인 약사를 만나러 시카코에서 온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있는 뇌수술 전문 의사인 칼 암스트롱 박사였다.

엔드류는 그렇게 기적의 수술을 하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었고 수술비는 1 달러 11 쎈트를 받았다.
칼 암스트롱 박사는
"그 수술은 정말로 어려운 수술이었고 하느님의 기적이었다.
아마도 그 수술은 내가 한 것이 아니고 그 꼬마 소녀의 기도를
들은 하느님의 기적이 한 것일 것"이라고 가끔 회상하곤 한다.

기적은 그것을 진정으로 원하여
기도하는 사람에게 정말 기적적으로 다가 오나보다.
- 아주 특별한 선물 중에서-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소녀의 기도 소녀의 기도 (The Malden's Prayer) ♬

작곡자 : 바다르체프스카(1834-1861)

폴란드의 여류 피아니스트이며 작곡가로 살롱풍의 피아노곡을 남겼는데
1859년 파리에서 출판된 "소녀의 기도"로 유명해졌으며,
현재 그녀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연주되는 곡이다.





댓글목록

Total 6,202건 4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05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0-19
605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0-19
605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0-19
6049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0-18
604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0-18
604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0-18
6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0-18
6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0-18
604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0-18
604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8
604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0-18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0-17
60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0-17
603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17
6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0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0-16
6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16
603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0-16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0-15
60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15
603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0-14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13
6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0-13
602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10-13
6026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8 10-12
60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0-12
602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0-12
60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0 10-11
60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0-11
601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0-11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 10-10
60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0
601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10-10
6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0-09
6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0-09
601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0-09
6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3 10-08
6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08
60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0-08
600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0-08
600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0-07
60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0-07
6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9 10-06
60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06
600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0-06
60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 10-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