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에게 보내는 편지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남편에게 보내는 편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1회 작성일 18-11-01 09:39

본문

                                                      

           

♣ 남편에게 보내는 편지 ♣

 

어느 날, 한 부부가
아내의 신앙 문제로 크게 다퉜습니다.
남편이 참다 못해 소리쳤습니다.
“당신 것 모두 가지고 나가!”
그 말을 듣고 아내는
큰 가방을 쫙 열어 놓고 말했습니다.  

“다 필요 없어요.
이 가방에 하나만 넣고 갈래요.
당신 어서 가방 속에 들어가세요.”
남편이 그 말을 듣고 어이가 없었지만
한편으로는
자기만 의지하고 사는

아내에게 너무했다 싶어서
곧 사과했다고 합니다.

 

아내가 가장 원하는 것은 ‘남편 자체’입니다.
남자의 길에서 여자는 에피소드가 될지 몰라도
여자의 길에서 남자는 히스토리가 됩니다.

 

아내가 남편으로부터
가장 받기 원하는 선물은 ‘든든함’입니다.
남편은 가정의 든든한 기둥이 되고
흔들리지 않는 바람막이가 되어,
아내에게 다른 큰 도움은 주지 못해도
최소한 든든한 맛 하나는 주어야 합니다.

 


서울의 한 병원에서
몇 년간 남편 병치레하던 아내가 있었습니다.
남편이 죽고 며칠이 지난 어느 날
그분이 말했습니다.
“남편이 병상에 누워 있었어도 그때가 든든했어요.”

 

남편이 아내에게 줄 가장 큰 선물은
돈도 아니고 꽃도 아니고 ‘든든함’입니다.
아내가 차 사고를 내도
“도대체 눈이 어디 달렸어!”라고 윽박지르지 말고
“그럴 수도 있지. 몸은 괜찮으냐?”고
아내의 불안한 마음을 달래주어야 합니다.


차 사고로 생긴 ‘불편함과 불안함과 속상함으로
이미 잘못의 대가는 충분히 받았기에
그때 남편의 할 일은
불안의 바람으로부터
든든한 바람막이가 되어주는 일입니다.

 

아내가 잘못했을 때는
남편의 든든함을 보여주어
아내에게 감동을 줄 좋은 기회이지
아내의 잘못을 꼬집어
아내의 기를 죽일 절호의 기회가 아닙니다.

 

아내의 마음에 ‘캄캄함’과 ‘갑갑함’을 주는
남편의 제일 행동은 바로 ‘깐깐한 행동’입니다.
‘깐깐함’은
갑갑한 세상을 살아가는 데는
혹시 필요할 수 있어도
아내에 대해서는 결코 필요 없는 것입니다.
남편은 ‘꽉 막힌 깐깐한 존재’가 되기보다는
‘꽉 찬 든든한 존재’가 되어야 합니다.


사람이 꽉 찬 존재가 되려면
무엇보다 ‘이해심’이 필요합니다.

 

남편은 아내의 감정과
정서를 읽을 줄 알아야 합니다.
머리가 나빠 이해력은 부족해도
마음이 좋아 이해심은 풍성해야 합니다.
아내에게는 남편이 이해하기 힘든
특별한 감정과 정서가 있습니다.


남편에게는
아내가 백화점 좋아하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안 되어도 힘써 이해해야 합니다.

외출할 때
아내가 화장대 앞에 너무 오래 있으니까
어떤 남편은 말합니다.
“발라봐야 소용없어!”
그처럼 아내의 정서에 대한 몰이해는
아내의 감정에 멍울을 만듭니다.


아내가 자기의 감정을
너무 내세우는 것도 문제지만
남편이 아내의 감정을
너무 내던지는 것은 더욱 큰 문제입니다.


진정한 사랑의 원료는
열정이라기 보다는 이해입니다.
이해의 깊이가 사랑의 척도입니다.


이제 아내를 이해하고
아내의 든든한 바람막이가 되는
남편의 길을 걷지 않겠습니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3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8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 09-25
6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7
6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17
6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1-17
61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16
6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16
6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16
6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6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3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02
6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6 11-01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1-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