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실천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사랑의 실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2회 작성일 18-11-07 21:07

본문


 


 



      사랑의 실천

      미국에 사는 이사벨이라는 부인은 해산을 하다가 갑자기 하반신을
      전혀 쓰지 못하는 불치의 병에 걸렸습니다.
      그 부인은 이 병을 고치기 위해서 수많은 재산을 허비했으나 병세는
      점점 더 악화되었습니다.
      그래서 그 부인은 병 치료를 포기하고, 나머지 돈으로 당시 한국동란 중에
      고생하는 전쟁고아를 위하여 보내 주었습니다.

      그것을 기금으로 해서 부산에 고아원이 생겼는데.
      후일 그 고아원은 학교가 되었습니다.
      이사벨 부인은 그 후로 1년 만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장례식에 모인 가족과 친지들은 이 부인이 아무도 모르게 자신의
      치료비를 한국에 보내서 학교가 세워지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고 모두 놀랐습니다.

      부인의 최후의 치료비에 의해서 세워진 그 학교가 창립된 지
      2주년이 되던 날, 그의 남편인 데이비드씨가 초청을 받고 창립
      기념식에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자기의 아내가 치료비를 모아서 보내 세워진 학교에서 수많은 학생들이
      공부하는 것을 보고 그는 매우 감격하였습니다.

      그 때에 그 학교의 교사가 건축 중에 재정이 부족하여 곤란을 당한다는
      사정을 들을 데이비드씨는 미국에 있는 자기의 집과 재산을 저당 잡혀서
      약 6만 불을 보내 주었습니다.
      그 학교가 바로 오늘날 4,500여 명의 학생들이 교육받고 있는
      부산의 이사벨여자중고등학교입니다.
      이웃을 향한 사랑의 실천이 계속 확대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영상제작 : 동제



 



      눈높이 교육

      한 초등학교에 말썽꾸러기 학생이 한 명 있었습니다.
      다른 아이들보다 키와 덩치가 큰 이 학생은 자신의 우월한
      힘을 믿고 다른 아이들을 괴롭혔습니다.

      다른 아이를 때리고 물건을 뺏는 이 아이를 바르게 교육하기 위해
      많은 선생님이 노력했습니다.

      "다른 아이를 때리면 안 돼."
      "다른 아이의 물건을 빼앗으면 안 돼."
      "다른 아이를 괴롭히면 안 돼."

      하지만 크게 달라지지 않는 학생의 태도에 선생님들은 이 학생을
      다른 학교로 전학을 보내자고 의견을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교장 선생님이 나서서 학생에게 말했습니다.
      "요즘 너희 담임선생님이 몸이 매우 아프단다.
      네가 선생님을 대신해서 반 아이들을 돌보아 주면 좋겠구나.
      너무 장난을 치는 아이는 그러지 못하도록 말려주고,
      몸이 아픈 아이가 있으면 양호실로 데리고 가주렴.
      네가 힘이 세고 용감하니까 선생님이 특별히
      부탁하는 거란다. 할 수 있겠니?"

      이후 말썽꾸러기 학생은 다른 학생을 괴롭히지 않고 오히려
      돌보기 시작했고 다른 선생님들에게 칭찬 받는 모범생이 되었습니다.





          영상제작 : 동제



 



      끝없이 자라는 꿈

      세계에서 제일 높은 에베레스트 산에 꽂혀 있는 등정 깃대에는
      `1953년 5월 29일에 에드몬드 힐러리`라고 적혀 있습니다.
      가장 험하고 가장 높다는 에베레스트 산을 제일 처음
      등반한 사람이 에드몬드 힐러리지만 그도 처음부터
      등반에 성공한 것은 아니었습니다.
      1952년 그는 피나는 훈련 끝에 등반을 시작했지만 결국 실패하고
      나서 영국의 한 단체로부터 에베레스트 등반에 관한
      연설을 부탁 받았습니다.
      그는 연단에서 에베레스트 산이 얼마나 험하고 등반하기 힘든
      산인가에 대해서 사람들에게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연설을 듣고 있던 한 사람이 에드몬드에게 질문을 던졌습니다.
      "그렇게 힘든 산이라면 두 번 다시는 등반하시지 않을 겁니까?"
      그는 주먹을 불끈 쥐고는 지도에 그려져 있는 에베레스트
      산을 가리키면서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아니오, 나는 다시 등반할 것입니다.
      첫 번째는 실패했지만 다음 번엔 꼭 성공할 테니까요.
      왜냐구요? 에베레스트 산은 이미 자랄 대로 다 자랐지만
      나의 꿈은 아직도 계속 자라고 있으니까요."

      출처 : <희망과 지혜를 주는 이야기 쉼터 두 번째>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조금만 비켜 주십시오

      그리스와 이집트, 페르시아, 인도 등 방대한 영토를 정복했던
      알렉산더 대왕 그가 인도를 정복하기 위해 길을 가던 중
      대표적인 금욕의 그리스 철학자로 소문나있던 디오게네스를 찾아갔습니다.

      마침 자신의 집에서 햇볕을 쬐며 휴식을 즐기고 있던 디오게네스에게
      알렉산더 대왕이 말했습니다.

      "난 천하를 정복한 알렉산더 대왕이다.
      당신이 갖고 싶은 것이 있으면 뭐든지 말해보아라"

      그러자 디오게네스는 알렉산더 대왕에게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조금만 비켜 주십시오.
      당신 때문에 햇빛이 들어오지 않습니다."




          영상제작 : 동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35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6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8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1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2 09-25
613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7
613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17
612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1-17
6128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16
612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16
612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1-16
612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6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6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7
열람중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4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9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02
6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7 11-01
6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1-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