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페이지 정보

작성자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2회 작성일 18-10-07 02:03

본문

<CENTER><BR><BR><BR>
<TABLE>
<TBODY>
<TR>
<TD><EMBED xxxxonresize="parentResizeIframe('cafe_main')" style="BORDER-RIGHT: green 1px inset; BORDER-TOP: green 1px inset; BORDER-LEFT: green 1px inset; BORDER-BOTTOM: green 1px inset" src="http://cfile237.uf.daum.net/original/995E513D5ABCD6671531C2" width=780 height=5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menu="0"> </EMBED>
<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
<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
</center><DIV align=left><br><br><br><br><br><br><br><br>
<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left>
<font color=red size=3><b>♧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font>
<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
<pre><font size=2 color=blue face=바탕체><left>  
오늘 하루도 마음이 따뜻한
그런 하루로 열어볼까 합니다.

마음의 그림을 맘껏 색칠해보세요
아마 무지개 색으로 흰 도화지에 칠하셨죠
아주 멋있는 그림이 그려지게 될 겁니다.

마음을 비우고 세상을 바라보세요
세상은 넓고 모두가 아름답게 보인답니다.

우리들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여러 부류의 사람들을 만나기도 하고
헤어지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서로 호감을 느꼈는데
자꾸 만나 교류하다 보면
웬지 부담스러운 사람이 있습니다.

또 처음에는 별로 마음에 와 닿지 않았는데
오랜 시간을 접하며 친하게 지내다 보면
진국인 사람도 있습니다.

처음부터 좋은 이미지로 눈에 비추었는데
언제봐도 좋은 그런사람이 있습니다.

우리들은 대부분 소박하고 자상하며
성실하고 진실한 사람들을 좋아합니다.

아무 말 없이 있어야 할 자리에 소리 없이
있어주는 그런 사람처럼 말입니다.

차가운 얼음 밑을 흐르는 물은
소리는 나지 않지만 분명 얼음 밑에서
조용히 흐르고 있습니다.

이처럼 실체는 늘 변함이 없는 듯한
그런 모습을 닮은 사람을
우리는 대체적으로 좋아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런 사람들을 만나게 되면
그런 만남을 가져다준 인연이
무척 고맙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사람보다 소중한 존재는 없습니다.
괜찮은 사람을 만나려 애쓰기보다는

내가 먼저 좋은 사람이 된다면
그도 내게로 다가와 좋은사람이
되여 줄 것입니다.

만남이란 참으로 소중합니다
누구를 어떻게 만나느냐에 따라서
자신의 삶에도 지대한 영향을 받으니까요.

그러한 인연은 지혜롭게
그 만남을 잘 이어 가야 할 것입니다.

혼자서 만이 아닌 서로가 행복할 수 있고
진정 좋은 사람으로 늘 기억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자신의 마음을 추스려
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는
시간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옮긴이:竹 岩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SPAN></FONT></MARQUEE></PRE></DIV></DIV></FONT></MARQUEE></TD></TR></TBODY></TABLE></CENTER> 
<EMBED style="HEIGHT: 0px; WIDTH: 0px"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rc=http://cfile206.uf.daum.net/original/999D57395AAB36440D4086 allowscriptaccess="never">

소스보기

<p>&lt;CENTER&gt;&lt;BR&gt;&lt;BR&gt;&lt;BR&gt;<br>&lt;TABLE&gt;<br>&lt;TBODY&gt;<br>&lt;TR&gt;<br>&lt;TD&gt;&lt;EMBED xxxxonresize="parentResizeIframe('cafe_main')" style="BORDER-RIGHT: green 1px inset; BORDER-TOP: green 1px inset; BORDER-LEFT: green 1px inset; BORDER-BOTTOM: green 1px inset" src="<a href="http://cfile237.uf.daum.net/original/995E513D5ABCD6671531C2">http://cfile237.uf.daum.net/original/995E513D5ABCD6671531C2</a>" width=780 height=50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FullScreen="true" scale="exactfit" wmode="transparent" menu="0"&gt; &lt;/EMBED&gt;<br>&lt;DIV style="POSITION: relative; TOP: -540px; LEFT: -200px"&gt;<br>&lt;DIV style="Z-INDEX: 6; POSITION: absolute; WIDTH: 307px; HEIGHT: 561px; TOP: -80px; LEFT: 270px"&gt;<br>&lt;/center&gt;&lt;DIV align=left&gt;&lt;br&gt;&lt;br&gt;&lt;br&gt;&lt;br&gt;&lt;br&gt;&lt;br&gt;&lt;br&gt;&lt;br&gt;<br>&lt;span style="color:adff2f;height:80px;Filter:Glow(color=000000,strength:3)"&gt;&lt;font size=4 color=adff2f face=바탕체&gt;&lt;left&gt;<br>&lt;font color=red size=3&gt;&lt;b&gt;♧만남의 인연은 소중하게♧ &lt;/font&gt;<br>&lt;marquee direction="up" scrollamount="1" height="280"&gt;<br>&lt;pre&gt;&lt;font size=2 color=blue face=바탕체&gt;&lt;left&gt;&nbsp;&nbsp; <br>오늘 하루도 마음이 따뜻한 <br>그런 하루로 열어볼까 합니다. </p><p>마음의 그림을 맘껏 색칠해보세요<br>아마 무지개 색으로 흰 도화지에 칠하셨죠<br>아주 멋있는 그림이 그려지게 될 겁니다. </p><p>마음을 비우고 세상을 바라보세요 <br>세상은 넓고 모두가 아름답게 보인답니다.</p><p>우리들은 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br>여러 부류의 사람들을 만나기도 하고 <br>헤어지기도 합니다. </p><p>처음에는 서로 호감을 느꼈는데 <br>자꾸 만나 교류하다 보면 <br>웬지 부담스러운 사람이 있습니다. </p><p>또 처음에는 별로 마음에 와 닿지 않았는데 <br>오랜 시간을 접하며 친하게 지내다 보면 <br>진국인 사람도 있습니다.</p><p>처음부터 좋은 이미지로 눈에 비추었는데 <br>언제봐도 좋은 그런사람이 있습니다. </p><p>우리들은 대부분 소박하고 자상하며 <br>성실하고 진실한 사람들을 좋아합니다. </p><p>아무 말 없이 있어야 할 자리에 소리 없이 <br>있어주는 그런 사람처럼 말입니다.</p><p>차가운 얼음 밑을 흐르는 물은 <br>소리는 나지 않지만 분명 얼음 밑에서 <br>조용히 흐르고 있습니다. </p><p>이처럼 실체는 늘 변함이 없는 듯한 <br>그런 모습을 닮은 사람을 <br>우리는 대체적으로 좋아하게 됩니다. </p><p>그리고 그런 사람들을 만나게 되면 <br>그런 만남을 가져다준 인연이 <br>무척 고맙게 느껴지기도 합니다.</p><p>사람보다 소중한 존재는 없습니다. <br>괜찮은 사람을 만나려 애쓰기보다는 </p><p>내가 먼저 좋은 사람이 된다면 <br>그도 내게로 다가와 좋은사람이 <br>되여 줄 것입니다. </p><p>만남이란 참으로 소중합니다 <br>누구를 어떻게 만나느냐에 따라서 <br>자신의 삶에도 지대한 영향을 받으니까요. </p><p>그러한 인연은 지혜롭게 <br>그 만남을 잘 이어 가야 할 것입니다. </p><p>혼자서 만이 아닌 서로가 행복할 수 있고 <br>진정 좋은 사람으로 늘 기억될 수 있도록 </p><p>다시 한번 자신의 마음을 추스려<br>인연의 소중함을 생각하는 <br>시간들이 되었으면 합니다 </p><p>- 좋은 글 중에서 -</p><p>옮긴이:竹 岩<br>&lt;/SPAN&gt;&lt;/FONT&gt;&lt;/MARQUEE&gt;&lt;/PRE&gt;&lt;/DIV&gt;&lt;/DIV&gt;&lt;/FONT&gt;&lt;/MARQUEE&gt;&lt;/TD&gt;&lt;/TR&gt;&lt;/TBODY&gt;&lt;/TABLE&gt;&lt;/CENTER&gt;<br>&lt;/SPAN&gt;&lt;/FONT&gt;&lt;/MARQUEE&gt;&lt;/PRE&gt;&lt;/DIV&gt;&lt;/DIV&gt;&lt;/FONT&gt;&lt;/MARQUEE&gt;&lt;/TD&gt;&lt;/TR&gt;&lt;/TBODY&gt;&lt;/TABLE&gt;&lt;/CENTER&gt;&nbsp; <br>&lt;EMBED style="HEIGHT: 0px; WIDTH: 0px"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src=<a href="http://cfile206.uf.daum.net/original/999D57395AAB36440D4086">http://cfile206.uf.daum.net/original/999D57395AAB36440D4086</a> allowscriptaccess="never"&gt;<br></p>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05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6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7 09-25
60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9:16
6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9:16
6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9:15
60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01:34
604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00:13
60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0-17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0-17
603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0-17
6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0-16
60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16
6035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16
6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0-15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15
603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0-14
60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0-13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3
602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3
6027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0-12
6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0-12
602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0-12
60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11
6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0-11
602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11
60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0-10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0-10
601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0-10
60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0-09
6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 10-09
601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0-09
60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0 10-08
6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0-08
6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0-08
601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6 10-08
600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07
열람중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0-07
60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0-06
6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0-06
6005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0-06
60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0-05
6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0-05
6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