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7회 작성일 18-10-11 03:49

본문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을 우리는 살아야 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온기를 나누며 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입니다. 고집은 대화 중에는 피지 마십시오. 대화는 즐겁자고 하는 것이지 다투자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고집은 옳은 것과 해내고 싶은 꿈에다 피울 때만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것은 정을 더욱 돈독히 하고, 문제가 생기면 서로 돕고 살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대화의 장은 내 주장만 옳다고 피력하는 장이 아닙니다. 내 주장만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에겐 역시 자신의 주장만이 옳다고 하는 사람을 생기가 합니다. 대화는 서로의 말을 인정해주고, 서로의 말을 가슴을 열어 들어주는 친교의 자리가 되어야 합니다. 내일 다시 만나 대화하고 싶은 사람이 될 수 있게 대화를 해 나가야 합니다. 우리 속담에 "깨끗한 물에는 고기가 살지 않는다." 는 말이 있습니다. 자기 주장만을 강조하는 사람은 깨끗한 물과 같은 사람입니다. 그것은 사람이 살 수 없게 하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살 수 없게 하는 대화를 만드는 사람이 되어서는 아니 됩니다. 언제나 상대를 대화의 파트너로 인정해 주는 그런 대화를 나누어 보십시오. 당신의 대화 속엔 사람이 찾아와 즐겁게 지내다 가는 공간이 있게 해 보십시오. 그러면 다른 누구도 아닌 당신의 사람이 사람들로 풍요로워 질 것입니다. -좋은 글 중에서- 옮긴이:竹 岩

소스보기

<span id="writeContents" style="line-height: 150%;"><span id="writeContents" style="line-height: 150%;"><center><table width="600" bordercolor="black" bgcolor="#6600ff" border="4" cellspacing="10" cellpadding="0" &nbsp;&nbsp;height="400"><tbody><tr><td> <embed width="700" height="467" src="http://cfile245.uf.daum.net/media/995A84475B9A3F6E261AE8"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span style="width: 100%; color: rgb(255, 255, 255); font-size: 12pt;" face;견명조=""><pre><b><center> <font color="red" size="4">♧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font> <marquee width="440" height="300" scrolldelay="80" direction="down" behavior="slide" scrollamount="1"> <marquee width="440" height="300" scrolldelay="80" direction="up" scrollamount="1"> <span style="width: 100%; color: rgb(255, 255, 255); font-size: 12pt;"><pre><b><center>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을 우리는 살아야 합니다. 사람이 찾아오는 삶은 따뜻합니다. 온기를 나누며 살 사람이 있다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입니다. 고집은 대화 중에는 피지 마십시오. 대화는 즐겁자고 하는 것이지 다투자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고집은 옳은 것과 해내고 싶은 꿈에다 피울 때만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것은 정을 더욱 돈독히 하고, 문제가 생기면 서로 돕고 살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대화의 장은 내 주장만 옳다고 피력하는 장이 아닙니다. 내 주장만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에겐 역시 자신의 주장만이 옳다고 하는 사람을 생기가 합니다. 대화는 서로의 말을 인정해주고, 서로의 말을 가슴을 열어 들어주는 친교의 자리가 되어야 합니다. 내일 다시 만나 대화하고 싶은 사람이 될 수 있게 대화를 해 나가야 합니다. 우리 속담에 "깨끗한 물에는 고기가 살지 않는다." 는 말이 있습니다. 자기 주장만을 강조하는 사람은 깨끗한 물과 같은 사람입니다. 그것은 사람이 살 수 없게 하기 때문입니다. 사람이 살 수 없게 하는 대화를 만드는 사람이 되어서는 아니 됩니다. 언제나 상대를 대화의 파트너로 인정해 주는 그런 대화를 나누어 보십시오. 당신의 대화 속엔 사람이 찾아와 즐겁게 지내다 가는 공간이 있게 해 보십시오. 그러면 다른 누구도 아닌 당신의 사람이 사람들로 풍요로워 질 것입니다. -좋은 글 중에서- 옮긴이:竹 岩 <embed width="0" height="" src="http://gsc222.ivyro.net/gayo200/128.wma" type="audio/x-ms-wma" allowscriptaccess="sameDomain" allownetworking="internal" wmode="transparent" loop="true" volume="0" showstatusbar="1"> </center></b></pre></span></marquee></marquee></center></b></pre></span></td></tr></tbody></table></center> </span></span>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051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7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8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8 09-25
604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9:16
604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 09:16
604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 09:15
604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1:34
6043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00:13
604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0-17
604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0-17
604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0-17
603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0-17
603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0-16
603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0-16
603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16
6035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16
603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0-15
603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0-15
6032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0-15
6031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0-14
60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0-13
60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0-13
602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 10-13
6027 성균관왕언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0-12
60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0-12
60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0-12
602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 10-12
602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11
60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0-11
602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0-11
열람중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0-11
60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 10-10
60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0-10
601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0-10
60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10-09
60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0-09
6014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0-09
60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0-08
60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0-08
60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9 10-08
6010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0-08
6009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 10-07
6008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0-07
600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0-06
60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0-06
6005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0-06
6004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0-05
600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0-05
600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0-0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