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날 (지난 여름은참으로 참으로 위대 했습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가을날 (지난 여름은참으로 참으로 위대 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62회 작성일 18-09-22 07:38

본문


 



가을날 (지난 여름은참으로 참으로 위대 했습니다)



주여,때가 되어습니다
지난 여름은참으로 참으로 위대 했습니다
해시계 위에 당신의 그림자를 드리우시고
들판에는 바람을 불게 하여 주십시오

마지막 열매들이 영글도록 해주시고
그들에게 이틀만 더 남극의 햇빛을 베푸시어

포도 송이 송이에 마지막으로 단맛을 넣어 주십시오
지금 집이 없는사람은 더 이상 집을 짓지 않을 것입니다

지금 혼자인 사람은 오래도록 그러할 것입니다
그러다가 혼자 깨어나,긴 편지를 읽고.쓸 것입니다

도로의 나무잎은 떨어져 뒹굴며 가로수 길을
이리 저리 불안스레 방황할것입니다 (전문)
- 라이너 마리아 릴케 -

온갖 열매들이 영글고 있는 이때에 어울리는시지요?
추석이 몇일 남지 않았습니다

올해도 변함없이 즐거운
한가위를 맞으시기 바랍니다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아, 목동아 (Danny boy)' ♬

아 목동들의 피리소리 들은 산골짝마다 울려 나오고
여름은 가고 꽃은 떨어지니 너도 가고 또 나도 가야지
저 목장에는 여름철이 오고 산골짝마다 눈이 덮여도
나 항상 오래 여기 살리라 아 목동 아~아 목동 아 내 사랑아

댓글목록

Total 6,191건 4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0-17
603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0-17
603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0-17
603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7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0-16
603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6
603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0-16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15
603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5
603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0-14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13
602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13
602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0-13
6026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 10-12
60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12
602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12
602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0-11
60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11
601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11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 10-10
60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4 10-10
6016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10
6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 10-09
60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0-09
601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 10-09
6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1 10-08
6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 10-08
60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1 10-08
600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08
600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0-07
60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0-07
6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0-06
60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 10-06
600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06
60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5 10-05
6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9 10-05
600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0-05
600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 10-05
59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 10-04
59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7 10-04
599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0 10-03
59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03
59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0-03
59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0-02
59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0-02
599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0-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